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7.23 [18:2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대병원-세종충남대병원, 협업으로 특허 출원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대병원 본원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대병원(원장 윤환중)과 세종충남대병원(원장 나용길) 직원들이 협업을 통한 특허 출원 성과를 거뒀다.

 

충남대병원과 세종충남대병원은 MRI(자기공명영상) 검사에서 환자에게 부하(負荷)를 제공하는 장치인 ‘인체부하제공장치·인체부하제공시스템·인체부하제공방법 및 신체검사법’과 재활단계 환자의 무릎관절을 신전(伸展)시킬 수 있는 ‘무릎신전보조기’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인체부하제공장치는 충남대학교병원 이향섭·김병모(방사선사), 세종충남대학교병원 한성곤·송재용(방사선사) 직원이 발명한 것으로 MRI 검사 시 척추에 효율적인 부하를 가할 수 있는 장치이다.

 

MRI 검사 시 수평으로 누워있는 환자에게 일정값의 부하를 가해서 직립 상황의 척추 상태를 재현, 정확한 진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충남대병원 한성곤 방사선의료기술실장은 “MRI를 통해 요추 부위 검사 시 실제 요추에 걸리는 하중을 재현하지 못한 상태에서 촬영이 진행되는 문제점이 있다”라며 “최근 현대인의 척추 관련 질환이 증가하고 영상진단 기술 범위가 넓어져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충남대학교병원 윤현식(물리치료사)·양승재(의지보조기기사)와 세종충남대학교병원 심정우(물리치료사) 직원이 개발한 무릎신전보조기는 다리의 신전을 담당하는 주동근(主動筋)인 대퇴사두근의 능동적인 수축을 유도할 수 있다.

 

기존의 무릎신전보조기는 대부분 가스식 스프링 실린더 또는 압축 스프링을 이용한 신전 토크를 형성해 부피가 크고 착용이 쉽지 않은데다가 휴대 및 옷 안에 착용이 쉽지 않은 단점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 특허 출원한 무릎신전보조기는 조립을 통해 쉽게 설치할 수 있고 환자의 신체 구조에 최적화되도록 조절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며,  소재가 가벼워 옷 안에 착용할 수 있고 쉽게 탈착 가능한 장점을 갖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pplied for a patent through collaboration]

 

Employees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resident Yun Hwan-jung) and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President Na Yong-gil) achieved a patent application through collaboration.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re a device that provides loads to patients in MRI (magnetic resonance imaging) examinations, the'Human Load Provisioning Device·Human Load Provisioning System·Human Load Provisioning Method and Physical Examination Method, and the rehabilitation stage. It has completed a patent application for a'knee extension aid' that can extend a patient's knee joint.

 

The human load providing device was invented by Hyang-seop Lee and Byeong-mo Kim (radiator)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Jae-yong Song (radiator) of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is a device that can effectively apply load to the spine during MRI examination.

 

During MRI examination, it is expected that a certain amount of load is applied to a patient lying horizontally to reproduce the state of the spine in an upright situation and help in accurate diagnosis.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irector of Radiation Medical Technology Han Sung-gon said, “There is a problem in that the photographing is performed without reproducing the actual load on the lumbar spine when examining the lumbar region through MRI. It is expected that the possibility of application will be high as the technology range is expanded.”

 

The knee extension orthosis, developed by the staff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Yoon Hyeon-sik (physical therapist) and Yang Seung-jae (prosthetic assistant technician) and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Shim Jeong-woo (physical therapist) Can induce contraction.

 

Most of the existing knee extension aids are bulky and not easy to wear because they form an extension torque using a gas spring cylinder or a compression spring, and they are not easy to carry or wear in clothes.

 

However, this patent-pending knee extension brace is characterized by easy installation through assembly and adjustable to optimize the patient's body structure, and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wear inside clothes and easily detachable because the material is ligh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11 [20:0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시립박물관, 야간 명소 기대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