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하반기 인사, 근무 태만 직원 조치 있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52]

공주시 하반기 인사, 근무 태만 직원 조치 있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8 [16:52]

▲ 공주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공주시가 하반기 인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근무태만으로 물의를 일으킨 직원과 충남도 종합감사에서 경고를 받는 등 관련 업무를 중점적으로 담당했던 직원들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여론이다.

 

공주시는 올 하반기 인사를 7월 1일자로 시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충남도 종합감사에서 공무원 인사규칙 자격 가점 근거 조항도 없이 근무성적 평점을 부여해 승진 순위가 변동하는 등 위법·부당행위 81건을 지적 당했다.

 

앞서 충남도는 지난 2월 19일부터 29일까지 공주시에 대한 종합감사를 실시해 시정 33건, 주의 33건, 권고 4건, 현지처분 11건 등 감사 결과를 공주시에 통보했었다.

 

충남도로부터 무더기 지적을 받은 공주시는 대다수가 업무를 담당했던 당사자들의 부적절한 업무처리로 인해 기관경고 등을 받는 등 수모를 겪었다.

 

근무시간에 낮잠 삼매경에 빠졌던 직원도 있었다.

 

실제 목격담을 최 시장에게 전한 공주시 출입기자 A기자에 따르면 근무 시간에 의자를 뒤로 젖히고 잠을 자는 직원이 있다며 이들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요즘 공주시에는 직원들이 열심히 일하려 들지 않고, 죽을 각오로 일하는 직원이 없으니 발탁인사도 없고, 가만있어도 승진되니까 굳이 뭣 하러 일하냐는 분위기가 팽배하다고 한다.

 

심지어 연공서열대로만 승진 인사를 하니 모두가 하품하며 하늘만 쳐다보고 세월 낚기만 한다는 조소섞인 소리까지 들린다.

 

최원철 공주시장은 이번 인사에서 대다수 묵묵히 일하는 공주시청 공무원들의 사기 진작과 무사안일 직원들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라도 이번 하반기 인사에서 공주시에 관폐를 끼친 당사자들에게 그에 상응한 인사조치를 해야한다는 여론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City should take action on personnel managemen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negligent employees...

 

As Gongju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preparing for personnel chang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public opinion is that appropriate measures are needed for employees who caused controversy due to negligence in their work and employees who were in charge of related work, including those who received warnings from the comprehensive audit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Gongju City is expected to implement personnel managemen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s of July 1, and in the last comprehensive audit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81 cases of illegal and unfair practices were found, such as changes in promotion rankings by assigning work performance ratings without provisions for additional points based on qualifications in civil servant personnel rules. It was pointed out.

 

Previously, South Chungcheong Province conducted a comprehensive audit of Gongju City from February 19th to 29th and notified Gongju City of the audit results, including 33 cases of correction, 33 cases of caution, 4 cases of recommendation, and 11 cases of local disposal.

 

Gongju City, which received a lot of criticism from South Chungcheong Province, suffered humiliation, including receiving institutional warnings due to the inappropriate handling of work by most of the parties in charge of the work.

 

There was also an employee who fell into a state of nap during working hours.

 

According to Gongju City reporter A, who relayed the actual witness story to Mayor Choi, there are employees who sleep with their chairs tilted back during working hours, and that appropriate measures need to be taken against them.

 

These days, it is said that in Gongju City, employees are not willing to work hard, there are no employees willing to work hard, so there is no appointment, and there is a prevalent atmosphere of why do you work because you will be promoted even if you just sit still.

 

Even promotions are given only based on seniority, so you can hear derisive comments saying that everyone is yawning, looking up at the sky, and wasting time.

 

Gongju Mayor Choi Won-cheol is of public opinion that appropriate personnel measures should be taken against those who have harmed Gongju City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s personnel appointments in order to boost the morale of Gongju City Hall's public officials, many of whom work in silence, and to sound the alarm about complacent employees. .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