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쓰레기 쌓인 '나래원 공사현장' 관리감독 손 놔...

나래원, 폐기물 방치해 추모객 ‘눈살’... “공사장이야, 쓰레기장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10:51]

공주시, 쓰레기 쌓인 '나래원 공사현장' 관리감독 손 놔...

나래원, 폐기물 방치해 추모객 ‘눈살’... “공사장이야, 쓰레기장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4 [10:51]

▲ 여기저기 놓여 있는 건설폐기물 사진  © 공주시프레스협회


충남 공주시가 발주한 공주 나래원 리모델링 및 시설 확충 공사를 하면서 발생한 폐기물 등을 무차별 적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해 추모객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공주시가 관리감독을 하고 있는 나래원 공사현장은 위험물 저장소 부실관리와 세륜시설 부실 운영 등으로 금강 오염을 유발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철저한 관라 김독을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현장이다.

 

공주시가 건축물 리모델링과 시설 확충공사로 건축과 토목으로 분리발주해 진행하고 있는 나래원은 고인과 유가족의 마지막 이별 장소로 무엇보다 정결과 경건함이 수반되어야 할 시설임에도 리모델링 공사 등을 진행하면서 발생한 온갖 폐기물과 부산물을 진입로에 야적, 대형 쓰레기장으로 둔갑시켰다.

▲ 방치된 폐기물 사진  © 공주시프레스협회


사태가 이러한데도 관리 감독해야 할 공주시는 뒷짐만 진채 방관하고 있어 무사안일 행정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

 

14일 공주프레스협회 취재에 의하면 지난해 5월 26일부터 덕청건설(건축)과 대승종합건설(토목)이 공주시 나래원 화장장 리모델링 공사와 수목장 및 시설 확충 공사를 맡아 시공하고 있는 가운데 공사의 편의성에만 급급한 나머지 환경 오염 등의 문제는 뒷전으로 밀려나 있다. 

 

공사현장에는 실제로 도로 일부를 점유한 채 내부가 훤히 보이는 간이 펜스로 가려 놓은 잡다한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어 이곳을 지나치는 유족과 추모객들은 “도대체 이곳이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시설인가”라며 혀를 찼다.

 

들여다 보이는 내부 모습은 더 심각하다. 쓰다 버린 아스팔트 프라이머 통 등이 흉측하게 열린 채 널브러져 있고 공사 부산물들도 제대로 갈무리되지 않은 상태로 방치돼 있어 각종 오염물이 빗물 등에 씻겨 환경 오염을 야기하고 있다.

▲ 공사현장인지 쓰레기장인지 구분이 안되고 있는 나래원 공사현장 사진  © 공주시프레스협회


또한, 벽과 천장 등에서 발생한 폐기물들도 일부는 마대에 담긴 채 제대로 묵지 않아 흉물스럽게 드러나 있고 일부는 맨바닥에서 비바람에 노출돼 비산먼지로 인한 주변 오염도 우려된다.

 

이렇게 방치된 공사 폐기물들로부터 빗물 등과 함께 흘러나온 오염수는 우수관을 타고 금강으로 흘러들어 이에 대한 단속도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 관리부실 지적을 받고 있는 나래원 공사현장  © 공주시프레스협회


더구나 나래원은 인간 존엄의 마지막을 유족과 추모객이 함께하는 곳으로 무엇보다 정결이 요구되는 시설임에도, 정작 이들의 아픔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공주시 관계자는 “공사장이 부적합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곳을 지나치는 분들의 지적이 있었던 만큼 적절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City, let go of management supervision of the ‘Naraewon construction site’ where trash is piled up...

 

Naraewon, mourners frown for leaving waste behind... “It’s a construction site, it’s a garbage dump”

 

Waste generated during the Gongju Naraewon remodeling and facility expansion project ordered by Gongju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being piled up indiscriminately, creating a dump site that is frowned upon by mourners.

 

The Naraewon construction site, which is being managed and supervised by Gongju City, is a site that is being criticized for causing contamination of the Geumgang River due to poor management of hazardous materials storage and poor operation of wheel washing facilities, etc.

 

Naraewon, which Gongju City is proceeding with separately ordering architecture and civil engineering for building remodeling and facility expansion work, is the final farewell place for the deceased and their bereaved families, and although it is a facility that must be accompanied by purity and reverence above all, all kinds of waste generated during remodeling work, etc. and by-products were dumped on the access road and turned into a large garbage dump.

 

Despite this situation, Gongju City, which is supposed to supervise the situation, is just sitting back and looking on, making it difficult to avoid criticism for being a carefree administration.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Gongju Press Association on the 14th, since May 26 last year, Deokcheong Construction (architecture) and Daeseung Construction (civil engineering) have been in charge of remodeling the Naraewon crematorium in Gongju City and expanding the tree plantation and facilities, focusing only on the convenience of construction. Other issues such as environmental pollution are being pushed to the background.

 

At the construction site, miscellaneous trash was lying around, occupying part of the road and covered by a makeshift fence that was clearly visible inside. Bereaved families and mourners passing by clicked their tongues, asking, “For whom and what is this facility?” .

 

The inside view is even more serious. Discarded asphalt primer containers are left lying open and unsightly, and construction by-products are left uncollected, causing various contaminants to be washed away by rainwater, causing environmental pollution.

 

In addition, some of the waste generated from walls and ceilings is exposed to the wind and rain as it is placed in gunny bags and has not been stored properly, and some of it is exposed to wind and rain on the bare floor, raising concerns about contamination of the surrounding area due to flying dust.

 

Contaminated water flowing out from abandoned construction waste together with rainwater flows through storm drains into the Geumgang River, and an urgent crackdown on this is required.

 

Moreover, although Naraewon is a facility where bereaved families and mourners share the last moments of human dignity and requires purity above all else, it is pointed out that the pain of these people cannot be considered.

 

An official from Gongju City said, “It is true that the construction site is being improperly managed,” and added, “As people passing by this site have pointed out, we will carefully examine it and take necessary measures to ensure that it is properly manag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