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가족돌봄아동 보호 지원 근거 마련

이금선 의원 발의 ‘대전시 가족돌봄아동 보호 및 지원 조례안’ 상임위 의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4:48]

대전시의회, 가족돌봄아동 보호 지원 근거 마련

이금선 의원 발의 ‘대전시 가족돌봄아동 보호 및 지원 조례안’ 상임위 의결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0 [14:48]

▲ 복지환경위원회 이금선 의원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이금선 의원(국민의힘, 유성구4)이 발의한 ‘대전광역시 가족돌봄아동 보호 및 지원 조례안’이 10일 열린 제278회 대전시의회 제1차 정례회 복지환경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해당 조례안은 가족을 돌봐야 하는 아동을 돌봄의 책임에서 분리하고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아동의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안안에는 가족돌봄아동 보호 및 지원 기본계획의 수립 및 시행,가족돌봄아동 실태조사 ,가족돌봄아동 지원사업 ,교육 및 홍보 ,협력체계 구축에 관하여 규정하고 있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금선 의원은“성인으로 가족을 돌보는 것과 아동이 가족을 돌보는 것은 구분이 되어야 한다”며, “아동이 가족을 돌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그들을 돌봄의 부담에서 분리하고 온전히 보호받는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금선 의원은 지난 제277회 대전광역시의회 임시회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가족돌봄아동에 대한 법적근거 마련 및 예산수립을 제안한 바 있으며 5월 30일 가족돌봄아동 조례제정 및 지원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조례제정 필요성에 대한 공론화와 전문가 및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prepares basis for support for protection of children in family care

 

‘Daejeon City Family Care Children Protection and Support Ordinance’ proposed by Rep. Lee Geum-seon passed by the Standing Committee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Family Care Child Protection and Support Ordinance’ proposed by Daejeon City Council member Lee Geum-seon (People Power Party, Yuseong-gu 4) passed the review of the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at the 1st regular session of the 278th Daejeon City Council held on the 10th.

 

The proposed ordinance seeks to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children's welfare by separating children who must care for their families from the responsibility of care and creating an environment in which they can grow up in a healthy and safe manner.

 

The proposed ordinance stipulates the establishment and implementation of a basic plan for protection and support of children in family care, a survey of children in family care, support projects for children in family care, education and promo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cooperation system.

 

Rep. Lee Geum-seon, who proposed the ordinance, said, “There must be a distinction between adults taking care of their families and children taking care of their families. If a situation arises where children have no choice but to take care of their families, they should be separated from the burden of care and fully protected.” “We need to provide support so that they can grow in a welcoming environment,” he emphasized.

 

Meanwhile, Rep. Lee Geum-seon proposed establishing a legal basis and budget for children in family care through a five-minute free speech at the 277th special session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and on May 30, he proposed a policy to enact ordinances for children in family care and seek support measures. A discussion session was held to discuss the need for ordinance enactment and listen to opinions from experts and citizen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