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선 청장님! 용두동 재개발로 고통받는 암 투병 환자의 고통에 귀 기울여 주세요...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0:31]

김제선 청장님! 용두동 재개발로 고통받는 암 투병 환자의 고통에 귀 기울여 주세요...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27 [10:31]

주민 호소에 시공사 “공사장과 인과관계 없어”

중구청 “공사장 밖 민원, 간섭에 한계” 미온적 태도 일관

▲ 지난 2022년 발파 작업이 이뤄 졌다는 현장 사진  © 민원인 제공


대전 중구 용두동 1구역 재개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암 투병중인 한 주민의 피눈물나고 고통스러운 사연이 뒤는게 알려지며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무겁게 짖누르고 있다.  

 

오는 7월 중순 474세대 신규 입주가 시작될 예정인 해당 공사현장은, 시공사인 코오롱글로벌의 터파기 작업과 발파작업이 이어지며 발생한 소음과 진동으로 많은 주민들이 30여 개월 동안 각종 고통을 호소해왔다.

 

공사 초기부터 주민들은 소음, 분진, 교통 혼잡 등으로 큰 불편을 겪었으며, 특히 암반 발파작업이 시작되며 인근 주택의 균열과 층간 누수 등 주거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수준의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공사장에 화재도 발생했으며 현장 근로자의 노상방뇨에 외국인 근로자들의 야외 환복 노출, 쓰레기 투기, 차량 흙 세척으로 인한 맨홀 막힘등 주민 피해는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였다.    

 

이런 가운데 시간이 흐르며 불편과 고통을 호소한 주민들은 일부나마 개별적인 경제적 보상등을 받았으나, 발파 현장에서 불과 10m 떨어진 4층 다가구 주택은 매우 심각한 피해에도 불구하고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 주택에 거주하는 70을 앞둔 위암 환자는, 공사가 시작된 2022년 초 심근경색과 위 절제 수술, 담낭을 제거하는 대수술을 받고 집으로 내려왔지만 공사현장의 소음과 진동을 참아내기 어려워 보문산 소재 요양병원에 42일간 입원하기도 했다. 

 

그러나 1천만 원을 훌쩍 넘긴 병원비 부담으로 다시 발파가 계속되고 있는 용두동으로 돌아와야만 했다.

 

여기에 더해 공사 초기부터 고통을 함께 호소했던 주민들이 하나 둘 이탈하고 심지어는 공사현장 사무보조원으로 취직한 한 주민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민원을 제기하는 다른 주민을 막아서며 회유하기에 이르렀고, 이런 모욕을 겪으며 받은 심적 고통은 암 치료와 80%위 절제 보다 더 참기 어려운 또다른 아픔으로 다가왔다고 민원 호소인은 털어 놓는다.

 

게다가 자녀가 474세대 입주 세대 중 하나여서 공사 초기부터 시공사 관계자들의 말만 믿고 가급적 최대한 협조하며 불편을 참아왔던 자신이 너무나 미워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건물 균열과 누수가 발생했다는 전문업체의 안전진단 결과에도 불구하고 시공사측은 아파트 건설 공사와의 인과관계를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인·허가등의 감독 기관인 중구청도 민원 해결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 마무리 공사가 진행중인 현장 사진  © 대전시기자회


중구청 관계자는 해당 현장이 민간사업장이기 때문에 민원해결을 독려하고 해결하는데에 한계가 있다는 원론적이며 소극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여기에 공사장 밖 민원 문제로 인해 건축인가(입주허가)를 미루게 되면, 신규 입주자들의 불편과 혼란이 가중되기 때문이라는 틀에 박힌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 이를 두고 아픈 주민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고 있다는 말도 현장에서는 들려온다. 

 

지난 4월 10일 보궐선거를 통해 당선된 김제선 중구청장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제기된 용두동 재개발 민원을 접하고 다음 날 곧바로 공사 현장을 방문하는 민첩함을 보였다. 

 

하지만 공사로 인한 주민들의 민원 청취와 해결 방안을 강구하기 보다는 주택 조합원을 포함한 신규 입주자의 입주 편의을 우선적으로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비판을 넘어서기 어렵게 됐다.

 

김 구청장은 당시 취임 기자회견에서 “이 시대를 이겨내는 지혜는 말이 아닌 생활의 혁신이 밑바탕이 되어야 하며 시민의 자리에서 시민과 함께 하겠다”며 “주민이 손을 내밀면 손을 잡을 것이고 힘들어 주저앉았을 때 어깨를 부추기며 함께 걷겠다”고 다짐했다. 

 

이처럼 관내 재개발지역 특히 진동·균열 피해가 심각한 용두동 1구역 재개발 지역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현재 이같은 용두동 재개발 지역의 불편과 고통의 한가운데 서 있는 해당 주민은 고령과 암투병에도 불구하고 전국을 떠돌며 일일 현장 근로자로 생활하고 있다. 

 

그는 “몸은 힘들어도 차라리 지긋지긋한 공사현장을 떠나 정신적 위안이라도 찾는것이 낫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목에 걸린 긴 한숨을 내 쉬며 새벽을 열고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missioner Kim Je-seon! Please listen to the pain of cancer patients suffering from Yongdu-dong redevelopment...

 

In response to residents’ appeal, the construction company said, “There is no causal relationship with the construction site.”

Jung-gu Office maintains a lukewarm attitude, saying, “There are limits to civil complaints and interference outside the construction site.”

 

The bloody and painful story of a resident suffering from cancer at a redevelopment apartment construction site in District 1, Yongdu-dong, Jung-gu, Daejeon, has become known, weighing heavily on the hearts of those watching.  

 

At the construction site, where 474 new households are scheduled to begin moving in in mid-July, many residents have been complaining of various pains for about 30 months due to noise and vibration generated by the digging and blasting work of the construction company, Kolon Global.

 

From the beginning of construction, residents have experienced great inconvenience due to noise, dust, and traffic congestion. In particular, with the start of rock blasting work, damage continues at a level that seriously threatens residential safety, such as cracks and leaks between floors in nearby houses. 

 

In addition, a fire broke out at the construction site, and the damage to residents was immeasurable, including exposure of foreign workers' outdoor clothes to outdoor urination by site workers, dumping of trash, and blockage of manholes due to dirt washing from vehicles.    

 

Meanwhile, residents who complained of inconvenience and pain over time have received some individual financial compensation, but the four-story multi-family house located just 10 meters away from the blast site is not receiving compensation despite very serious damage.

 

In particular, a stomach cancer patient living in this house, who is about to turn 70, came home after undergoing major surgery to remove myocardial infarction, gastric resection, and gallbladder in early 2022 when construction began, but found it difficult to tolerate the noise and vibration of the construction site, so he was admitted to a nursing home in Bomunsan Mountain. He was also hospitalized for 42 days. 

 

However, due to the burden of hospital expenses exceeding 10 million won, he had to return to Yongdu-dong, where blasting was continuing.

 

In addition, residents who had complained of pain from the beginning of construction left one by one, and one resident who even got a job as an office assistant at the construction site ended up blocking and cajoling other residents who filed complaints for some reason, leading to such insults. The complainant confesses that the emotional pain he suffered while experiencing the disease was a pain more difficult to bear than the cancer treatment and 80% gastric resection.

 

Moreover, because his children were one of the 474 households, he said that he hated himself so much for trusting only the words of the construction company officials from the beginning and cooperating as much as possible and putting up with the inconveniences.    

 

Despite the results of a safety diagnosis by a professional company that found cracks and water leaks in the building, the construction company does not acknowledge the causal relationship with the apartment construction work, and the Jung-gu Office, the supervisory agency for licensing and licensing, is also showing a passive attitude in resolving civil complaints.

 

Jung-gu Office officials are maintaining a theoretical and passive position that there are limits to encouraging and resolving civil complaints because the site is a private workplace. 

 

In addition, they are sticking to the stereotypical position that if construction approval (occupancy permit) is delayed due to civil complaints outside the construction site, inconvenience and confusion for new residents will increase. It is said in the field that this is pouring salt into the wounds of sick residents. 

 

Jung-gu Mayor Kim Je-seon, who was elected through a by-election on April 10, showed agility by visiting the construction site the next day after hearing about the Yongdu-dong redevelopment complaints raised at the inauguration press conference. 

 

However, it became difficult to overcome criticism as the company stated that it prioritized the convenience of new residents, including housing association members, rather than listening to residents' complaints and finding solutions to construction-related complaints.

 

At the inauguration press conference at the time, District Mayor Kim said, “The wisdom to overcome this era must be based on innovation in life, not words, and I will stand with citizens in their place as citizens,” and added, “When residents reach out their hands, I will hold their hands, and when they are struggling, I will stand on their shoulders.” “I will encourage and walk together,” he pledged. 

 

In this way, they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repare measures by looking into specific details regarding redevelopment areas within the jurisdiction, especially the Yongdu-dong District 1 redevelopment area, which is subject to serious vibration and crack damage.   

 

The resident, who is currently standing in the midst of the inconvenience and pain in the Yongdu-dong redevelopment area, is wandering around the country and living as a daily field worker despite his advanced age and battle with cancer. 

 

He wakes up early in the morning with a long sigh stuck in his throat, saying, “Even though it is physically difficult, I think it would be better to leave the boring construction site and find mental comfor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