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5:29]

충남도의회 안장헌 의원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촉구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0 [15:29]

▲ 안장헌 의원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가 10일 열린 제352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안장헌 의원이 대표발의한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촉구 건의안’을  의결했다.

 

건의안에는 재난과 안전사고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정부 신뢰도를 높여 국민 누구나 안전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법을 제정하고, 실효성 있는 시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안장헌 의원(아산5·더불어민주당)은 “사고 발생 이후 대책 내놓기에만 급급한 우리 사회는 직‧간접적인 인적 피해와 물적 피해 이외에도 다양한 사회적 부담과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이러한 대응 방식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과 딱 맞아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또한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은 재난 발생 시 재난피해 주민에 대한 구호, 심리적 안정 등 재난 발생 후 사후처리에 대한 내용만 규정되어 있을 뿐, 국민과 피해자 중심의 지원체계가 마련되어 있지 않고, 후속조치 및 재발방지대책에 대한 점검이 이뤄지기 어려운 구조”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국제인권기준 등에 따른 피해자 및 안전 취약계층의 권리와 지원에 관한 기준, 안전사고에 대한 독립적인 기구를 통한 전문적인 조사 보장 등 모든 사람의 안전권이 실질적으로 보장되는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며 “지난 2020년 11월 13일 「생명안전기본법」이 발의되어 2021년 2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되었지만, 제21대 국회 임기 내 처리되지 못한 채 임기만료 폐기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명안전기본법 제정을 통해 재난과 참사 발생 시 우리 사회의 대응 방향을 제시하고, 안전권을 침해당한 피해자들의 온전한 회복을 통해 국가가 제대로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여러 재난과 안전사고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사회적 부담과 갈등을 최소화하며, 대정부 신뢰도를 높여 국민 누구나 안전한 환경 속에서 안심하고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생명안전기본법을 조속히 제정해 국민의 안전권 보장을 위한 실효적 시책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Ahn Jang-heon of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ial Council calls for the enactment of the ‘Framework Act on Life Safety’

 

The Chungcheongnam-do Provincial Council passed the ‘proposal to urge enactment of the Basic Life Safety Act’ proposed by Rep. Ahn Jang-heon at the first plenary session of the 352nd regular session held on the 10th.

 

The proposal contains a call to enact laws and prepare effective policies to protect the public from disasters and safety accidents, increase government trust, so that everyone can lead a safe life in a safe environment.

 

Rep. Ahn Jang-heon (Asan 5,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proposed the proposal, said, “Our society, which is only busy coming up with countermeasures after an accident, is causing various social burdens and conflicts in addition to direct and indirect human and material damage.” “The method fits perfectly with the proverb ‘losing the cow and repairing the barn,’” he pointed out.

 

In addition, “The Framework Act on Disaster and Safety Management only stipulates post-disaster treatment, such as relief and psychological stability for disaster-affected residents, and does not have a citizen- and victim-centered support system in place, and follow-up measures and “It is a structure that makes it difficult to inspect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he emphasized.

 

Rep. Ahn said, “We must establish a basis to practically guarantee everyone’s right to safety, such as standards for the rights and support of victims and safety-vulnerable groups in accordance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etc., and guaranteeing professional investigation through an independent organization for safety accidents.” “Voices have become louder,” he said. “The Framework Act on Life Safety was proposed on November 13, 2020 and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in February 2021, but it was not processed within the term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and was scrapped at the end of the term.” did.

 

He continued, “Through the enactment of the Framework Act on Life Safety, we must provide a direction for our society’s response when disasters and tragedies occur, and we must fulfill our responsibility for what the state has failed to do properly by ensuring the full recovery of victims whose rights to safety have been violated.” To protect the public from accidents and safety accidents, minimize social burden and conflict, and increase trust in the government, so that everyone can lead a safe life in a safe environment, the Framework Act on Life Safety must be enacted as soon as possible to ensure the safety rights of the people. “The policy must be actively implemented,” he urg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