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성웅 이순신축제’ 먹거리·즐길거리 ‘풍성’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8 [16:38]

아산시, ‘성웅 이순신축제’ 먹거리·즐길거리 ‘풍성’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8 [16:38]

▲ 거북선 빵을 사기 위해 기다리는 대기줄  © 아산시


충남 아산시의 대표 문화관광축제인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가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는 가운데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먹거리·즐길거리 부스로 인해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의 눈과 귀, 입을 호강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25~26일 곡교천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제1회 이순신장군배 전국 거북선 노젓기대회’는 이번 축제 최고의 히트 프로그램으로 떠올랐다.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거웠고, 아산의 천연 관광자원인 곡교천의 활용의 폭을 한층 넓혔다는 긍정적인 평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실력 유무와 상관없이 대회를 즐기는 참가자들, 또 이들을 응원하는 모습에 구경하던 일반 시민들도 “우리도 해보고 싶어요”라며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는 게 아산시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 ‘시그니처 먹거리 사업’의 일환으로 새로 선보인 ‘아산명물 거북선빵’ 의 인기는 하루 평균 1000여 명인분의 재료가 오후 6시 전에 소진되는가 하면, 궁금증에 줄을 섰다가 먹지 못한 채 발길을 돌린 시민들은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아산시는 거북선빵을 관광용품으로 활용할 목적으로 개발한 만큼, 앞으로 외암민속마을에서 상시 판매할 예정이다. 또 거북선빵 판매를 원하는 일반인들도 제작 기계만 구입하면 디자인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방침이다.

 

축제의 만족도를 좌우하는 것은 뭐니해도 먹거리. 그런 점에서 이번 축제의 푸드존은 가격과 맛과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1석 3조’의 효과를 거뒀다는 평을 받고 있다. 

 

가격은 최대 1만 원으로 통일,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지역축제 바가지 논란’을 애초에 막았다. 부스 입점 업체는 모두 아산 관내 음식점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축제 푸드존의 수익이 고스란히 지역상권으로 돌아가도록 유도했다.

▲ 시그니쳐 한복  © 아산시


이번 축제는 50여 개의 체험부스가 즐길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중에서도 유독 아이들이 좋아하는 체험부스는 가족단위 방문객의 ‘오픈런(입장 순서를 확보하기 위해 매장이 문 열자마자 뛰어들어가는 현상)’이 필수였다. 

 

특히, 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삼도수군병영 체험부스의 담력훈련체험(유로번지·나무구조물)과 병기훈련체험(국궁) 등은 시종일관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또 곡교천 체험장의 전술신호연 만들기와 활쏘기 체험도 아이들의 호응이 높았고, 문화원 관계자가 분장한 친절한 이순신 장군도 인기였다. 승마체험의 경우 의외로 말을 타는 것 이상으로 말 먹이 주기 체험의 수요가 높았다고.

 

포토존과 함께 운영된 ‘시그니처 한복’ 체험부스는 꼬마손님부터 어르신들까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사랑을 받았다.

 

부스에는 아산시와 이순신을 상징하는 문양을 새긴 시그니처 한복 30벌과 일반한복 50벌(아동용 40벌) 등을 배치해 무료로 대여했고, 하루 평균 600여 명이 찾으며 하루 2~3회 브레이크 타임을 가질 만큼 인기가 뜨거웠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Seongwoong Yi Sun-sin Festival’ food and entertainment ‘plentiful’

 

As the 'Art Valley Asan 63rd Seongwoong Yi Sun-sin Festival', the representative cultural and tourism festival of Asan-si,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coming to an end, the eyes, ears and mouths of tourists visiting the festival are entertained by the food and entertainment booths that enrich the festival. I am ordering it.

 

Among these, the ‘1st Admiral Yi Sun-sin’s Cup National Turtle Boat Rowing Competition’ held at Gokgyocheon Special Stadium on the 25th and 26th emerged as the most hit program of this festival.

 

The response from participants was enthusiastic, and positive reviews are coming out that it has further expanded the scope of use of Gokgyo Stream, Asan's natural tourism resource.

 

Above all, Asan City explained, the participants who enjoyed the competition regardless of their skill level, and the ordinary citizens who watched them cheering for them, also showed great interest, saying, “We want to try it too.”

 

In particular, the popularity of 'Asan specialty turtle bread', which was newly introduced as part of the 'Signature Food Project' at this festival, is such that the ingredients for an average of 1,000 people a day are sold out before 6 PM, and many people stand in line out of curiosity and do not eat it. Citizens who returned the ticket had to appease their disappointment.

 

Asan City developed turtle bread for the purpose of using it as a tourist product, and plans to sell it on a regular basis at Oeam Folk Village in the future. In addition, we plan to open the design to the general public who want to sell turtle bread so that they can use the design for free as long as they purchase a production machine.

 

Food is what determines the satisfaction of a festival. In that respect, the food zone at this festival is said to have achieved the effect of ‘killing three birds with one stone’ in terms of price, taste,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The price was unified to a maximum of 10,000 won, preventing the ‘controversy over price gouging at local festivals’, which had recently become a social issue. All booth vendors received applications from restaurants in Asan, encouraging the profits from the festival food zone to go back to the local commercial district.

 

At this festival, about 50 experience booths enriched the enjoyment. Among them, the experience booth, which was especially popular with children, required an ‘open run’ by family visitors (a phenomenon in which visitors rush into the store as soon as it opens to secure an order of entry).

 

In particular, people had to wait in long lines for the courage training experience (euro bungee, wooden structure) and weapons training experience (Korean archery) at the Samdo Naval Barracks experience booth installed in the sports complex.

 

In addition, the children's response to the tactical signal kite making and archery experience at the Gokgyocheon Experience Center was very popular, and the friendly Admiral Yi Sun-sin dressed up by the cultural center staff was also popular. In the case of horseback riding, the demand for the horse feeding experience was surprisingly higher than that for riding a horse.

 

The ‘Signature Hanbok’ experience booth, operated along with the photo zone, was loved by people of all ages, from young children to the elderly.

 

At the booth, 30 pieces of signature hanbok with patterns symbolizing Asan City and Yi Sun-sin and 50 pieces of regular hanbok (40 for children) were placed and rented free of charge. An average of 600 people visit the booth a day, enough to have breaks 2 to 3 times a day. It was very popula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