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천수만 간척지 미래 먹거리로 육성

서산·태안 천수만 AB지구, 미래항공모빌리산업 집적지 꿈 키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9:02]

충남도, 천수만 간척지 미래 먹거리로 육성

서산·태안 천수만 AB지구, 미래항공모빌리산업 집적지 꿈 키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10 [09:02]

▲ 천수만_항공_사진  © 충남도


충남도가 식량 자급을 위해 바다를 메워 벼를 재배하던 천수만 간척지을 이래 먹거리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10일 충남도에 따르면, 서산·태안 천수만 간척지에 첨단미래항공모빌리티 클러스터로의 꿈이 크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태안 천수만 B지구에서는 총 2543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국방과학연구소(ADD) 국방 미래항공연구센터가 2031년 문을 연다.

 

ADD는 미래항공연구센터에 무인기 연구개발 활주로, 비행통제센터, 격납고, 주기장 등 최신 시설과 장비를 구축하고, 전국에 분산된 무인기 연구개발 시설을 집적해 항공 분야 종합 연구·시험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미래항공연구센터 맞은편 B지구 서산 바이오·웰빙 연구특구 내에서는 그린 도심항공교통(UAM)-미래항공기체(AAV) 핵심부품 시험평가 기반 구축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5년 간 320억 원을 투입, 수소전기 추진 시스템과 자율비행제어기, 이착륙·비상착륙 지원 시스템 등 수소전기 UAM-AVV 핵심부품 성능과 양산성 평가 기반을 마련한다는 내용이다.

 

서산 B지구에서는 또 현대자동차그룹과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육성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도는 UAM산업 육성 방안 연구 용역을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했고, 수소연료 기반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해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등과 협약도 체결했다.

 

지난해 10월에는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SK텔레콤, 티맵모빌리티 등과 충청권 초광역 UAM 사업 추진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바이오·웰빙 연구특구 내에는 이와 함께 전국 최대·최고 스마트팜 단지인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가 설치돼 2026년부터 가동한다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는 50만 8200㎡ 규모로, 3300억 원을 투자해 생산·유통·가공·정주·교육 기능을 갖춘 스마트팜 집적단지(38만 6100㎡)와 융복합단지(12만 2100㎡)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서산분원은 바이오·웰빙 연구특구 내 3만㎡ 부지에 2026년까지 396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9280㎡ 규모로 건립한다는 계획으로, 도는 서산분원 유치를 위해 연내 타당성 재조사 도전에 나설 방침이다.

 

당진 석문 간척지에서는 수산식품 클러스터와 충남형 스마트 양식단지 등 수산 분야 미래 먹거리를 키우고 있다.

 

수산식품 클러스터는 석문 간척지 9만 1406㎡의 부지에 2028년까지 1900억 원을 투입해 건립 추진 중이다.

 

충남형 스마트 양식단지는 올해 국비 100억 원을 확보, 연내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실시설계를 진행한다.

 

이 양식단지는 석문 간척지 14만 5000㎡의 부지에 2027년까지 400억 원을 투입해 조성, 김이나 새우, 연어 등 미래 전략 양식 품종을 육성할 계획이다.

 

석문은 또 간척지를 활용한 스마트 축산 복합단지 조성 연구용역에서 사업 대상지 중 하나로 제시된 바 있다.

 

스마트 축산 복합단지는 산재한 소규모 축사를 대규모 첨단 단지로 모으고, 공동 방역·가축분뇨 처리·에너지화 시설·스마트 온실 등을 집적함으로써 축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미래 축산 모델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develops Cheonsu Bay reclaimed land as future food source

 

Seosan-Taean Cheonsuman AB District, fostering the dream of becoming a future aviation mobility industry cluster

 

The strategy is to grow rice as food since South Chungcheong Province reclaimed Cheonsu Bay, where rice was grown by filling the sea to become self-sufficient in food.

 

According to South Chungcheong Province on the 10th, it has a big dream of turning the Cheonsu Bay reclaimed land in Seosan and Taean into a cutting-edge future aviation mobility cluster.

 

First, in Taean Cheonsuman District B, the Defense Future Aviation Research Center of the Agency for Defense Development (ADD), with a total budget of 254.3 billion won, will open in 2031.

 

ADD plans to build the latest facilities and equipment, such as a drone research and development runway, flight control center, hangar, and parking lot, at the Future Aviation Research Center, and integrate unmanned aerial vehicle research and development facilities dispersed throughout the country to use it as a comprehensive research and testing site in the aviation field.

 

In the Seosan Bio and Wellbeing Research Zone in District B, across from the Future Aviation Research Center, we are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test and evaluation basis for green urban air traffic (UAM) and future aircraft (AAV) core components.

 

This project will invest KRW 32 billion over five years to lay the foundation for evaluating the performance and mass production of key hydrogen-electric UAM-AVV components, including the hydrogen-electric propulsion system, autonomous flight controller, and take-off and emergency landing support system.

 

Seosan District B also promised cooperation with Hyundai Motor Group to foster future aviation mobility (AAM).

 

The province established a basic plan through a research service on ways to foster the UAM industry, and signed agreements with Hyundai Motor Company,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and Hyundai Glovis to establish a hydrogen fuel-based test research environment.

 

In October last year,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Korea Airports Corporation, Hanwha Systems, SK Telecom, and T Map Mobility to promote and commercialize the ultra-wide UAM project in the Chungcheong region.

 

Within the special bio and wellness research zone, the Chungnam Global Holty Complex, the country's largest and best smart farm complex, will be installed and operate from 2026.

 

Chungnam Global Holty Complex is 508,200㎡ in size and invested 330 billion won to build a smart farm complex (386,100㎡) and a convergence complex (122,100㎡) with production, distribution, processing, settlement, and education functions. The plan is to create etc.

 

The Seosan branch of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of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is planned to be built on a 30,000 m2 site in the special bio and well-being research zone with a total floor area of ​​9,280 m2 by investing KRW 39.6 billion by 2026. The province plans to undertake a feasibility study re-examination within the year to attract the Seosan branch. am.

 

The Dangjin Seokmun reclaimed land is growing future food sources in the fisheries sector, including a seafood cluster and a Chungnam-style smart aquaculture complex.

 

The seafood cluster is being built on a 91,406㎡ site in Seokmun reclaimed land by investing 190 billion won by 2028.

 

The Chungnam-type smart aquaculture complex will secure 10 billion won in government funding this year, establish a business plan within the year, and proceed with detailed design.

 

This aquaculture complex plans to invest 40 billion won by 2027 on a 145,000㎡ site in Seokmun reclaimed land to cultivate future strategic aquaculture varieties such as seaweed, shrimp, and salmon.

 

Seokmun was also proposed as one of the project sites in a research project to create a smart livestock complex using reclaimed land.

 

The smart livestock complex is a future livestock farming model that is expected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livestock industry by gathering scattered small-scale livestock farms into a large, high-tech complex and integrating joint quarantine, livestock waste treatment, energy conversion facilities, and smart greenhouse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