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불법 숙박 의심업소 31곳 적발…6명 검찰 송치

김환일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20:28]

세종시, 불법 숙박 의심업소 31곳 적발…6명 검찰 송치

김환일 기자 | 입력 : 2024/04/25 [20:28]

▲ 조수창 세종시 시민안전실장[사진=김환일 기자]  © 김환일


세종시가 최근 나성동과 도담동 등 중심상업구역을 대상으로 특별 단속을 벌여 불법 숙박 의심업소 31곳을 적발하고 업소를 운영한 6명을 입건,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특별 단속은 최근 미신고 숙박업으로 인한 소음과 흡연, 쓰레기 문제 등 각종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이뤄졌다.

 

민생사법경찰팀은 지난 2월 26일부터 공유숙박 플랫폼(에어비앤비 등)에 등록된 숙박업소 대상으로 중점 단속, 수사를 실시했다.

 

단속 결과 시는 불법 숙박영업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업소 31곳과 업소 운영자 6명을 적발했다.

 

이들은 오피스텔 객실을 임차해 침구류, 세면도구, 취사도구 등을 갖추고 숙박비, 청소비,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1박당 6만 5,000원에서 8만 5,000원의 요금을 받은 혐의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운영자들은 1인이 3개소에서 최대 12개소까지 오피스텔을 임차해 미신고 숙박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는 적발된 6명을 대전지방검찰청에 송치할 예정으로, 혐의가 입증되면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영업소 폐쇄 및 불법 소득 세금추징 등을 관련기관·부서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계획이다.

 

조수창 시민안전실장은 “시민의 위생과 안전을 위협하거나 탈세 우려가 있는 불법숙박 영업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단속을 강화하겠다”면서 “시민들께서도 시 누리집 시민의 창과 민원콜센터를 통한 적극적인 제보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detects 31 suspected illegal lodging establishments... 6 people sent to prosecution]

 

Sejong City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recently conducted a special crackdown targeting central commercial districts such as Naseong-dong and Dodam-dong, uncovered 31 establishments suspected of illegal lodging, booked 6 people who ran the establishment, and sent them to the prosecution.

 

According to the city, this special crackdown was carried out in response to continued complaints of various types of noise, smoking, and trash issues caused by unreported lodging businesses.

 

Since February 26, the Civil Justice Police Team has conducted intensive crackdowns and investigations targeting lodging businesses registered on shared accommodation platforms (Airbnb, etc.).

 

As a result of the crackdown, the city detected 31 businesses and 6 business operators suspected of conducting illegal lodging operations.

 

They are suspected of renting an officetel room, providing it with bedding, toiletries, and cooking utensils, and charging 65,000 to 85,000 won per night for lodging, cleaning, and commission fees.

 

In particular, the operators caught this time are suspected of conducting an unreported lodging business by renting officetels from 3 to up to 12 locations per person.

 

The city plans to transfer the six people caught to the Daeje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f the charges are proven, they will be sentenced to up to two years in prison or fined up to 20 million won in accordance with the Public Health Management Act.

 

In addition, the city plans to request administrative action from related agencies and departments, such as closing business offices and collecting taxes on illegal income.

 

Cho Soo-chang, head of the Citizen Safety Department, said,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crackdowns to eradicate illegal lodging business activities that threaten citizens’ hygiene and safety or pose a risk of tax evasion,” adding, “Citizens can also call the city website Citizen’s window and the Civil Service Call Center (044-120). “We ask for active reporting through ,”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