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청년 대상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운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9:34]

충남도, 청년 대상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 운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0 [09:34]

▲ 주택_안심계약_도움서비스_운영_포스터  © 충남도



전국적으로 발생한 전월세 사기 피해자 가운데 사회 초년생들인 청년들이 대거 포함되면서 이들에 대한 지원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전월세 계약 경험이 부족한 도내 청년을 대상으로 올 연말까지 ‘주택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충남도가 운영에 나선 주택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는 도내 거주하거나 거주 예정인 청년에 ‘주택 안심계약 상담사(관내 개업 공인중개사)’가 주택 전월세 계약 관련 상담을 무료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주택 안심계약 상담사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충남도회가 추천한 관내 개업 공인중개사 중에서 선정했으며, 시군구별 2∼5명으로 총 47명이다.

 

상담사는 청년들이 이중계약, 깡통전세 등 전월세 계약 과정에서 부당한 일을 겪지 않도록 상담해 주며, 임대차 계약 시 등기부등본·건축물대장 등 서류 점검을 돕는다.

 

아울러 청년 대상 맞춤형 지원 정책 등을 소개하고, 이미 임대차 계약을 한 상황이라면 계약 만료 시 보증금 반환 등을 위해 필요한 절차와 주의 사항을 안내한다.

 

또 집을 보러 갈 때 동행해서 주택 상태를 확인·점검하고 주거 환경 관련 조언도 해준다.

 

해당 서비스는 시군구 담당자에게 전화 신청을 하거나 누리집을 통해 상담 신청하면 되며, 상담사와 일정을 협의해 전화 또는 대면 상담을 받을 수 있고 상담 시간 외에 상담이 필요한 경우 상담사와 협의해 일정 조율도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operates a rental and monthly rent contract assistance service for young people

 

As a large number of young people who are new to society are among the victims of jeonse and monthly rent scams nationwide, support for them is desperately needed. South Chungcheong Province has announced that it will begin full-scale implementation of the 'Housing Safe Contract Help Service' by the end of this year for young people in the province who lack experience in entering into jeonse and monthly rent contracts. It was announced on the 10th.

 

The housing security contract assistance service operated by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a project in which ‘housing security contract counselors (licensed real estate agents practicing in the province)’ provide free consultation on housing rental contracts to young people living or planning to live in the province.

 

The safe housing contract counselors were selected from among the licensed real estate agents practicing in the area recommended by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e Association of the Korea Certified Real Estate Agents Association, and there are a total of 47 people, 2 to 5 for each city, county, and district.

 

Counselors provide advice to young people to prevent them from experiencing unfair situations during the lease contract process, such as double contracts and tin leases, and help them check documents such as registers and building registers when signing a lease.

 

In addition, it introduces customized support policies for young people, and if you have already signed a rental contract, it provides information on the necessary procedures and precautions for returning the deposit upon expiration of the contract.

 

They also accompany you when you go to see a house, check and inspect the condition of the house, and provide advice on the living environment.

 

You can apply for this service by calling the person in charge of the city, county or district or through the website. You can receive phone or face-to-face counseling by discussing a schedule with a counselor. If you need counseling outside of counseling hours, you can coordinate the schedule by consulting with a counselo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