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수소전기 노면청소차 도입... 4월 본격 운행

강승익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09:50]

서산시, 수소전기 노면청소차 도입... 4월 본격 운행

강승익 기자 | 입력 : 2024/04/02 [09:50]

▲ 친환경 수소전기 노면청소차  © 서산시


충남 서산시가 관내 도로 청소와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 수소전기 노면청소차’ 한 대를 4월 초부터 본격 운행한다고 2일 밝혔다.

 

수소전기 노면청소차는 도로에 산재해 있는 흙, 모래, 분진물, 쓰레기 등을 진공 흡입해 도로를 청소하는 차량으로 깨끗하고 쾌적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운영된다.

 

수소전기 차량은 내부에 저장된 수소와 외부의 공기를 결합해, 최종 생산된 전기를 연료로 움직이며 매연과 같은 유해물질 배출이 없어 대기환경 개선에 효과적이다.

 

앞서 서산시는 지난해 2월 공모 신청을 확보한 국비 7억 2천만 원을 포함한 9억 원을 들여 해당 차량을 마련했으며 올해 차량등록 등 절차를 마치고 4월 초 본격 운행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san City introduces hydrogen-electric street sweeper... Full-fledged operation in April

 

Seo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will operate an ‘eco-friendly hydrogen electric road sweeper’ starting in early April to clean roads and reduce fugitive dust within the jurisdiction.

 

The hydrogen electric road sweeper is a vehicle that cleans the road by vacuuming up dirt, sand, dust, and trash scattered on the road, and is operated to create a clean and comfortable road environment.

 

Hydrogen-electric vehicles combine hydrogen stored inside with external air, use the final electricity produced as fuel, and do not emit harmful substances such as smoke, making them effective in improving the air environment.

 

Previously, Seosan City spent 900 million won, including 720 million won in government funding, secured through a public offering application in February of last year to prepare the vehicle, and plans to complete vehicle registration and other procedures this year and start operating it in early April.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