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보통교부세 확대로 재정위기 극복 나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09:38]

세종시, 보통교부세 확대로 재정위기 극복 나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2 [09:38]

▲ 세종시청사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재정위기 극복을 위해 보통교부세 확대에 나선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2일 보통교부세 확대를 위해 보통교부세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첫 번째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보통교부세는 내국세 총액(일부 세목 제외)의 19.24%를 재원으로 하는 지방교부세 중 하나로 기준재정수요보다 기준재정수입이 부족한 자치단체에 교부되며 시민들에게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활용된다.

 

보통교부세 TF는 김하균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내외부 재정전문가 등 6명으로 구성됐으며 세종시의 보통교부세 확대를 위한 개선 방안 발굴을 과제로 오는 6월까지 운영된다.

 

세종시는 광역·기초업무를 동시에 다뤄야 하는 단층제 자치단체로, 광역과 기초 시설·기관 등을 직접 운영해야 하는 행정적 이중부담을 안고 있다.

 

최근에는 부동산 경기 침체 등에 따른 세수 급감과 물가 상승 등 재정이 악화돼 보통교부세 확보는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세종시는 TF 운영을 통해 국가 균형발전과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2의 수도로서 지위와 기능을 확보하는 방안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보통교부세에 세종시 단층제 특수성과 도시 특성이 반영되도록 관련 사항을 면밀히 살필 방침이다.

 

최민호 시장은 “보통교부세 확보에 한걸음 도약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시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예산을 확보한다는 비상한 각오로 교부세 확대에 전심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overcomes fiscal crisis by expanding ordinary grant tax

 

Sejong City plans to expand the ordinary grant tax to overcome the financial crisis.

 

To this end, Sejong City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had formed a task force dedicated to the ordinary grant tax and held its first meeting to expand the ordinary grant tax.

 

The ordinary grant tax is one of the local grant taxes financed by 19.24% of the total domestic tax (excluding some tax items). It is issued to local governments whose standard fiscal revenue is insufficient compared to the standard fiscal demand and is used to provide administrative services to citizens.

 

The Ordinary Grant Tax TF is headed by Administrative Mayor Kim Ha-gyun and consists of six members, including internal and external financial experts, and will operate until June with the task of discovering improvement measures to expand Sejong City's Ordinary Grant Tax.

 

Sejong City is a single-level municipality that must handle metropolitan and basic affairs simultaneously, and is burdened with a double administrative burden of having to directly operate metropolitan and basic facilities and institutions.

 

Recently, the financial situation has deteriorated due to a sharp decline in tax revenues and rising prices due to the real estate recession, etc., making securing the ordinary grant tax even more urgent.

 

Sejong City plans to discover ways to secure its status and function as a second capital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national competitiveness through TF operation.

 

In particular, we plan to closely examine related matters to ensure that the special grant system of Sejong City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city are reflected in the general grant tax.

 

Mayor Choi Min-ho said, “I hope this will be an opportunity to establish a bridgehead to take a leap forward in securing the universal grant tax,” and added, “I will do my best to expand the grant tax with an extraordinary determination to secure the necessary budget for citizen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