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한화건설 ‘보령 해상풍력 지원 항만’에 2천억 원 투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14:56]

충남도, 한화건설 ‘보령 해상풍력 지원 항만’에 2천억 원 투입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22 [14:56]

▲ 충남도청사     ©충남도

충남도와 보령시가 조성 추진 중인 보령신항에 국내 최대 해상풍력 지원 항만이 들어선다.

 

충남도는 김태흠 지사가 22일 도청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이하 한화) 대표이사와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은 한화에서 올해부터 총 2000억 원을 투자해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건립 규모는 안벽 414m(2선석), 배후부지 30만㎡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다.

 

국내에서 현재 가동 중인 해상풍력 지원 항만은 목포신항(안벽 240m·배후부지 9만 3000㎡)이 유일하다.

 

보령신항 지원 항만에는 서해안권 해상풍력발전단지에 세울 해상풍력발전기의 날개 및 엔진 조립 시설, 부자재 보관 시설, 계통연결 시설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현재 계획된 서해안권 해상풍력발전단지는 보령 1.96GW(6조 원) ,태안 1.0GW(14조 9000억 원) ,보령 녹도 320㎿(2조 원) ,인천권 2.5GW ,전북 2.5GW 등 총 8.28GW에 달한다.

 

충남도는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이 본격 가동하면 관련 기업 유치에 탄력이 붙고, 해상풍력 설치와 유지·관리, 관련 부품 생산 등을 통해 5년 간 1조 원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충남도는 정부의 제4차 항만기본(수정) 계획에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개발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보령시는 해상풍력 지원 항만 조성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협력한다.

 

한화는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비를 적극 투입하고, 경제적 타당성 확보를 위해서도 노력한다.

 

오는 2026년까지 타당성 조사와 항만개발사업 허가를 받고, 2027년부터 2년 간 안벽과 배후단지를 조성하며, 2029년 이후에는 항만을 본격 가동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nvests 200 billion won into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s ‘Boryeong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The country's largest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will be built at Boryeong New Port, which is being built b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Boryeong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Governor Kim Tae-heum signed a business agreement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22nd with Boryeong Mayor Kim Dong-il and Kim Seung-mo, CEO of Hanwha Construction Divis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Hanwha), for the development of an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at Boryeong New Port.

 

Hanwha plans to invest a total of 200 billion won to build the Boryeong New Port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starting this year.

 

The construction scale is 414m (2 berths) on the quay wall and 300,000m2 of rear land, making it the largest in Korea.

 

Mokpo New Port (240m quay wall, 93,000㎡ of hinterland) is the only port currently in operation in Korea that supports offshore wind power.

 

The Boryeong New Port support port will be equipped with wing and engine assembly facilities, auxiliary material storage facilities, and grid connection facilities for offshore wind power generators to be installed in offshore wind power complexes on the west coast.

 

Currently planned offshore wind power complexes in the west coast area are 8.28GW in total, including 1.96GW (KRW 6 trillion) in Boryeong, 1.0GW (KRW 14.9 trillion) in Taean, 320MW (KRW 2 trillion) in Nokdo, Boryeong, 2.5GW in Incheon, and 2.5GW in Jeonbuk. It amounts to

 

South Chungcheong Province expects that once the Boryeong New Port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becomes fully operational, there will be more momentum in attracting related companies, and there will be an economic effect of 1 trillion won over five years through offshore wind power installation, maintenance and management, and production of related parts.

 

According to this agreement, South Chungcheong Province will strive to ensure that the development plan for the Boryeong New Port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is reflected in the government's 4th port basic (revised) plan, and Boryeong City will cooperate in administrative support, such as licensing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

 

Hanwha is actively investing project costs to promote the Boryeong New Port offshore wind power support port construction project and is also working to secure economic feasibility.

 

A feasibility study and port development project will be approved by 2026, a quay wall and hinterland complex will be built for two years starting in 2027, and the port will be fully operational after 2029.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