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2 [22:2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국가균형발전 필수과제
 
김정환 기자
광고
▲ 비대면토론회 참석자들     © 김정환 기자


참여정부에서 신행정수도 건설 기획 및 추진에 참여했던 주요 인사가 패널로 참석하는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비대면 토론회가 개최되었다.

 

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센터장 김수현) 는 오는 3월 4일 오후 2시부터 ‘왜 다시 행정수도인가?’라는 주제로 온라인 토론회를 진행하였다.

 

이번 토론회는 세종특별자치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2021 대한민국의 대전환, 국민주권·지방분권·균형발전 국민선언 추진위원회,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상생발전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 균형발전국민포럼 주최, 세종특별자치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주관 및 세종특별자치시청, 대전세종연구원의 후원으로 진행되었다.

 

토론회는 신행정수도의 건설취지와 배경, 행정중심복합도시와 혁신도시의 성과와 한계, 국회법 개정과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등 행정수도완성 과제,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 메가시티에 관련해 패널별 지정질문을 하고 그에 대한 답변을 듣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행복도시 10년의 성과와 한계에 대한 질문에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관념적으로만 존재하던 세종시가 이제 확실한 실체가 있는 어엿한 중견도시로서 자리매김 한 것이 성과이다. 국회법 개정을 통한 세종의사당 건립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고 궁극적으로는 개헌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완성해야한다” 라고 답했다.

 

참여정부 시절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장을 역임한 최병선 교수(가천대)는 “2004년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이후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큰 틀에서는 안착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1차적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강화하고 단계적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노력해야할 것” 이라고 말했다.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은 “충청권 메가시티를 위해서는 현재 부울경에서 추진중인 특별지방자치단체를 만드는 모델이 가장 현실적일 것”이라고 하였고 이상선 지방분권충남연대 상임대표는 “지방자치 30주년을 맞이하여 국민주권, 지방분권, 균형발전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종특별자치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는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성장하도록 협력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전국화하고 공론화하여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을 통해 21세기 대한민국의 국가경쟁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하기 위해 민·관 협력기구로 설립되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essential task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 non-face-to-face discussion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completion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was held in which major personnel who participated in the planning and promotion of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in the participating government participated as a panel.


Sejong City's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Support Center (center director, Kim Soo-hyun) held an online discussion on the subject of “Why is it the administrative capital again?” from 2 pm on March 4th.


This debate is hosted by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Support Center, 2021 Korea's Great Transformation, National Sovereignty,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National Declaration Promotion Committe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Decentralization, and Win-Win Development Chungcheong Area Joint Countermeasure Committee, and Balanced Development National Forum , It was organized by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Support Center of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and sponsored by Sejong City Hall and Daejeon Sejong Research Institute.


The debate asked panel-specific questions about the purpose and background of the construction of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the achievements and limitations of multi-administrative cities and innovative cities, administrative capital completion tasks such as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Cathedral,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mega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It proceeded by listening to the answer.


When asked about the achievements and limitations of the Happy City 10 years,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Mayor Lee Chun-hee said, “The achievement is that Sejong City, which only existed ideologically, has now established itself as a mid-sized city with a certain substance. “We must lea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Sejong House through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ultimately complete Sejong City as an administrative capital through the amendment of the constitution.”


Professor Choi Byeong-seon (Gachon University), wh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construction promotion committee during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said, “There have been twists and turns since the ruling that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was unconstitutional in 2004, but I think it has settled in the big frame. He said, "We will have to reinforce the multifunctional administrative city and make an effort to complete the administrative capital in stages."


Hyeon-soo Kang, head of the Institute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For mega cities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 model for creating a special local government currently being promoted in Boulgyeong will be the most realistic." Lee Sang-seon, a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Chungnam Solidarity for local decentralization, said, "In celeb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local autonomy, It is a time when a paradigm shift is necessary to create a Republic of Korea with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Meanwhile, the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Support Center contributes to enhancing the national competitiveness of Korea in the 21st century through coexistence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localities by cooperating with Sejong City to grow into a practical administrative capital, and nationalizing and publiciz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t was established as a public-private cooperation organization in Weihai.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04 [18: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