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원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1:09]

최선희 원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5 [11:09]

▲ 대전평생교육진흥원_바이바이챌린지 참여(최선희 원장)  © 진흥원 제공


대전평생교육진흥원은 최선희 원장이 5일 환경부가 주관하는 ‘바이바이 플라스틱(Bye Bye Plastic, BBP)’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챌린지는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범국민 실천 캠페인으로, 참여자로 추천된 사람이 ‘플라스틱 안녕’이라는 의미를 담은 사진을 SNS에 게시한 후 다음 주자를 지목하면 된다. 

 

최선희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은 김욱 배재대학교 총장의 지명을 받고, ‘플라스틱과 작별하는 날’이라는 사진을 진흥원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했다. 

  

진흥원은‘엣지(ESG)데이’ 환경프로젝트를 매달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챌린지를 계기로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플로킹(길거리 쓰레기 줍기 활동) 등 ESG경영 실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최선희 원장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1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노력에    직원들과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전파하겠다.”고 말하고, 다음 참여자로 김기황 한국효문화진흥원장과 백운교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장을 지목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participates in the ‘Bye Bye Plastic Challenge’

 

Daejeon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announced that Director Choi Seon-hee participated in the ‘Bye Bye Plastic (BBP)’ relay challenge hos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n the 5th.

 

The challenge is a national campaign to reduce plastic use, and a person recommended as a participant posts a photo with the meaning ‘goodbye to plastic’ on social media and then nominates the next runner.

 

Choi Seon-hee, president of the Daejeon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was nominated by Kim Wook, president of Pai Chai University, and shared a photo titled ‘The Day to Say Goodbye to Plastic’ through the agency’s blog and Instagram.

 

The Agency is promoting the ‘Edge (ESG) Day’ environmental project every month, and plans to use this challenge as an opportunity to further accelerate ESG management practices such as reducing plastic use and flocking (street trash picking activities).

 

Director Choi Seon-hee said, “We will actively spread the word to employees and citizens so that they can participate in efforts to reduce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for a sustainable future.” The next participants were Kim Ki-hwang, director of the Korea Filial Piety Culture Promotion Institute, and Baek Woon-kyo, director of the Daejeon Job Economic Promotion Agency. pointed ou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