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대전시청에 직접 찾아와 정식 사과하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13 [18:14]

이장우 대전시장 “대전시청에 직접 찾아와 정식 사과하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13 [18:14]

▲ 이장우 대전시장 주간업무회의 사진  © 대전시


대전시장 서한 거절한 중기부 공무원의 고압적인 태도 비판

도시철도 2호선 건립 지역업체 참여할 수 있도록 분리발주 해야...

 

이장우 대전시장이 최근 원도심 중구에 소재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 유성 이전 확정 발표와 관련 대전시 입장을 중기부에 전달하려 했으나 중기부 직원이 대전시의 서한을 거절한 것과 관련 해당 공무원을 향해 “대전시청에 직접 찾아와 정식 사과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시장은 13일 주재한 주간업무회의에서 소진공 직원의 행태에 대해 이같이 발언하면서 민선 8기 전반기 사업 추진 경과를 점검하고 향후 시정 방향성을 제시하는 세부 지침을 내렸다.

 

주간업무회의에서 이 시장은“지역업체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며 “신기술 지역기업의 경우 제품을 대전시가 우선 구매해야 구매실적이 되고, 그 구매실적을 바탕으로 기업들이 수출을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다”면서‘지역기업 성장론’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도시철도 2호선 건립과 관련해서도 경쟁력 있는 지역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 발주를 300억 미만으로 분리 발주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강조했다.

 

또‘도시철도 2호선 정거장 역 설계’에 대해‘체계적 환승시스템 구축’을 지시했다.

 

이 시장은 “각 역마다 택시가 한 3대 정도는 항상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지하철에서 바로 택시를 갈아탈 수 있도록 하라”며 “그리고 자전거와 PM(개인형 이동장치) 등의 정거장이 잘 마련돼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환승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결합해 설계하라”고 말했다.

 

‘공공기관 지방이전’도 언급한 이 시장은 “대통령실과 지역 국회의원, 출향 인사 등 지역 공직자들과 접촉 및 소통을 강화해 올해 현안으로 대두될 공공기관 이전에 잘 대비해서 구체적 성과가 나도록‘전력투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축제가 많은 5월을 맞아 더욱 철저한 안전대책을 주문한 이 시장은 “여러 축제가 많은 시기라 특별히 안전에 더 신경 써야 한다”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장에 있는 분들과 동선 등을 협의해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유성구 이전과 관련해 주무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에 대전시장이 서한을 보내는 과정에서 발생한 중기부 공무원의 고압적인 태도를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 시장은 “공무를 수행하다 보면 여러 어려움도 있고 고난도 있지만 그런 걸 잘 극복해 나가는 것이 책임자의 능력이자 자세”라며“그런 점에서 이번 사안은 도저히 묵과해서도, 묵과할 수도 없다. 직접 대전시청에 찾아와 정식으로 사과하도록 하라”면서 불편한 심기를 강하게 표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Come to Daejeon City Hall in person and make a formal apology.”

 

Criticism of high-handed attitude of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officials who rejected letter from Daejeon mayor

Separate orders must be placed to allow local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construction of Urban Railway Line 2...

 

Daejeon Mayor Lee Jang-woo recently attempted to convey Daejeon City's position to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regarding the announcement of the confirmation of relocation of the Small Business Market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Small Business Corporation) located in Jung-gu, the original city center, to Yuseong, but an employee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rejected the letter from Daejeon City. “Come to Daejeon City Hall in person and make a formal apology,” he said.

 

Mayor Lee made this remark about the behavior of small business employees at the weekly business meeting he chaired on the 13th, inspected the progress of the project in the first half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election, and issued detailed guidelines suggesting future city administration directions.

 

At the weekly business meeting, Mayor Lee said, “We need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local companies can become self-reliant,” and “For local companies with new technology, Daejeon City must purchase products first to achieve purchase performance, and based on that purchase performance, companies export.” “A virtuous cycle structure that can do this can be created,” he said, calling for a “local enterprise growth theory.”

 

At the same time, with regard to the construction of Urban Railway Line 2, he emphasized that measures should be taken to separate project orders for less than 30 billion won so that competitive local companies can participate.

 

In addition, he ordered ‘construction of a systematic transfer system’ for ‘design of stations for urban railway lines 2’.

 

Mayor Lee said, “Create a space where about three taxis can always wait at each station so that you can change taxis right away on the subway,” and added, “And there are stops for bicycles and PM (personal mobility devices).” “Design the transfer system by systematically combining it so that it can be well prepared and move quickly,” he said.

 

Mayor Lee, who also mentione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regional areas,'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well for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which will become an issue this year, by strengthening contact and communication with local public officials, such as the President's Office, local lawmakers, and departing officials, and to achieve concrete results." “Do it,” he instructed.

 

In addition, Mayor Lee ordered more thorough safety measures in May, when there are many festivals. “We need to pay more attention to safety as it is a time when there are many festivals,” he said. “We will discuss movement routes with people on site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We must put citizens’ safety first,” he said.

 

In addition, Daejeon City criticized the high-handed attitude of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which occurred while the mayor of Daejeon was sending a letter to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responsible ministry, regarding the relocation of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to Yuseong-gu and demanded an apology.

 

Mayor Lee said, “There are many difficulties and hardships when carrying out public duties, but it is the ability and attitude of the person in charge to overcome them well.” He added, “In that respect, this issue cannot be ignored or tolerated. “Please come to Daejeon City Hall in person and make an official apology,” he said, expressing his discomfort strongl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