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천안·아산·서산·당진에 경제자유구역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17]

충남도, 천안·아산·서산·당진에 경제자유구역 추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5 [09:17]

▲ 송산2일반산업단지 전경(참고 사진)     ©당진시

충남도가 천안·아산·서산·당진 등 4개 시 5개 지구 15.14㎢를 충남경제자유구역 대상지로 선정, 이달 중 정부에 지정 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충남경제자유구역은 국내외 글로벌 기업을 유치해 미래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역 산업을 고도화시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김태흠 지사가 1호로 결재한 ‘베이밸리’ 건설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충남도는 지난해 경제자유구역 타당성 조사 및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지난 4월 조정을 통해 천안 수신 ,아산 인주·둔포 ,서산 지곡 ,당진 송산 등 5개 지구를 대상지로 선정했다.

 

천안 수신지구는 1.59㎢로, 광역 교통 연계가 우수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인접해 신기술 개발이 용이한 점을 감안해 미래모빌리티를 중점 산업으로 꼽았다.

 

아산 인주지구는 5.71㎢ 면적에 디스플레이를, 둔포지구는 4.09㎢에 AI·반도체를 중점 산업으로 설정했다.

 

서산 지곡지구는 1.84㎢의 면적에 2차전지 소재·부품과 자동차 부품산업 집적지인 점 등을 감안했다.

 

당진 송산지구는 1.91㎢로, 현대제철과 인접해 수소산업 육성에 유리한 입지 여건을 고려해 수소융복합을 중점 산업으로 제시했다.

 

충남경제자유구역 사업 기간은 2023년부터 2030년까지 8년으로 잡았으며, 사업비는 3조 4575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충남도는 지난달 정부 사전컨설팅을 거쳐 행정 절차 이행을 위한 용역을 발주했으며, 4일부터 18일까지 주민 의견수렴 절차 등을 거쳐 이달 중 산업통상자원부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고시되면 2026년 1월 경제자유구역청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promotes free economic zones in Cheonan, Asan, Seosan, and Dangj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had selected 15.14㎢ of 5 districts in 4 cities, including Cheonan, Asan, Seosan, and Dangjin, as the target site for the South Chungcheong Free Economic Zone and decided to apply for designation to the government within this month.

 

The South Chungcheong Free Economic Zone is being promoted as one of the core projects for the 'Bay Valley' construction approved by Governor Kim Tae-heum as the first project with the goal of attracting domestic and foreign global companies to secure new growth engines for the future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upgrading local industries. .

 

To this e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conducted a research service to study the feasibility of a free economic zone and establish a development plan last year, and selected five districts, including Cheonan Susu, Asan Inju and Dunpo, Seosan Jigok, and Dangjin Songsan, through coordination in April.

 

Cheonan Susu District is 1.59㎢, has excellent metropolitan transportation connections, and is adjacent to the Korea Automobile Research Institute, making it easy to develop new technologies, so future mobility was selected as a key industry.

 

Asan Inju District set display as a key industry in an area of ​​5.71㎢, and Dunpo District set AI and semiconductors as key industries in 4.09㎢.

 

Seosan Jigok District took into account the fact that it is a cluster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and parts and automobile parts industries with an area of ​​1.84㎢.

 

Dangjin Songsan District is 1.91㎢, and hydrogen convergence was presented as a key industry considering the favorable location conditions for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as it is adjacent to Hyundai Steel.

 

The Chungnam Free Economic Zone project period is set at 8 years from 2023 to 2030, and the project cost is estimated at 3.4575 trillion won.

 

Last month, South Chungcheong Province ordered a service to implement administrative procedures after preliminary government consulting, and plans to apply for designation as a free economic zone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ithin this month after going through a resident opinion collection process from the 4th to the 18th.

 

Once designated and announced as a free economic zone, th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is planned to be launched in January 202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