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철거되는‘유성호텔’기록으로 보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0:46]

대전시, 철거되는‘유성호텔’기록으로 보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15 [10:46]

▲ 유성호텔_VIP실_응접실 가구  © 대전시


대전시가 지난 1966년 개장하여 58년간 유성온천을 지켜온 유성호텔의 폐업과 함께, 영업을 종료하고 올해 철거에 들어가는‘유성호텔’에 대한 기록화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유성호텔의 폐업은 지역사회에 적지 않은 반향을 불러왔다. 

 

유성온천의 쇠락을 실감하게 만드는 사건인 동시에, 6․70년대 신혼여행지 등으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장소의 소멸이라는 상실감이 더해져 유성호텔 숙박 챌린지로 관심이 이어지기도 했다.

 

대전시가 추진하는 기록화사업은 사진과 영상촬영, 도면화 작업 등과 함께 숙박부, 객실 번호판 등 유성호텔의 경영과 운영 상을 보여주는 각종 기록물에 대한 수집, 그리고 마지막까지 유성호텔을 지켰던 직원들과 이용객들에 대한 구술채록 등‘기록으로 남길 수 있는 모든 것들’을 그 대상으로 한다. 

 

특히,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VIP실 313호에 대한 조사와 기록이 이루어질 예정인데, 1970년대 특별히 조성된 이 방은 여느 객실과 달리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방으로 김종필, 김영삼, 김대중 등 한국 근현대사의 거물 정치인들이 머물다 간 곳이다. 

 

내부는 고급스러운 엔틱가구와 샹들리에 등이 남아 있는데 보존 상태 또한 양호해 이번 기록화사업의 중요한 성과라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기록화사업은 유성호텔 하나에 국한하지 않고, 유성호텔과 호텔 리베라(전신 만년장)로 상징되는 유성온천 전반에 관한 기록으로, 유성온천이 근대도시 대전의 발전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또한 함께 기록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reserves records of ‘Yuseong Hotel’ being demolished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15th that with the closure of the Yuseong Hotel, which opened in 1966 and has maintained Yuseong Hot Springs for 58 years, it will pursue a documentation project for the ‘Yuseong Hotel’, which will close its business and be demolished this year.

 

The closure of Yuseong Hotel had quite a repercussion in the local community.

 

It was an incident that made us realize the decline of Yuseong Hot Springs, and at the same time, the loss of a place that was loved by the entire nation as a honeymoon destination in the 1960s and 1970s added to the sense of loss, leading to interest in the Yuseong Hotel Accommodation Challenge.

 

The documentation project promoted by Daejeon City involves the collection of various records showing the management and operation of Yuseong Hotel, such as the lodging department and room license plates, as well as photography, video shooting, and drawing work, and the collection of records showing the management and operation of Yuseong Hotel until the end. The target is 'everything that can be recorded', such as oral records of Korean people.

 

In particular, investigation and records will be conducted on VIP room 313, which was not open to the public. Unlike other rooms, this room, which was specially created in the 1970s, was not open to the public and was home to great figures of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history such as Kim Jong-pil, Kim Young-sam, and Kim Dae-jung. This is where politicians stayed.

 

Inside, luxurious antique furniture and chandeliers remain, and the preservation condition is also good, which can be said to be an important achievement of this documentation project.

 

In addition, this recording project is not limited to the Yuseong Hotel alone, but records the entire Yuseong Hot Springs, symbolized by the Yuseong Hotel and Hotel Riviera (formerly the Permanent Hall), and also records the role that Yuseong Hot Springs played in the development of the modern city of Daejeon. I plan to do i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