편집 2021.05.13 [14:0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천안,아산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천안,아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일자리정책, 전국적 고용률 하락에도
 
김정환 기자
광고
▲ 아산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2030년 50만 자족도시 도약을 꿈꾸는 아산시가 유례없는 고용 한파 속에서도 꿋꿋하게 지역 일자리를 지키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통계청의 2020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발표에 따르면 아산시 고용률은 62.9%로 전년 동기대비 0.2%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고용률이 전국 2.6% ,충남 5.2% 하락한 상황에 비추어볼 때 크게 선전한 것이며, 지역내총생산(GRDP) 전국 14위로 경제규모가 큰 도시라서 위기관리가 쉽지 않음에도 충남의 시 단위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고용률이 상승한 사례여서 더욱 돋보인다.

 

아산시는 지난해 ‘기업유치팀’을 신설해 ㈜피엔피 등 21개 기업 6000억 원의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특례보증과 사회보험료 지원을 크게 확대했으며 700억 원의 지역화폐도 발행하는 등 흔들리는 지역경제를 바로 잡아냈다.

 

또한, 청년 일자리 10대 정책을 추진해 2.9% 고용률 상승의 성과를 거두었고 위축된 민간 고용시장을 보완하는 정부 재정지원 일자리사업도 50억 원으로 크게 늘리면서 동반기업 협약제·기업전담 상담사·화상면접·영상 자기소개서·기숙사 임차지원 등 고객 체감도가 높은 고용서비스 정책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an's job policy rises despite falling national employment rates]

 

Asan City, which dreams of becoming a 500,000 self-sufficient city in 2030, is attracting attention because it is steadfast in maintaining local jobs despite an unprecedented employment cold.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s report on employment by region in the second half of 2020, the employment rate in Asan was 62.9%, up 0.2%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is was a big hit in light of the situation where the employment rate fell by 2.6% nationwide and 5.2% in Chungnam during the same period, and it was the 14th largest city in the country in terms of gross regional product (GRDP). Is the only example of an increase in the employment rate, which stands out even more.


Last year, Asan City established a'Business Attraction Team' an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of 600 billion won for 21 companies, including P&P Co., Ltd., greatly expanded special guarantees and social insurance premiums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issued 70 billion won of local currency. It corrected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10 policies for youth jobs were promoted, resulting in an increase in the employment rate of 2.9%, and the government-funded job program to compensate for the shrinking private employment market was also increased to 5 billion won. It is implementing employment service policies with high customer experience, such as self-introduction and dormitory rental suppor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08 [13: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