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3 [14:0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대전시장,원도심•대덕특구 연계 벤처 생태계 활성화 돼야...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시장, 청년창업가 간담회 사진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22일 원도심과 대덕특구를 양축으로 창업생태계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창업의 구심점인 대전청년창업위원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허 시장은 이 날 유성구 궁동에 위치한 스타트업파크 D1에서 이명기 대전청년창업위원장을 비롯한 청년창업 대표들과 벤처창업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관계자들의 건의사항을 들었다.

 

허 시장은 만난 이명기 대전청년창업위원장은 “초기창업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네트워크 기회가 부족하다”며, “선배와 청년기업의 네트워크 비용을 지원하고,  기업설명행사(investor relation)의 분기별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허 시장은 "민간과 공공이 함께 자생적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전스타트업 파크 사업을 연계 구축하고, 민간 전문역량과 지역의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함께 투자유치를 위한 데모데이, 기업설명행사까지 이어져 청년창업의 시너지화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대전청년창업위원회는 2018년 8월 대전지역 청년창업 문화 활성화를 위해 출범했으며, 청년 중심의 벤처 창업자와 선배기업, 운영위원 등 총 225명으로 구성, 청년창업기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창업 성공을 위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네트워크 교류를 통해 벤처 1․2세대 이후 새로운 창업자의 성장을 돕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한국형 실리콘밸리인 스타트업파크와 재도전 혁신캠퍼스(2020~2022, 13,000㎡, 307억원), 소셜벤처 성장플랫폼(2021, 4,000㎡, 35억원) 조성 등 올해 창업 기반조성과 지원을 위해 490억원을 투입, 원도심과 대덕특구를 양축으로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eo Tae-jeong, the venture ecosystem connected with Daedeok Special Zone in the original city must be activated...]


Daejeon Mayor Hur Tae-jeong announced on the 22nd that he would make efforts to revitalize the startup ecosystem through both the original downtown and the Daedeok special zone.

 

 Mayor Huh, who made this statement at a visit to the Daejeon Youth Startup Committee, the focal point of youth start-ups, shared opinions on the vitalization of venture start-ups with representatives of young start-ups including Lee Myung-ki, Daejeon Youth Start-up Committee Chairman at Start-up Park D1 located in Gung-dong, Yuseong-gu, and I listened to their suggestions.

 

Mayor Heo met Lee Myung-ki, chairman of the Daejeon Youth Startup Committee, saying, “There is a lack of network opportunities for early start-up companies to voluntarily participate.” “We support network expenses for seniors and youth companies, and regularize the investor relations on a quarterly basis. It is necessary” he suggested.

 

In response, Mayor Huh said, "The Daejeon Startup Park project is linked to create a self-sustaining startup ecosystem for both the private and public, and a demonstration day for attracting investments, along with the private professional competence and excellent local startup infrastructure, and a corporate presentation event, I will try to achieve synergy.”

 

 The Daejeon Youth Startup Committee was launched in August 2018 to revitalize the youth start-up culture in Daejeon, and consists of a total of 225 youth-centered venture founders, senior companies, and operating committee members. Through practical business network exchanges, we are helping the growth of new founders after the first and second generation of ventures.

 

On the other hand, Daejeon City is a Korean Silicon Valley startup park, a re-challenge innovation campus (2020-2022, 13,000㎡, 30.7 billion won), and a social venture growth platform (2021, 4,000㎡, 3.5 billion won) to create and support this year With an investment of 49 billion won, the original city center and the Daedeok special zone are both built and devoted to vitalizing the startup ecosyste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3 [13: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