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철 공주시장 재선가도 ‘빨간불?’... 민심 국민의힘 선택 외면

4.10 총선 국민의힘에 회초리 든 공주민심 수습책 마련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4:02]

최원철 공주시장 재선가도 ‘빨간불?’... 민심 국민의힘 선택 외면

4.10 총선 국민의힘에 회초리 든 공주민심 수습책 마련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15 [14:02]

 

▲ 최원철 공주시장     ©김정환 기자

제22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당선인과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3번째 대결이 전국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승패의 불똥이 최원철 공주시장에게 번지고 있다.

 

지난 11일 중앙선관위가 공개한 공주시 지역 투표결과를 보면, 박수현 후보는 3만 3456표를 얻으면서 3만 350표에 그친 정진석 후보를 3106표 차이로 따돌려 결국 정진석 후보의 패배를 부른 것이다.

 

따라서 이번 공주시민의 표심이 2년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벌써부터 지역 정가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총선 결과와 같이 국민의힘에 대한 민심 이반이 지속될 경우 무엇보다 다음 지방선거에서 재선을 준비하고 있는 최원철 공주시장에게도 빨간불이 들어왔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최 시장의 시정 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도 이번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게 중론이다.

 

최원철 시장은 공약사업으로 공주지역 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및 유관기관 유치 등 76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그 결과는 공주시민들의 기대에 부합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와 최 시장의 지도력과 시정 장악 능력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지난해 7월 호우로 인한 산사태로 유실된 공산성 경사면이 아직도 복구가 안돼 공주시민은 물론, 공주를 찾은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국립국악원 충청분원의 유치에 공주시가 수년간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부으며 공을 들였지만 결국 서산시에 빼앗기면서 이 또한 최 시장에 대한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즉, 시민의 정서와 동떨어진 시정을 펼치고 있는게 아니냐는 의문부호가 따라붙고 있는 것이다.

 

시민 A씨는 “전임 시장이 추진한 사업이라고 모른 척하다가 다른 지역으로 넘겨준 게 아니냐”며 “최 시장이 시정의 우선순위를 제대로 설정하고 진행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사실, 최 시장은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시정 운영 경험이 없는 상태에서 보좌관 이력만으로 공주시장에 당선됐다.

 

최 시장이 당선되자 공주시민들은 공주의 변화를 기대했지만 취임 후 2년을 경과하는 현시점에서 최 시장에 대한 성적표를 분석하면 초라하기 짝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역민들은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2년여 동안 최 시장을 기억하는 공주시민 B씨는 “최 시장을 기억하는 것은 백제문화제 당시 왕관을 쓴 모습과, 수해 발생시 구두를 신고 수해 현장을 찾은 모습 밖에 기억에 남지 않는다”고 떠올렸다.

 

이런 가운데 공주시 공무원과 산하 직원이 충남도 감사실로부터 2년 연속 경고장을 받는 등 공무원의 업무연찬에 문제를 드러냈을 뿐만아니라 근무 행태도 나태해져 있다는 경고에도, 이를 관리 감독해야 하는 시장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볼멘소리도 터져나오고 있다.

 

공주시가 받은 경고장도 행정의 기본을 알고 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지적을 받으면서 이를 관리 감독해야할 최원철 공주시장이 조직장악을 제대로 하지 못했거나 공주시 공무원들의 무사안일과 기강해이가 도를 넘은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이래저래 최원철 공주시장은 이번 총선에서 공주시 유권자들이 표심으로 보여준 단호한 회초리에서 보듯 빨간불이 들어온 것만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로 보인다. [공주프레스협회]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Mayor Choi Won-cheol’s re-election is also a ‘red light?’... ‘Gongju citizens’ turn away from People Power Party choice

 

We need to come up with a solution to the sentiments of the Gongju public who were bullied by the People Power Party in the 4.10 general election...

 

As the third match between Park Soo-hyun, president-elec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and Rep. Jeong Jin-seok of the People Power Party is receiving national attention, the spark of victory or defeat is spreading to Gongju Mayor Choi Won-cheol.

 

According to the Gongju City local voting results releas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n the 11th, candidate Park Soo-hyun received 33,456 votes, beating candidate Jeong Jin-seok, who received only 30,350 votes, by 3,106 votes, ultimately leading to candidate Jeong Jin-seok's defeat.

 

Therefore, local politicians are already paying close attention to what impact the votes of Gongju citizens will have on the local elections, which are two years away.

 

Above all, concerns are being raised that if the public sentiment against the People Power Party continues as shown in the results of this general election, a red light has been raised for Gongju Mayor Choi Won-cheol, who is preparing for re-election in the next local election. The general consensus is that evaluations also influenced the results of this general election.

 

Mayor Choi Won-cheol is promoting 76 projects, including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and related organizations for the development of the Gongju region, as a pledge project, but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 results have not met the expectations of Gongju citizens, putting a limit on Mayor Choi's leadership and ability to control city administration.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visible.

 

In addition, the slope of Gongsanseong Fortress, which was lost in a landslide caused by heavy rain in July last year, has not yet been restored, frowning not only Gongju citizens but also tourists visiting Gongju.

 

Although Gongju City invested a huge amount of money and worked hard for several years to host the Chungcheong branch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it was eventually taken over by Seosan City, which is also acting as a negative factor for Mayor Choi. In other words, there is a question mark over whether the city administration is being implemented in a way that is out of touch with the sentiments of citizens.

 

Citizen A pointed out, “Isn’t it true that they pretended not to notice that it was a project promoted by the previous mayor and then passed it on to another region?” and added, “It is questionable whether Mayor Choi is properly setting priorities for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proceeding with it.”

 

In fact, Mayor Choi was elected mayor of Gongju based solely on his experience as an aide, even though he was a former aide t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had no experience in running city administration.

 

When Mayor Choi was elected, Gongju citizens expected changes in Gongju, but two years after taking office, local residents expressed concern that Mayor Choi's report card was extremely shabby.

 

Mr. B, a Gongju citizen who remembers Mayor Choi for the past two years, recalled, “The only things I remember of Mayor Choi are the sight of him wearing a crown during the Baekje Cultural Festival and the sight of him wearing shoes and visiting the flood site when a flood occurred.”

 

Meanwhile, Gongju City public officials and subordinate employees received warning letters from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e Audit Office for two consecutive years, revealing problems with public officials' work training and warnings that their work behavior was becoming lax, but the mayor, who is responsible for managing and supervising this, is failing to respond properly. Complaints are also coming out.

 

The warning letter that Gongju City received would not have occurred if they knew the basics of administration. There are concerns that Gongju Mayor Choi Won-cheol, who is supposed to manage and supervise this, has failed to properly control the organization, or that the complacency and lax discipline of Gongju City officials have gone too far. is also high.

 

In any case, it seems an undeniable reality that Gongju Mayor Choi Won-cheol has received a red light, as seen in the resolute canon shown by Gongju City voters in this general election.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