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새 사령탑에 황선홍 선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0:32]

대전하나시티즌, 새 사령탑에 황선홍 선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6/03 [10:32]

▲ 대전하나시티즌 제15대 사령탑 황선홍 감독 선임  © 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의 새 사령탑에 황선홍 전  U-23 축구 대표팀 감독이 선임됐다.

 

3일 대전하나시티즌에 따르면 제15대 사령탑으로 황선홍 전 U-23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낙점했다고 밝혔다.

 

대전하나는 최근 성적 부진으로 K리그1 1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위기 상황을 타파하며 새로운 변화와 반전이 필요한 시점이다. 

 

국내외 리그와 국가대표 팀에서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황선홍 감독이 선수단을 통솔하는 리더십과 경험을 바탕으로 위기를 극복할 적임자로 판단했다.

 

현역 선수 시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간판 스트라이커였던 황선홍 감독은 2008년 부산에서 지도자로 첫 발을 내디뎠다. 

 

2011년부터 포항을 이끌며 2013년에는 정규리그와 FA컵 2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5년 동안 포항에 리그 99승, 3개의 트로피(정규리그 1회, FA컵 2회)를 선사하며 K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또한, 2016년에는 FC서울 감독으로 다시 한번 K리그1 정상에 오르며 2013년, 2016년에는 K리그1 감독상을 수상했다. 

 

2020년에는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새롭게 출발하는 대전하나시티즌의 기업 구단 전환 이후, 첫 사령탑을 맡기도 했다. 

 

2021년에는 U-23 축구 국가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어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서 전승 우승으로 대한민국의 3년 연속 아시안 게임 금메달을 견인했다.

 

대전 구단은 “황선홍 감독은 선수·지도자로 K리그, 해외리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등에서 다양한 경력과 경험을 가지고 있는 베테랑 지도자이다. 팀이 어려운 시기에 리더십을 발휘하며 선수단을 통솔하고 변화를 통한 위기 극복과 안정적으로 팀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 또한 ACL 진출 등 아시안 명문 구단으로 도약을 꿈꾸는 구단의 비전 달성을 위해 현장에서 다양한 경험과 지도력을 발휘해 주길 기대한다”라며 선임 배경을 밝혔다.

 

황선홍 감독은 “대전하나시티즌이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재창단할 당시 첫 발걸음을 함께했던 만큼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기분이다. 다시 돌아오게 되어 기쁜 마음이 크며 어려운 상황에서 중책을 맡겨주신 구단에도 매우 감사드린다. 반면에 팀이 현재 위기에 놓여 있기 때문에 그만큼 부담과 책임감도 무겁게 안고 있다. 그동안 현장에서의 경험을 살려 빠르게 팀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간절한 마음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겠다. 현재의 위기 극복을 넘어 구단이 꿈꾸는 비전 달성을 위해 모든 구성원들과 하나 되어 화합하고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Hana Citizen appoints new coach Hwang Seon-hong

 

Former U-23 soccer team coach Hwang Seon-hong was appointed as the new head coach of Daejeon Hana Citizen.

 

According to Daejeon Hana Citizen on the 3rd, former U-23 national soccer team coach Hwang Seon-hong was selected as the 15th head coach.

 

Daejeon Hana is currently ranked 11th in the K-League 1 due to poor performance, and it is time for new changes and reversals to overcome the crisis.

 

Coach Hwang Seon-hong, who has extensive experience as a player and coach in domestic and international leagues and national teams, was judged to be the right person to overcome the crisis based on his leadership and experience in leading the team.

 

Coach Hwang Seon-hong, who was a representative striker representing Korea during his playing career, took his first steps as a coach in Busan in 2008.

 

He has led Pohang since 2011 and achieved the feat of winning the regular league and FA Cup twice in 2013. In five years, he earned Pohang 99 league wins and three trophies (one in the regular league and two in the FA Cup), earning a reputation as a leading player in the K-League.

 

Additionally, in 2016, he once again reached the top of K League 1 as manager of FC Seoul and won the K League 1 Manager Award in 2013 and 2016.

 

In 2020, he served as the first head coach of Daejeon Hana Citizen, which is starting a new business with Hana Financial Group, after converting to a corporate club.

 

In 2021, he was appointed as the coach of the U-23 national soccer team and led Korea to the Asian Games gold medal for the third consecutive year by winning the 2022 Hangzhou Asian Games.

 

The Daejeon club said, “Coach Hwang Seon-hong is a veteran leader with a variety of experience and experience as a player and coach in the K-League, overseas leagues, and the Korean national soccer team. He was judged to be the right person to lead the team by demonstrating leadership during difficult times for the team, overcome crises through change, and lead the team stably. “We also look forward to him demonstrating his diverse experience and leadership in the field to achieve the club’s vision of becoming a prestigious Asian club, including advancing to the ACL,” he said, explaining the background to his appointment.

 

Director Hwang Seon-hong said, “I feel like I have returned to my hometown as I took the first steps when Daejeon Hana Citizen was re-established with Hana Financial Group. He is delighted to be back and is very grateful to the club for entrusting him with this important role in a difficult situation. On the other hand, because the team is currently in crisis, the burden and responsibility are heavy. I will do my best with earnest heart to utilize my experience in the field so that the team can quickly return to normal. “We will work together with all members to overcome the current crisis and achieve the vision that the club dreams of,”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