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천안 빵맛 전국에 알렸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8 [16:25]

천안시, 천안 빵맛 전국에 알렸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8 [16:25]

▲ 빵데이 개막식 사진  © 천안시


충남 천안시가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천안 68개 동네빵집에서 열린 ‘2024 베리베리 빵빵데이’가 많은 시민과 방문객의 성원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대한제과협회 천안시지부가 주최·주관, 천안시가 후원한 천안지역 농산물로 만든 빵 맛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된‘2024 베리베리 빵빵데이’는 ‘빵의 도시 천안’ 도시 브랜드 확산과 빵을 통한 농산물 소비 촉진, 관광 연계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됐다.

 

축제 기간 동안 동네빵집 지역 농산물로 만든 빵을 할인 판매하고 천안 딸기로 만든 우유와 흥타령쌀 증정 이벤트를 벌였다. 

 

신선한 천안 딸기, 밀 등 지역 농산물을 재료로 한 빵을 맛보기 위해 참여 빵집마다 방문객들로 붐볐고, 다양한 빵들은 빠르게 소진되며 인기를 끌었다.

 

빵지순례, 베이킹 체험 프로그램 등은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 빵 만들기 체험 사진  © 천안시


‘빵의 도시 천안’ 브랜드 이미지 확산을 위해 확대 운영한 빵지순례단 300팀 1,000명은 행사기간 동안 빵집과 전통시장, 책방 등 천안 곳곳을 방문한 후 누리소통망(SNS)에 후기를 올렸다. 

 

행사 첫날인 27일 백석문화대는 천안지역 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캐릭터 천안프렌즈 모형으로 만든 쿠키를 꾸미는 베이킹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활력을 불어넣었다. 

 

천안시는 이번 베리베리 빵빵데이는 지역 농산물뿐 아니라 백석문화대, 남양유업, 신세계푸드 등 대학과 기업이 함께 ‘빵의 도시 천안’ 브랜드 구축을 위해 연대하고 상생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천안시는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빵빵데이 축제는 참여업소를 확대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 구성 등 으로 더 많은 방문객이 함께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an City announces the taste of Cheonan bread to the whole country...

 

The ‘2024 Very Berry Bread Pancake Day’ held at 68 local bakeries in Cheonan for two days from the 27th to the 28th in Cheon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ended successfully with the support of many citizens and visitors.

 

'2024 Very Berry Bbangbang Day', which was hosted and organized by the Cheonan branch of the Korean Bakery Association and sponsored by Cheonan city, served as an opportunity to promote the taste of bread made with agricultural products from the Cheonan region to the whole country. The '2024 Very Berry Bbangbbang Day' was held to spread the city brand of 'Cheonan, the city of bread' and agricultural products through bread. It was promoted to stimulate consumption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rough tourism.

 

During the festival, local bakeries sold bread made from local produce at a discount and held a giveaway event of milk made from Cheonan strawberries and Heungtaryeong rice.

Participating bakeries were crowded with visitors to taste bread made with local agricultural products such as fresh Cheonan strawberries and wheat, and the variety of breads were sold out quickly and became popular.

 

Bbangji pilgrimage and baking experience programs attracted citizens.

 

To spread the brand image of Cheonan, the city of bread, 1,000 people from 300 teams of the breadji pilgrimage group visited various places in Cheonan, including bakeries, traditional markets, and bookstores, during the event and posted reviews on SNS.

 

On the 27th, the first day of the event, Baekseok Cultural University invigorated the event by conducting a baking experience program where they decorated cookies made with a model of Cheonan Friends, a character made using agricultural products from the Cheonan region.

 

Cheonan City evaluated that this Very Berry Bbangbang Day showed not only local agricultural products, but also universities and companies such as Baekseok Cultural University, Namyang Dairy, and Shinsegae Food showing solidarity and coexistence to build the ‘Cheonan City of Bread’ brand.

 

Cheonan City plans to prepare for the Bbangbbang Day Festival, scheduled to be held in October, to attract more visitors by expanding the number of participating businesses and organizing various program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