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원도심 빈집‧공터에 소공원 조성사업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09:44]

대전시, 원도심 빈집‧공터에 소공원 조성사업 추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17 [09:44]

▲ 빈집,공터 활용 소공원 조성 가양동 시범사업 조감도  © 대전시


농어촌에 이어 도시지역에서도 빈집 증가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와 사고 발생 등으로 빈집활용에 대한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원도심 지역의 빈집과 공터를 소공원(동네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을 밝혔다. 

 

그동안 도시재생 차원에서 방치된 빈집을 철거해 주민 편의를 위한 임시주차장 등으로 활용해 왔으나, 공터로 남은 부지에 생활폐기물이 쌓이는 등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면서 근원적 문제 해결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대전시는 원도심 주거 밀집지역에 커뮤니티 공간이 부족한 상황임을 고려해 빈집과 공터를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도보 10분 이내 닿을 수 있는 공원을 목표로 2027년까지 총 20개소 조성을 목표로 자치구로부터 대상지 추천을 받아 검토한 결과, 동구 가양동에 위치한 한국폴리텍대학 입구 대로변을 시범 사업지로 선정하고 대상지 매입을 완료했다. 

 

시범사업지는 대학교 학생과 버스정류장 이용자, 지역주민이 많이 오가는 곳임에도 오랫동안 고물상으로 이용되어 소음과 미관을 저해한다는 민원이 많았던 장소다.

 

대전시는 올해 1월 설계를 시작해 유동 인구, 주변 여건, 이용자 예측 등을 통해 수립한 계획을 지역주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반영해 4월 중 최종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5월에 공사를 시작해 10월까지 완료할 방침으로 대학교 입구 환경개선은 물론, 지역민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도현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시민이 일상에서 활력을 얻는 공간이 탄생하길 기대한다”라면서“상대적으로 공원이 부족한 원도심에 대전 제2수목원(중구 호동), 더퍼리공원(동구 가양동), 대동하늘공원(동구 용운동) 등 원도심 여가공간을 지속 확충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romotes small park creation project in empty houses and vacant lots in the original downtown

 

Following rural and fishing villages, urban areas are also deepening concerns about the use of empty houses due to the increase in empty houses, which impairs the cityscape and causes accidents. Daejeon City announced a plan to turn empty houses and vacant lots in the original downtown area into small parks (neighborhood parks).

 

In the meantime, abandoned and empty houses have been demolished for urban regeneration purposes and used as temporary parking lots for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However, as other problems such as household waste accumulating in the remaining vacant lots have arisen, many have expressed the need to solve the fundamental problem.

 

Accordingly, Daejeon City plans to turn empty houses and vacant lots into parks, considering the lack of community space in residential areas in the original downtown.

 

To this end, last year, with the goal of creating a total of 20 parks by 2027 with the goal of creating a park within a 10-minute walk, we received and reviewed site recommendations from the autonomous district. As a result, the main street near the entrance to Korea Polytechnic University, located in Gayang-dong, Dong-gu, was selected as a pilot project site and the site was purchased. completed.

 

Although the pilot project site is a place where many university students, bus stop users, and local residents come and go, it has been used as a junk shop for a long time, and there have been many complaints about noise and aesthetics.

 

Daejeon City will begin design in January of this year, explain the plan established through floating population, surrounding conditions, and user predictions to local residents, reflect their opinions, and finalize the final plan in April.

 

As soon as the plan is confirmed, construction will begin in May and be completed by October. It is expected to not only improve the environment at the university entrance but also transform it into a community space for local residents.

 

Park Do-hyeon, director of Daejeon City's Environment and Greenery Bureau, said, “Through this pilot project, we hope to create a space where citizens can gain vitality in their daily lives,” adding, “Daejeon 2nd Arboretum (Ho-dong, Jung-gu) and Duffery Park (Gayang-dong, Dong-gu) are located in the original city center, which has a relative lack of parks.” “We will continue to expand leisure spaces in the original city center, such as Daedong Sky Park (Yongun-dong, Dong-gu),”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