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배·류제화 후보, 전교조 지부장과 ‘새로운 세종’ 교육 발전 논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09:29]

이준배·류제화 후보, 전교조 지부장과 ‘새로운 세종’ 교육 발전 논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2 [09:29]

▲ 이상미 전교조세종지부장과 이준배 후보  © 이준배 사무소


이 후보 “새로운 세종, 교육이 밑거름 되어야”

류 후보“교육계와 협력하여 보다 나은 교육환경 만들어 가겠다”

이 지부장 “교육이 달라져야 모든게 바뀔 수 있다”

 

국민의힘 세종갑 이준배 후보와 세종을 류제화 후보가 이상미 전교조세종지부장과 ‘새로운 세종’을 만들기 위한 밑거름인 ‘세종 교육’ 발전을 위한 활동을 약속했다.

 

이 후보와 류 후보는 지난 1일 오후 이상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세종지부장과 대화를 나누고 새로운 세종을 만들기 위해 ‘세종 교육’의 미래에 대한 심도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준배 후보는 ‘새로운 세종’을 만들기 위해 교육 현장에서 뛰는 교원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며 이를 바탕으로 세종 교육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이 후보는 “지역 인재 육성이야 말로 새로운 세종을 위한 준비 단계”라며 “앞으로도 교원 여러분들의 교육 현장에서 애로사항 등을 경청해 세종 교육의 밑거름을 만들어 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류제화 후보는 교육 분야의 핵심 과제와 주요 요구사항에 대한 노동조합의 의견에 귀 기울였다. 

 

그는 교원의 교육권 보장, 교원의 시민권·노동권 보장, 질 높은 교육환경 조성과 교육자치, 돌봄 국가책임제, 학교 주4일제 도입,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교육 공공성 강화, 기후 정의 실현, 아동·청소년 복지 실현 등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경청했다.

▲ 류제화 후보와 이상미 지부장  © 류제화 사무소


이날 류제화 후보는 교육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조하고 "교육은 우리 사회의 미래를 책임지는 중요한 부분이며, 교육계와 협력하여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미 지부장은 교원의 정치기본권 확보에 대해 강조면서 교육이 바뀌어야 세종의 미래가 바뀔 수 있고 저출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며 세종의 미래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 후보에게 당부했다.

 

이 지부장은 또 “후보님들이 말하시는 ‘새로운 세종’의 시작이 ‘세종 교육’과 함께 된다면 좋을 것 같다”며 “앞으로 세종 교육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Jun-bae Ryu Shoes discussed the development of ‘New Sejong’ education with the head of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branch.

 

Candidate Lee “New Sejong, education must be the foundation”

Candidate Ryu “We will create a better educational environment by cooperating with the education community.”

Branch Manager Lee: “Everything can change only when education changes.”

 

People Power Party Sejong Gap candidate Lee Joon-bae and Sejong candidate Ryu Je-hwa promised activities to develop ‘Sejong education’, which is the foundation for creating a ‘new Sejong’, with Lee Sang-mi, head of the Jeongyo Sejong branch.

 

Candidate Lee and Candidate Ryu had a conversation with Lee Sang-mi, head of the Sejong branch of the National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on the afternoon of the 1st and had an in-depth conversation about the future of ‘Sejong education’ to create a new Sejong.

 

Candidate Lee Jun-bae expressed his intention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teachers working in the educational field to create a ‘new Sejong’ and responded that he would create the future of Sejong education based on this.

 

Candidate Lee explained, “Fostering local talent is the preparatory step for a new Sejong,” and added, “I will continue to listen to teachers’ difficulties in the educational field and make efforts to lay the foundation for Sejong education.”

 

Candidate Je-Hwa Ryu listened to the labor union's opinions on key tasks and major demands in the field of education.

 

He guarantees teachers' right to education, guarantees teachers' civil and labor rights, creates a high-quality educational environment and educational autonomy, national responsibility for care, introduces a four-day school week, strengthens the public nature of education from kindergarten to university, realizes climate justice, and realizes children and youth welfare. I listened to various opinions about this.

 

On this day, candidate Ryu Je-hwa emphasized cooperation in the field of education and said, "Education is an important part responsible for the future of our society, and I will work with the education community to create a better educational environment."

 

Branch leader Lee Sang-mi emphasized securing teachers' basic political rights and said that Sejong's future can change only when education changes and the low birth rate problem can be solved, and asked candidate Lee to engage in various activities for Sejong's future.

 

Director Lee also said, “I think it would be good if the beginning of the ‘new Sejong’ that the candidates are talking about comes with ‘Sejong education,’” and asked, “I would like to ask for various activities for Sejong education in the futur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