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8 [22:20]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지행부에 다양한 주문과 당부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위원들이 집행부인 대전시에 다양한 주문과 당부를 하는 것으로 임시회를 마무리했다.

 

손희역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대덕구1)이 5일 폐회한 제256회 임시회에서 집행부의 행정행위에 대해 상임위 협의를 당부했다.

 

손 위원장은 복지환경위원회 소관 질의에서“복지환경위원회 소관부서에서는 예산, 안건 심의 등 행정절차가 완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하고 “시민의견이 정책에 반영됨으로 사업 시행과정에서 불필요한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여 주시고 대규모 예산이 소요되거나 시민에게 부담이 되는 행정행위에 대해서는 계획수립 단계에서부터 사전에 상임위의원들과 협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종호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구2)은 청년활동 지원사업과 관련한 질의에서 “청년들이 대전을 떠나지 않고 자립할 수 있는 대전시의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운영과 효율적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설관리공단 정수원 화장로 대기환경 보전위반과 관련한 질의에서 시설관리공단의 무책임한 태도를 질타하며, “여과 필터가 막혀 고온의 가스가 역화 되는 현상으로 인해 화재발생 우려가 있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방지설비 보완대책 추진 마련”을 강력 요청했다.
 
박혜련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은 보건환경 연구원의 한국원자력연구원 주변 방사성물질에 대해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먹는 물 방사성 물질 전수조사와 공동주택 환경방사능 검사를 강화 한다고 했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자력 관련 시설이 대전에 있어 시민들은 여전히 불안해하고 있음을 우려하며, “방사능 노출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사능 노출 검사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보육환경 조성 사업과 관련한 질의에서 “최근 대전 안팎에서 들리는 아동학대 소식에 비통함을 느낀다”며 “CCTV 사각지대 해소 및 어린이집 원장 및 보육교사 관리감독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며, 아동학대 현장에서의 사전 예방 대응체계의 구축 강화를 통해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환경조성 마련”을 강조했다

 

윤용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4)은 보건환경연구원 업무보고 질의에서 “대기질, 수질, 환경소음 등은 인간의 건강이나 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언급하며, 환경오염 등 감시 관리에 철저를 기하여 대전시민이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기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평생교육진흥원 운영과 관련한 질의에서 2020년도는 코로나로 인해 시민의 교육기회가 줄었으며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고 있는 현시점 에서 비대면 교육 확대를 통해 대전시민 들이 학습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요청했다. 

 

채계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상수도사업본부 질의에서 현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발표와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는 기조에 발맞추어야 함”을 강조하며 “상수도사업본부는 물에 위기 등 탄소중립을 위한 준비가 미흡함을 지적하며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저감 계획수립 이행 등 적극적인 대비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청년마음건강 지원사업 질의에서 2020년도 통계청에 따르면 20대 여성의 자살률이 급증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20대 여성일자리를 상실하는 등 코로나의 피해를 가장 직접적으로 받아 더욱 증가된 것으로 보이고 우리 시에서도 정책부서와 협업하여 실태 파악과 면밀한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정책설계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 Welfare Environment Committee, various orders and requests to the branch office]

 

The members of the Daejeon City Council's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finished the extraordinary meeting with various orders and requests to the city of Daejeon, the executive wife.

 

At the 256th extraordinary meeting, which was closed on the 5th, Chairman Sohn Hee-yeok (Democratic Party, Daedeok-gu 1) requested a consultation with the executive committee on administrative actions.

 

In an inquiry under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Chairman Son ordered, “Please allow the department in charge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to smoothly conduct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budget and agenda deliberation,” and “Since the opinions of citizens are reflected in the policy, unnecessary civil complaints do not arise during the project implementation process. Please be careful not to do so, and for administrative actions that require a large budget or burden citizens, please consult with the standing committee in advance from the planning stage.”

 

Vice-Chairman Lee Jong-ho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Democratic Party, Dong-gu 2) said in an inquiry related to youth activity support project, "Please make sure that Daejeon City's diverse and systematic programs that allow young people to become independent without leaving Daejeon can be operated and efficiently supported." He asked.

 

In addition, in the inquiry regarding the violation of the air environment conservation of the crematorium of the water purification plant of the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he complained of the irresponsible attitude of the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He strongly requested that “promote implementation of complementary measures”.
 
Member Park Hye-ryeon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and Democratic Party, Seo-gu 1) said that the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regularly monitors radioactive materials around the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and strengthens the total survey of radioactive materials in drinking water and environmental radioactivity tests in apartment houses. Concerned that the facility is still in Daejeon, citizens are still worried, and asked, "Please make sure to do all the radiation exposure tests to prevent damage from exposure to radiation."

 

In addition, in an inquiry related to the childcare environment creation project, “I feel grief over the news of child abuse in and around Daejeon recently.” “We need special measures such as resolving blind spots on CCTV and supervising daycare center directors and childcare teachers. Emphasizing the creation of an environment where parents can safely entrust their children by strengthening the establishment of a preventive response system.”

 

Yun Yong-dae, a member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Democratic Party, Seo-gu 4), said in a questionnaire on a job report by the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Air quality, water quality, environmental noise, etc., have a great impact on human health and life, and monitor and manage environmental pollution. He asked that the citizens of Daejeon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a 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by doing thorough work.

 

In addition, in an inquiry related to the operation of the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citizens' educational opportunities were reduced due to the corona in 2020, and at the present time, when the corona is not ending, he requested that Daejeon citizens have learning opportunities through expansion of non-face-to-face education.

 

Rep. Chae Gye-soon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Democratic Party, proportional representative) emphasized, “In the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inquiry, we must keep pace with the current government’s announcement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the declaration of carbon neutrality.” They pointed out that the preparation for carbon neutrality is insufficient, and it is necessary to actively prepare for GHG reduction and carbon reduction plan establishment.”

 

In addition, “In an inquiry about the Youth Mind Health Support Project,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fice in 2020, the suicide rate of women in their twenties is rapidly increasing, especially after Corona 19, the loss of jobs for women in their twenties seems to have increased even more. The city also emphasized the need for efficient policy design through cooperating with the policy department to grasp the actual situation and through in-depth analysi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5 [14: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