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호종 경제과학부시장, 소진공 이전 추진 중기부 방관 지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3:40]

장호종 경제과학부시장, 소진공 이전 추진 중기부 방관 지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5/08 [13:40]

▲ 장호종 부시장 소진공 이전 관련 브리핑 사진  © 대전시


대전 중구에 있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의 유성구 이전 확정 발표에 따른 지역내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장우 대전시장이 지난 7일 박성효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대전시와 소진공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는 모양세다.

 

이런 가운데 장호종 대전시경제과학부시장이 8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소진공 이전에 대한 중기부의 방관을 꼬집으면서 소진공 이전 사태에 대해 중기부장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해 정치 쟁점화 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중기부는 소진공 이전을 알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사전 이전을 지원했다는 주장이다. 

 

중기부는 지난 4월 24일 대전시장의 서한문을 고의적으로 받지 않고 서한문을 가지고 온 대전시 직원을 현관에서 1시간 넘게 세워두었다고 한다.

 

당일 중기부 담당과장은 대전시 간부와의 1시간가량의 통화에서 소진공의 이전은 중기부와 관계없으며, 중기부를 끌어들이지 말라고 했고, 서한문도 받을 이유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7일 대전시장과 오영주 중기부장관의 통화에서도 중기부 장관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대한 인식 자체가 부족하고 지방정부와의 소통과 협력이 부실하다고 대전시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대전시 중구에서는 “소진공 이전 저지 투쟁위원회”를 발족하여 연일 시위를 진행 중에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ng Ho-jong, Deputy Mayor of Economy and Science, pointed ou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for neglecting the small-scale relocation process.

 

As opposition from local small business owners continues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Sojin Gong) in Jung-gu, Daejeon, relocating to Yuseong-gu, Daejeon Mayor Lee Jang-woo called for the resignation of Chairman Park Seong-hyo on the 7th,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Daejeon City and Sojin Gong. The conflict appears to be intensifying.

 

Meanwhile, Jang Ho-jong, Deputy Mayor of Daejeon Economy and Science, criticize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neglect of the small-vacancy relocation in a briefing on the morning of the 8th and demanded an official apology from th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for the small-vacancy relocation incident, which became a political issue.

 

According to Daejeon Cit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claims that it supported the prior relocation in a situation where it had no choice but to know about the small space relocation.

 

It is said tha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deliberately did not receive the letter from the mayor of Daejeon on April 24 and kept the Daejeon city employee who brought the letter standing at the entrance for over an hour.

 

On that day, the head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reportedly spoke on the phone for about an hour with an executive from Daejeon City and said that the relocation of the small factory had nothing to do with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a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hould not be involved, and that there was no reason to receive a letter.

 

In addition, in a phone call between the Mayor of Daejeon and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Oh Young-joo on the 7th, an official from Daejeon City said that th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lacks awareness of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local region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that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re poor.

 

Meanwhile, in Jung-gu, Daejeon, the “Struggle Committee to Prevent the Relocation of Small Vacations” was launched and protests are underway every da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