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시민소통 릴레이 ‘아산다움’ 첫 행보 나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2 [16:38]

아산시, 시민소통 릴레이 ‘아산다움’ 첫 행보 나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12 [16:38]

▲ 박경귀 아산시장, 새 소통 릴레이 ‘아산다움’ 첫걸음 미팅 사진  © 아산시


충남 아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시민 소통 릴레이 ‘아산다움’이 12일 박경귀 시장과 운수업 종사자들의 만남으로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 

 

‘아산다움’의 명칭은 ‘아산을 움직이는 다양한 움직임’의 줄임말이다. 시장과 시민과의 현장 소통 채널을 다양화해 여론 수렴의 폭을 넓히고, 공감과 소통의 시정을 실현하기 위한 신규 시책이다.

 

박 시장은 이날 복합공용차고지(초사동 소재)에서 열린 첫 ‘아산다움’에서 아산시민의 발이자 홍보대사인 버스 기사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아트밸리 아산 제63회 성웅 이순신 축제’의 협조를 당부했다.

 

또 운수종사자 친절 운동을 위한 3월 친절운전기사 인정서 수여식도 함께 진행, 축하와 고마움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운수업 종사자들은 규격 위반 등 불법 과속방지턱 정비 ,시내버스 회차지 확충 ,호서대학교 기점 전기버스용 충전소 조기 추진 등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시내버스 노선 조정 등 운수종사자 근로환경 개선 ,수소버스 충전소 확대 ,택시기사 긴급 화장실 정책 지원 ,KTX천안아산역 진출입로 정체 해소 등에 대한 협조도 요청했다.

 

이에 박 시장은 일일이 답변하면서, 즉답이 어렵거나 장기적인 대안이 필요한 사안이 경우 추후 진행 상황을 담당 부서가 서면으로 전달하도록 지시하는 등 지속적인 해결 의지를 내비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takes its first step toward citizen communication relay ‘Asan-ness’

 

‘Asan Daum’, a new citizen communication relay promoted by Asan City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took its first step on the 12th with a meeting between Mayor Park Kyung-gwi and transportation industry workers.

 

The name ‘Asan Daum’ is an abbreviation for ‘the various movements that move Asan.’ This is a new policy to expand the range of public opinion collection by diversifying on-site communication channels between the mayor and citizens and to realize municipal administration through empathy and communication.

 

At the first 'Asan Daum' held at the public complex garage (located in Chosa-dong) on this day, Mayor Park met with bus drivers who are the feet and public relations ambassadors of Asan citizens, listened to their difficulties, and asked for their cooperation in the 'Art Valley Asan 63rd Seongwoong Yi Sun-sin Festival'. did.

 

In addition, the March Kind Driver Recognition Ceremony was held to promote kindness among transport workers, and congratulations and gratitude were expressed.

 

At this meeting, transportation industry workers suggested the maintenance of illegal speed bumps that violate standards, the expansion of city bus stop spots, and the early promotion of charging stations for electric buses starting at Hoseo University.

 

In addition, cooperation was requested for improving the working environment of transportation workers such as adjusting city bus routes, expanding hydrogen bus charging stations, supporting emergency restroom policies for taxi drivers, and resolving congestion at the entrance and exit of KTX Cheonan Asan Station.

 

In response, Mayor Park responded one by one, showing his will to continue resolving issues by directing the department in charge to report future progress in writing in cases where immediate answers are difficult or long-term alternatives are need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