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홍주읍성 성곽 복원·정비사업 돌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05]

홍성군, 홍주읍성 성곽 복원·정비사업 돌입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5 [09:05]

▲ 발굴조사 위치도 드론사진  © 홍성군


충남 홍성군이 멸실된 홍주읍성 성곽 복원과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홍성군은 조선시대 석축 성곽의 생생한 모습을 되살리기 위한 발굴조사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성곽 복원을 위해 홍성군은 6월부터 조양문 남측에서 농협 오관지점까지 2,770㎡ 구간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를 실시해 2025년 8월까지 석축 성곽의 잔존양상을 면밀히 파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멸실 성곽 복원과 정비를 위한 학술자료와 실시설계의 기초자료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북문 동측 성벽 정비공사(석성 복원 H = 3.0m ~ 4.0m, L=100m)가 지난해 11월 준공된 데 이어 올해에는 북동측 성곽(북문 동측성벽 완료지점부터 조양문 북쪽 구간) 정비공사 착공 예정으로 홍주읍성 복원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특히 2012년 남문(홍화문) 복원 이후 오랜 숙원이었던 북문 문루 복원 또한 올해 6월 준공을 앞두고 있어 홍주읍성 4대문 완성의 상징적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용록 홍성군수는 “2026년까지 멸실 성곽 복원과 정비를 완료하기 위해 국비 확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라며“올해에만 43억원의 국비를 확보했고 내년도 90억원 규모의 국비를 국가유산청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seong-gun begins Hongju-eupseong wall restoration and maintenance project

 

Hongseong-gu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promoting a restoration and maintenance project for the destroyed Hongju-eupseong Fortress.

 

To this end, Hongseong-gun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has begun full-scale preparations, including launching an excavation survey to revive the vivid appearance of the stone wall of the Joseon Dynasty.

 

In order to restore the castle, Hongseong-gun plans to conduct a detailed excavation survey on a 2,770㎡ section from June to the south of Joyangmun to Nonghyup Ogwan branch to closely understand the remaining aspects of the stone wall by August 2025.

 

Through this, the plan is to secure academic data and basic data for detailed design for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destroyed castle.

 

Prior to this, maintenance work on the eastern wall of the North Gate (stone castle restoration H = 3.0m ~ 4.0m, L = 100m) was completed in November last year, and construction of the northeastern wall (the section north of Joyangmun from the completion point of the eastern wall of the North Gate) is scheduled to begin this year. As a result, the Hongju-eupseong Fortress restoration project is expected to accelerate.

 

In particular, the restoration of the northern gate tower, which has been a long-awaited dream since the restoration of the southern gate (Honghwamun) in 2012, is also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June of this year, and is expected to be a symbolic starting point for the completion of the four main gates of Hongju-eupseong Fortress.

 

Lee Yong-rok, mayor of Hongseong County,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secure national funds to complete th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destroyed fortress by 2026.” He added, “We have secured 4.3 billion won in national funds this year alone, and we have applied to the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for 9 billion won in national funds for next year.” “I did it,”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