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2 [22:2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의원, 홈플러스 둔산점 상생협약체결 이끌어
 
김정환 기자
광고
▲ 상생협약을 이끌어낸 박영순 국회의원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구, 대전시당위원장, 을지로위원회 상임운영위원)은 12일 대전광역시의회에서 대전광역시 의회와의 공동 노력을 통해 홈플러스 둔산점 부지 개발사업 관련  폐점·매각 사태로 대량 실직의 위기를 맞은 홈플러스 둔산점 근로자들과 입점주 보호를 위해 개발업체인 르피에드둔산PFV(주)와 홈플러스 노조, 입점업체를 상대로 한 지속적인 중재 작업 끝에 생활안정, 재고용 등의 지원내용을 담은 상생협약식을 개최하였다.
 
금번 협약식을 위해 르피에드둔산PFV(주)와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및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주 협의회는 지난 2020년 12월부터 여러 차례 비공개 협의를 갖고 구체적인 보호방안을 마련해 왔으며, 이날 최종적으로 홈플러스 둔산점의 폐점·매각으로 인해 실직위기에 처한 직원, 입점주와 협력업체 직원들의 지원대책 안을 합의하기에 이르렀다.

 

협약의 주요내용에는 개발업체인 르피에드둔산PFV(주)가 홈플러스 둔산점 직원의 고용안정을 위해 새로이 개발하는 건물의 지하1,2층에 약7,000평방미터 규모의 마트를 설치하여 이번 사태로 실직한 직원을 최우선적으로 고용하고, 생활안정을 위해 실직한 직원 중 재취업을 못한 직원들에게 사업 착공부터 준공 시까지 생활지원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홈플러스 둔산점 입점자에 대해서도 임대차 계약기간이 남아 실제영업을 하고 있을 경우에 폐점 시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했고, 협력업체 직원에게도 실적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사업 착공 시점에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하였다.

 

오늘 상생협약에 이르기까지의 진행경과를 보면, 홈플러스 소유주인 ㈜MBK가 둔산점을 비롯한 여러 지점을 폐점·매각하면서 대량 실직사태에 직면한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 지부 측이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 사태 해결을 공식적으로 요청하였고, 이에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상임운영위원인 박영순 의원이 책임의원을 맡아 사태해결에 나서면서 시작되었다.

 

박영순 의원은 둔산점의 문제 해결을 위해 대전시, 대전시 의회와 함께 대책을 마련하고자 동분서주했고, 개발업체, 근로자, 입점주들과의 수차례 만남을 갖고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치열한 협의 끝에 오늘 상생협약에 이르게 되었다.

 

오늘 협약식에는 박영순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대전시 의회 권중순 의장, 산업건설 위원회 김찬술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을지로위원회 오광영 위원장 및 소속 의원, 대전시 해당부서 관계자 등이 함께 했다.

 

박영순 의원은 유통업의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와중에 “오늘의 협약식은 사업 주체와 노동자, 입점업주가 함께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여 노동자의 고용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모범사례로 우리 당 을지로위원회 활동에(의) 큰 성과다. 향후 이와 유사한 사태에 대한 전국적인 롤모델이 될 것”이라 전망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성공적인 사업 안착과 고용안전,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찬술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은 “지역의 아픔을 함께 해준 르피에드둔산PFV(주) 관계자 분께 감사드리며, 홈플러스 폐점으로 인해 실직한 직원들의 고용안정, 입점업체의 지원대책 등이 협약서 내용대로 이행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편,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 및 홈플러스둔산점 입점주는 르피에드둔산PFV(주)에서 추진하는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협조를 하겠지만, 이와는 별개로 홈플러스 주식회사를 상대로 매각 폐점에 따른 직원 고용안전, 임대차계약 관련 사항 등 피해보상에 대한 법적소송을 진행하여 사회적 책임을 도외시한 개발펀드에 경종을 울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Park Young-soon leads a win-win agreement with Homeplus Dunsan Branch]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Park Young-soon (Daedeok-gu Daejeon, Daejeon City Party Chairman, and standing member of the Euljiro Committee), through a joint effort with the Daejeon Metropolitan Council on the 12th, at the Daejeon Metropolitan Assembly, the crisis of mass unemployment due to the closing and sale of the homeplus Dunsan site development project In order to protect workers and tenants of the Homeplus Dunsan branch, a win-win agreement that includes support for life stability and re-employment after continuous arbitration with the developer, Lepied Dunsan PFV Co., Ltd., Homeplus union, and tenant companies. Was held.
 
For this signing ceremony, the meeting of Lepied Dunsan PFV Co., Ltd. and the Homeplus Branch of the Mart Industry Workers Union and the Owners' Council of Homeplus Dunsan Branches have held several closed discussions since December 2020 and prepared specific protection measures. Due to the closing and sale of Homeplus's Dunsan branch, it has come to an agreement on support measures for employees who are at risk of unemployment, tenants and employees of partner companies.


The main content of the agreement is that the development company, Le Pied Dunsan PFV Co., Ltd., has installed a mart of about 7,000 square meters on the first and second floors of the newly developed building to stabilize the employment of employees of the Homeplus Dunsan branch. This includes hiring unemployed employees with the highest priority, and providing living support funds from the start of the project to completion of the project to those who have not been re-employed among unemployed employees to stabilize their lives.


In addition, condolence payments will be provided to the tenants of Homeplus's Dunsan branch when they are in actual business due to the remaining lease contract period. It was decided below.


Looking at the progress leading up to today's win-win agreement, the homeplus branch of the Mart Industrial Workers' Union, which faced mass unemployment as MBK, the owner of Homeplus, closed and sold several branches, including the Dunsan branch, to the Euljiro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A formal request was made for a resolution of the situation, and in addition, it began when Rep. Young-soon Park, a permanent member of the Euljiro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took over as the responsible councilor to resolve the situation.


Rep. Park Young-soon worked together with the Daejeon City and Daejeon City Council to come up with measures to solve the problem of the Dunsan branch, met with developers, workers, and store owners several times and actively mediated, leading to a win-win agreement today after intense discussions. Became.


Today's agreement ceremony was attended by National Assemblyman Park Young-soon, Daejeon City Council Chairman Kwon Jung-soon, Industrial Construction Committee Chairman Kim Chan-sul,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Hall Euljiro Committee Chairman Oh Kwang-young and members of the Daejeon City Hall, and related departments in Daejeon City.


In the midst of a rapid change in the paradigm of the distribution industry, Rep. Park Young-soon said, “Today's agreement ceremony is an exemplary case of catching two rabbits, contributing to the stability of workers' employment and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by seeking ways to coexist with the business entity, workers, and store owners. This is a great achievement in the activities of the Euljiro Committee. He predicted that it will become a nationwide role model for similar events in the future.” He sai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lead to successful business settlement, employment safety, and activation of the local economy through continuous interest.”


In addition, Kim Chan-sul,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Industrial Construction Committee, said, “Thank you to the people concerned with Lepied Dunsan PFV Co., Ltd. for sharing the pain in the region. Stabilization of employment of employees who lost their jobs due to the closing of Homeplus, and support measures from companies entering the agreement are as stated in the agreement. We will actively cooperate so that it can be implemented.” Said.
 
On the other hand, the owners of the Homeplus Branch of the Mart Industry Labor Union and the Homeplus Dunsan branch will actively cooperate for the smooth promotion of the development project promoted by Le Pied Dunsan PFV, but apart from this, the sale to Homeplus Co., Ltd. It announced that it plans to sound an alarm at the development fund that neglects social responsibility by proceeding with legal suits for compensation for damages such as employee employment safety and lease agreement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2 [15: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