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소주, 19년만에 리브랜딩 ‘맑을린’ 출시

‘우리지역 더 맑게, 맑음 한 잔’ 컨셉으로 지역 상생에 앞장서겠다는 의지 담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1:47]

선양소주, 19년만에 리브랜딩 ‘맑을린’ 출시

‘우리지역 더 맑게, 맑음 한 잔’ 컨셉으로 지역 상생에 앞장서겠다는 의지 담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0 [11:47]

▲ ‘맑을린’으로 리뉴얼해 출시한 선양소주  © 선양소주


선양소주가 충청권 대표소주 ‘이제우린’을 ‘맑을린’으로 리뉴얼해 3일 첫 출시한다고 밝혔다.

 

‘맑을린’은 통상 “린”으로 불리며 사랑 받아온 ‘린 시리즈’의 2005년 첫 출시 브랜드명이다. ‘오투린’에서 ‘이제우린’을 거치며 지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19년 만에 더 맑게 돌아온 ‘맑을린’을 통해 충청권 맹주로서 지역 기반을 다지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선양소주는 기존 ‘맑을린’을 리브랜딩하며 차별화된 라벨 외형과 자연을 모티브로 한 나뭇잎 그래픽을 통해 더욱 맑고 깔끔한 ‘맑을린’을 표현했다. 

 

기존 ‘맑을린’을 추억하는 기성세대들에게는 향수를, 젊은 세대에게는 맑고 신선한 이미지로 다가갈 예정이다.

 

최고 품질의 소주를 선보이겠다는 포부로 리뉴얼에도 오랜 시간 공을 들였다. 선양소주가 15년 숙성·보관 중인 보리증류원액을 첨가해 소주맛의 깊이를 더하고, 더블 정제 공법을 통해 한층 맑고 깨끗한 맛을 자부했다. “다음날 더 맑은 아침을 선사”하겠다는 의미로 리브랜딩한 배경이다.

 

그 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준 지역 소비자에 대한 보답의 의미도 담았다. 지역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더 맑은 지역 사회를 위해 함께하겠다는 향토기업의 마음을 녹여냈다. 브랜드 컨셉을 “우리 지역 더 맑게, 맑음 한 잔”으로 정한 이유다.

 

올해로 창사 51주년을 맞은 선양소주는 ‘사람과 사람사이’라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꾸준히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06년부터 계족산황톳길을 조성·관리하며 연간 약 10억 원, 지금까지 총 180억 원의 비용을 들여 계족산황톳길을 대한민국 대표 맨발걷기 성지로 만들었다. 

 

선양소주의 지역상생은 2019년부터 시작한 ‘지역사랑 장학금 캠페인’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이제우린’과 ‘선양’ 소주가 판매될 때마다 한 병당 5원씩 적립해 대전·세종·충남 각 시·군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기부해왔다. 

 

기업과 소비자가 함께 기부하는 방식으로, 현재까지 누적적립금은 11억 4천여만 원이다. 

 

이 캠페인은 ‘맑을린’과 ‘선양’ 소주를 통해 10년간 40억 원을 목표로 계속 진행될 예정이다.

 

선양소주 조웅래 회장은 “충청권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지역민의 큰 사랑을 받아온 만큼, 지역 상생에 앞장서겠다는 약속과 다짐을 담아 ‘맑을린’을 출시했다”며 “혁신적인 제품개발과 다양한 ESG경영활동으로 더 맑은 지역사회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enyang Soju targets consumers by launching rebranded ‘Malkeullin’ for the first time in 19 years

 

 With the will to take the lead in regional coexistence with the concept of ‘A clearer region, a glass of clarity’

 

Seonyang Soju Co., Ltd. announced that it will renew its representative soju in the Chungcheong region, ‘Ijewoorin’, to ‘Malgeullin’ and launch it for the first time on the 3rd.

 

‘Malkeullin’ is the brand name of the ‘Lean series’, which was first launched in 2005 and has been loved and commonly referred to as “Lean.” From ‘Oturin’ to ‘Ijewoorin’, it has received a lot of love from local residents.

 

The will to solidify the regional foundation as a leader in the Chungcheong region was reflected through ‘Malkeullin’, which returned even brighter after 19 years.

 

Shenyang Soju rebranded the existing ‘Maleuullin’ and expressed a clearer and cleaner ‘Maleuullin’ through a differentiated label appearance and leaf graphics with a nature motif.

 

It is expected to bring a sense of nostalgia to the older generation who reminisce about the existing ‘mallein’, and to the younger generation with a clear and fresh image.

 

With the ambition to present the highest quality soju, we have put a lot of effort into renewal. Shenyang Soju added depth of soju flavor by adding barley distillate juice that has been aged and stored for 15 years, and boasted a clearer and cleaner taste through the double refining method. The reason behind the rebranding was to “provide a clearer morning the next day.”

 

It also contains the meaning of repaying the local consumers who have shown a lot of love over the years. It communicates closer with the local community and embodies the spirit of local companies to work together for a cleaner local community. This is why the brand concept was set as “Our region is clearer, a glass of clarity.”

 

Shenyang Soju, which celebrates its 51st anniversary this year, continues to engage in win-win activities based on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people to people’.

 

In particular, since 2006, the Gyejoksan Yellow Clay Trail has been created and managed, spending approximately 1 billion won per year, or a total of 18 billion won to date, to make the Gyejoksan Yellow Clay Trail a representative barefoot walking sacred place in Korea.

 

Shenyang Soju’s coexistence with the region can also be confirmed through the ‘Local Love Scholarship Campaign’ that started in 2019.

 

Every time the existing ‘Ijewoorin’ and ‘Seonyang’ soju is sold, 5 won per bottle has been accumulated and donated to foster future talent in each city and county of Daejeon, Sejong, a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Companies and consumers donate together, and the cumulative savings to date are 1.14 billion won.

 

This campaign will continue with the goal of raising 4 billion won over 10 years through ‘Malkeullin’ and ‘Shenyang’ soju.

 

Sunyang Soju Chairman Cho Woong-rae said, “As a leading liquor company in the Chungcheong region, we have received great love from local residents, so we launched ‘Malgeullin’ with a promise and commitment to take the lead in coexistence with the region.” He added, “A clearer region through innovative product development and various ESG management activities.” “I will take the lead for society,”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