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윤 대전시의원, 대전교도소 이전 '예타 면제' 우려 제기

정레회에서 대전교도소·도시철도·지역산업 특성화교육 현안 시정 질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5:31]

송대윤 대전시의원, 대전교도소 이전 '예타 면제' 우려 제기

정레회에서 대전교도소·도시철도·지역산업 특성화교육 현안 시정 질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5 [15:31]

▲ 제275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_송대윤 의원  © 대전시의회


송대윤 대전시의원이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전교도소 이전과 관련 핵심 요소인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면제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전했다.

 

송대윤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제2선거구)이 5일 개최한 제27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대전교도소 이전 관련 대전시 대응 방안’과 ‘도시철도 건설방식과 버스연계 방안’ 그리고 ‘지역산업과 연계한 특화교육’ 등에 대하여 시정질문을 하면서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예타면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송대윤 의원은 대전교도소 이전 관련 질문에 앞서 대전교도소 이전이 시급한 사안임을 지역 주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전했다. 

 

먼저 송 의원은 “대전교도소 이전 성공의 핵심은 예비타당성조사(이하‘예타’) 면제인데, 대전시가 국무회의 의결을 통한 예타면제라는 방침을 세웠지만 대전교도소 이전이 그 대상이 될 수 있을지 우려스럽다”면서 국무회의 의결을 통한 예타면제를 위한 대전시의 구체적인 전략과 계획이 무엇인지 물었다. 

 

이어 송의원은 대전시를 순환하는 도시철도 2호선 및 3·4·5호선의 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려운 학하동과 상대동 등 버스노선과 연계성 그리고 증가된 예산 확보 방안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특히 도시철도 3·4·5호선에 도입되는 차량과 건설방식 그리고 충청권 광역급행철도(CTX), 광역철도 등이 추진됨에 따라 충청권 교통 중심도시로서 대전시의 역할론을 제기하면서 철저한 준비를 요청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송의원은 대전에는 바이오산업에 특화된 학교가 없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대전시교육청은 지역산업과 연계한 특성화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부재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민선8기에 들어서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연계한 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세계적인 바이오기업인 머크사를 유치하면서 대전을 세계적인 바이오 허브도시로 탈바꿈할 기반이 조성되지만, 글로벌 기업에 지역 청년들이 일 할 수 있는 특성화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송의원은 “청년들의 대전을 떠나지 않도록 일자리를 만들고 그 일자리를 통해 대전에 정착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과 동시에 미래 일꾼이 되기 위한 교육 또한 중요하다”면서, 대전의 아이들이 대전의 미래 인재가 되어야 하고, 미래 바이오산업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대전교육이 어떤 비전과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질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or Song Dae-yoon raises concerns about ‘exemption from preliminary inspection’ for relocation to Daejeon Prison

 

Inquiries regarding current issues related to Daejeon prison, urban railway, and local industry specialized education at the Jeongrehoe meeting

 

Daejeon City Councilor Song Dae-yoon expressed his skepticism about the exemption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hereinafter referred to a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hich is a key element related to the Daejeon Prison relocation being promoted by Daejeon City.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278th regular session held on the 5th by Rep. Song Dae-yoon (Democratic Party of Korea, Yuseong-gu 2nd constituency), 'Daejeon City's response plan related to Daejeon Prison relocation', 'urban rail construction method and bus connection plan', and 'local industry and While asking city administration questions about 'linked specialized education', etc., Daejeon City revealed its position on the preliminary tax exemption that Daejeon City is pursuing.

 

On this day, Rep. Song Dae-yoon conveyed through the vivid voices of local residents that the relocation of Daejeon Prison was an urgent issue before answering questions about the relocation of Daejeon Prison.

 

First, Rep. Song said, “The key to the success of the Daejeon Prison relocation is exemption from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hereinafter referred to as ‘pre-feasibility study’). Although Daejeon City has established a policy of pre-feasibility study through a resolution by the State Council, there are concerns whether the relocation of Daejeon Prison may be subject to this. “I’m afraid,” he said, asking what Daejeon City’s specific strategy and plan is for exemption from the preliminary tax system through resolution at the Cabinet meeting.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plans for urban railway lines 2 and 3, 4, and 5 that circulate around Daejeon, Rep. Song also asked about connectivity with bus routes and ways to secure increased budget for areas such as Hakha-dong and Sangdae-dong, which are difficult to use public transportation.

 

In particular, as the vehicles and construction methods introduced in urban railway lines 3, 4, and 5, as well as the Chungcheong region's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CTX) and metropolitan railway, etc. are being promoted, the role of Daejeon as a transportation center in the Chungcheong region was raised and thorough preparations were requested.

 

Lastly, Rep. Song pointed out that there are no schools specialized in the bio industry in Daejeon, and pointed out that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s lack of awareness of the importance of specialized education in connection with local industries is a problem.

 

Entering the 8th term of popular election, a corporate ecosystem linked to global companies will be created to create Daejeon as a first-class economic city, and the foundation for transforming Daejeon into a world-class bio hub city will be established by attracting Merck, a world-class bio company. However, local youth will be able to work for global companies. He emphasized the need for specialized specialized education.

 

At the same time, Rep. Song said, “It is important to create jobs so that young people do not leave Daejeon and create an environment so that they can settle in Daejeon through those jobs, and at the same time, it is important to educate them to become future workers.” We asked what vision and plan Daejeon Education has for nurturing talent needed for the future bio industr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