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00억 투자하는 독일 머크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착공

이장우 시장“머크사와 함께 세계적 바이오 허브 대전으로 거듭날 것”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1:37]

4300억 투자하는 독일 머크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착공

이장우 시장“머크사와 함께 세계적 바이오 허브 대전으로 거듭날 것”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29 [11:37]

▲ 독일 머크사, 대전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착공_사진  © 대전시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대표 마티아스 하인젤)사의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착공식이 29일 둔곡지구 현장에서 개최됐다.

 

착공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외에도 머크 이사회 멤버이자, 라이프 사이언스 비지니스 CEO인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 산업통상자원부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Georg Wilfried Schmidt) 주한 독일대사 등 머크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이번 센터 착공을 축하했다.

 

이날 착공식을 한 머크사의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바이오 공정에 사용되는 원부자재의 생산시설로, 대전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거점지구(둔곡)내에 약 4만 3천 제곱미터(약 1만 3천 평) 규모로 건립된다. 2026년 말까지 준공하고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제약 바이오 기업 및 바이오텍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공정 개발, 임상 단계와 제조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센터 건립을 위해 머크사는 총 4천3백억 원(3억 유로)을 투자하였으며, 이는 지금까지 머크사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이를 통해 2028년 말까지 3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 독일 머크사, 대전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착공_사진  © 대전시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는 "한국은 바이오의약품 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수준의 연구, 제조 및 서비스를 수행하는 수많은 기관이 자리잡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머크는 한국이 아태지역에서 머크가 목표하는 미래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국가라고 확신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신설될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가 한국 및 아태 지역 전반의 생명과학 산업을 더욱 활성화하는 모멘텀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더불어 과학을 통해 삶과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제공하고자 하는 머크의 궁극적 목표를 실현 가능케 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우수한 전문인력과 기업이 밀집해 있는 대전과 머크의 만남은 보스턴을 뛰어넘는 세계적 바이오 허브의 시작”이라며 “대전시는 머크사의 바이오프로세싱 생산 센터 구축과 함께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을 이끌어갈 중추적 거점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머크사는 이번 기공식 이후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한국의 과학 연구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erman Merck begins construction of Daejeon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Mayor Lee Jang-woo “We will be reborn as a global bio hub together with Merck & Co.”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of Merck Life Scien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Merck, CEO Matthias Heinzel), a leading global science and technology company, was held at the Dungok District site on the 29th.

 

A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in addition to Daejeon Mayor Lee Jang-woo, Merck and other key guests included Merck board member and Life Science Business CEO Matthias Heinzel, Trade Negotiation Head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Jeong In-kyo, and German Ambassador to Korea Georg Wilfried Schmidt. Officials attended to celebrate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center.

 

Merck's Asia-Pacific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which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is day, is a production facility for raw and subsidiary materials used in bio processes, and is located at approximately 43,000 square meters (approximately 13,000 pyeong) within the International Science Business Belt Hub District (Dungok) in Yuseong-gu, Daejeon. ) is built on a large scale. I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2026 and will support biopharmaceutical process development, clinical stages, and manufacturing for pharmaceutical and biotech companies and biotech companies across the Asia-Pacific region.

 

To build this center, Merck invested a total of 430 billion won (300 million euros), which is the largest investment the company has made in the Asia Pacific region to date. Through this, it is expected that about 300 new jobs will be created by the end of 2028.

 

Matthias Heinzel, CEO of Merck Life Sciences, said, "Korea is home to numerous institutions that perform high-level research, manufacturing and services in the field of biopharmaceutical development. Based on this, Merck is one of the leading compan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I was convinced that it was the most suitable country to realize the future we were aiming for,” he said.

 

“Thanks to the active support of the Korean government, the new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will provide momentum to further revitalize the life science industry in Korea and the Asia-Pacific region as a whole, while also providing a positive impact on life and health through science.” “I am confident that we will be able to realize Merck’s ultimate goal,” he said.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The meeting between Daejeon and Merck, where excellent professionals and companies are concentrated, is the beginning of a global bio hub that goes beyond Boston.” He added, “Daejeon City is committed to developing the domestic pharmaceutical and bio industry with the establishment of Merck’s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We will leap forward to become a pivotal base to lead,” he said.

 

Meanwhile, Merck plans to expand cooperation to promote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research in Korea by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MOU) with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after the groundbreaking ceremon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