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1 [23:09]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승래 의원, R&R 관련 사업 출연금으로 안정적 지원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조승래 의원     ©김정환 기자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의 고유의 역할과 의무를 위해 각 기관별로 정립된 R&R(Role & Responsibility: 역할과 의무)에 따라 수립된 사업 중 출연금으로 수행된 사업 비중이 40%이하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 갑)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년 출연연에서 진행된 R&R 관련 사업중 출연금으로 수행된 사업 비중은 39.3%이며, 정부수탁 예산 비중은 51.4%, 기타 예산 비중은 9.3%로 나타났다.

 

21년 예산의 경우 출연금 비중은 39.4%로 유사하며, 정부수탁 비중은 49.1%, 기타 예산 비중은 11.5%로 기타 예산 비중이 약 2%p 증가했다.

 

출연금 예산의 경우 출연연이 정부로부터 안정적으로 지원받는 예산이지만, 정부수탁 예산의 경우 정부의 과제 공모에 응모하여 연구자들이 직접 예산을 따야하는 구조이다.

 
조승래 의원은 “R&R은 기관의 존립 목적이자 국가 차원에서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분야”라며 “이와 관련된 사업들은 출연금으로 안정적 지원을 해야 장기적으로 의미있는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Seung-rae Cho needs stable support with contributions from R&R-related projects...]

 

Among the projects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R&R (Role & Responsibility: Role & Responsibility) established by each institution for the unique roles and duties of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s (contributions), it was found that the proportion of projects performed with contributions was less than 40%.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Research Association (NST) by Congressman Seung-Rae Cho (Democratic Party, Gab Yuseong-gu, Daejeon) of the National Assembly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 Committee, the proportion of projects performed as contributions among R&R-related projects conducted in the 20th year was 39.3 %, and the proportion of the budget entrusted to the government was 51.4%, and the proportion of other budgets was 9.3%. In the case of the 21st year budget, the share of contributions was similar at 39.4%, the share of government consignments was 49.1%, and the share of other budgets increased by about 2%p.

 

In the case of the donation budget, the donation is a budget that is stably supported by the government, but in the case of the government entrusted budget, it is a structure in which researchers must directly obtain the budget by applying for the government's project contest.

 
Rep. Seung-Rae Cho emphasized that "R&R is the purpose of the institution's existence and is an area that needs to be continuously supported for the future at the national level."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16 [14: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