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터미 박한길 회장, 세종시에 8억 4천만 원 지정 기탁

나눔문화 특강 진행...나눔도 가치창출이 될 수 있도록 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09:13]

애터미 박한길 회장, 세종시에 8억 4천만 원 지정 기탁

나눔문화 특강 진행...나눔도 가치창출이 될 수 있도록 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19 [09:13]

▲ 사랑의열매_기부금_배분전달식 사진  © 세종시


애터미 박한길 회장이 지난 18일 세종시에 8억4천만 원을 지정 기탁했다.

 

박한길 회장이 세종시에 지정기탁한 8억 4천만원의 후원금은 세종시장애인복지관 등 30개 사회복지기관에 배분되어 생활이 어려운 아이들의 학습 지원과 피해장애인쉼터의 이동경사로 설치 등 세종지역 곳곳에 쓰인다. 

 

이날 최민호 세종시장은 “박한길 회장은 정말 어려운 분들을 위해서 많은 기부를 하신 분”이라며 “세종시장으로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 이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박한길 회장의 특강에는 세종시청 보건복지국 직원,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배분기관 담당직원, 공동모금회 관계자 등 400여명의 청중이 참석했다. 

 

박한길 회장에게 나눔은 소명이다. ‘CEO스코어데일리’의 자료에 따르면 애터미의 기부는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최고다. 2021년과 2022년 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2%를 넘었다. 

 

굵직한 것만 봐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생소맘(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맘)기금 100억 원,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 250여억원, 매달 컴패션 어린이 1만명(애터미) & 1천명(박한길 회장) 후원, 전주예수병원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27억원 후원, 실로암안과병원 20억여원 후원 등이 있다. 

▲ 지난 18일 세종특별자치시 시청 여민실에서 애터미 박한길 회장의 나눔 문화 특강 사진  © 애터미


박한길 회장은 늘 나눔은 가까운 곳부터, 작은 것부터, 바로 지금부터 해야 한다고 말한다. 

 

박한길 회장 역시 애터미를 창업하고 몇 달 만에 겨우 받은 첫 월급 200만원에서 20만원을 떼어 사무실 근처의 초등학교에 급식비를 지원한 것이 나눔의 시작이다. 현재 박한길 회장의 3대 가족 9명은 모두 아너소사

이어티 회원이다. 

 

이번 강연을 통해 박한길 회장은 나눔도 가치창출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회장은 “무조건적인 나눔만 하다 보면 더 이상 나눌 것이 없어지는 상황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며 “흩어 없어지는 일회성 나눔이 아닌 지속가능한 가치창출이 되는 나눔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omy Chairman Park Han-gil donates 840 million won to Sejong City

 

Special lecture on sharing culture... Sharing must also be able to create value

 

Atomy Chairman Park Han-gil donated 840 million won to Sejong City on the 18th.

 

The donation of 840 million won, which Chairman Park Han-gil designated and deposited in Sejong City, is distributed to 30 social welfare institutions, including the Sejong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and is used throughout the Sejong area, such as supporting the learning of children who have difficulty living and installing a mobile ramp at a shelter for the disabled. .

 

On this day, Sejong Mayor Choi Min-ho said, “Chairman Park Han-gil is a person who has donated a lot to people in need,” and added, “I have prepared this event today with a grateful heart as the mayor of Sejong.”

 

Chairman Park Han-gil's special lecture that followed was attended by about 400 audience members, including Sejong City Hall Health and Welfare Bureau employees,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distribution agency staff, and community chest officials.

 

For Chairman Park Han-gil, sharing is a calling. According to data from ‘CEO Score Daily,’ Atomy’s donations are the highest among the top 500 domestic companies. As of 2021 and 2022, it was the only company among the top 500 companies whose donation-to-sales ratio exceeded 2%.

 

Just looking at the big things, the Community Chest of Korea's Saengso Mom (Mothers Who Cherish Life) fund is 10 billion won, Compassion, an international childcare organization, is 25 billion won, Compassion sponsors 10,000 children (Atomy) and 1,000 children (President Park Han-gil) every month, and Jeonju Jesus Hospital. There are 2.7 billion won in sponsorship for the construction of a public children's rehabilitation hospital and 2 billion won in support for Siloam Eye Hospital.

 

Chairman Park Han-gil always says that sharing should start from close and small things, starting right now.

 

Chairman Park Han-gil also started sharing by taking 200,000 won out of his first salary of 2 million won, which he received only a few months after founding Atomy, and supporting meal expenses at an elementary school near his office. Currently, all nine members of Chairman Park Han-gil's three-generation family are honorary minors.

I am a member of ET.

 

In this lecture, Chairman Park Han-gil emphasized that sharing should also create value. Chairman Park said, “If you only share unconditionally, you have no choice but to face a situation where you have nothing more to share.” He added, “It is important to share that creates sustainable value rather than one-time sharing that disappear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