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1 [23:0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대전시당, 대전시 행정 ‘막장’이라며 비난
 
김정환 기자
광고
▲ 국민의힘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하 대전시당)이 대전시가 구.충남도청사 당장과 100년 가까이 자란 향나무를 자른 것을 두고“대전시가 이제 막장으로 치닫는 모양새다”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17일 관련 논평을 낸 대전시당은 논평에서“대전시가 지켜내야 할 문화유산을 시 스스로 앞장서 망가뜨렸다”고 지적하고“구 충남도청사는 대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근대문화유산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이 유산에는 대전시민, 좀 더 가까이는 중구민들의 산 역사로 평가되고 있는 향나무가 있다”고 말하고“문제는 역사적  상징물인 향나무를 비롯해 도청사 울타리를 구성한 나무들이 대전시에 의해 한꺼번에 잘려나간 것”이라고 단언했다.

 

“도대체 누가 결정한 일인가”

 

대전시당은 대전시의 행정 집행과 관련 “대전시민이 대전에 남겨진 역사적 유산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무엇을 들여도 좋다고 허락한 적이 있는가”라며 대전시가 시민의 허락없이 역사적 유산을 훼손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최종 의사결정권자인 허태정 시장의 역사의식 부재를 따지지 않을 수 없다”고 저격한 대전시당은 “대전의 뿌리를 가벼이 여기는 시장이 대전에 대한 정체성을 갖추었을 리도 만무하다”며 대전시장을 직접 겨냥했다.

 

대전시가 소통공간으로 재구성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는 “시민과 소통할 공간이 없어서 그동안 소통이 안된 것도 아닐테고 굳이 여기밖에 공간이 없었던 것도 아닐 것”이라며“더욱이 소통은 의지와 시스템이 가장 중요하지 하드웨어가 결정적인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대전시당은 또 “시장의 치적을 위해 대전시가 눈감고 귀닫은 거라면 시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대전시의회를 향해서는 “견제와 감시 기능을 상실한 대전시의회에는 이제 실망하기도 지쳤다”는 한마디로 시의회를 저격했다.

 

대전시가 벌인 이번 사태에 대해 대전시당은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자를 밝혀내고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혀 추가 조치를 취할 뜻을 내비쳤다.

 

한편 대전시가 벌인 이번 일과 관련해 언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소유권자인 충남도와 사전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대전시가 스스로 벌인 불법행위에 대한 처분을 어떻게 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condemns Daejeon City administration by expressing it as a “deadlock”


The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Daejeon City Party) criticized Daejeon City for cutting the juniper tree that had grown for nearly 100 years with the former and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s, saying, “Daejeon City is now coming to a close.”


The Daejeon City Hall, which made a related comment on the 17th, pointed out in the commentary that "the city took the lead in destroying the cultural heritage that Daejeon should protect," and emphasized that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is a modern cultural heritage that contains the history of Daejeon intact.


He said, “In this heritage, there is a juniper tree that is evaluated as the mountain history of Daejeon citizens and, more closely, the people of Jung-gu,” he said. “The problem is that the trees that make up the fence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including the historical symbol, were cut down by the city of Daejeon.” He affirmed.


“Who made the decision”


Daejeon City Hall emphasized the fact that Daejeon City had damaged the historical heritage without the permission of the citizens, saying, "Have Daejeon citizens ever allowed the citizens of Daejeon to tear down the historical heritage left in Daejeon and allow what to put in it?"


Daejeon City Hall, who sniped at the lack of historical consciousness of mayor Heo Tae-jung, who is the final decision-maker, aimed directly at the mayor of Daejeon, saying, “It is almost impossible for a mayor who lightly regards the roots of Daejeon to have an identity for Daejeon.” .


Regarding what Daejeon City said was in order to reorganize it into a communication space, he said, "There was no space to communicate with the citizens, so it wouldn't have been possible that there was no space only here." "Moreover, communication is where will and system are the most important. The hardware isn't crucial.”


The Daejeon City Hall also said, "If Daejeon City closed its eyes for the mayor's demeanor, the citizens would not forgive it." To the Daejeon City Council, he said, "I am tired of being disappointed with the Daejeon City Council, which has lost its check and surveillance functions." As for the city council.


Regarding the current situation in Daejeon, the Daejeon City Party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Daejeon City Party will do its best to reveal the truth so that the person in charge of this situation and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is situation will be made.”


Meanwhile, as Daejeon City is being criticized by the media regarding this incident in Daejeon City, it is revealed that Daejeon City has unilaterally enforced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the owner of Chungnam Province, and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Daejeon City will dispose of illegal acts committed by itself.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17 [18: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