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덕구 오정동에 대전 대표도서관 건립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4:50]

대전시, 대덕구 오정동에 대전 대표도서관 건립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14:50]

▲ 도서관정책 및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브리핑 사진3  © 대전시


대전시가 일류 문화도시 정착을 위해 대전 공공도서관을 대폭 확대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동구 가양동과 서구 관저동에 제2, 제3 시립도서관이 지어지고, 대덕구 오정동엔 대전을 대표하는 대표도서관을 건립한다고 1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제1시립도서관인 한밭도서관은 본관 3층 리모델링에 이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그린 리모델링을 추진하며, 공공도서관 외에 작은도서관, 스마트도서관, 북카페 등이 지역 곳곳에 생겨 시민들의 도서관 이용이 한층 편리해진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일 대전시청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민선 8기 도서관 확충 및 독서문화 활성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시장은 "도서관은 무한한 가능성과 상상력을 제공하는 우주 공간과도 같으며, 일류 문화시민의 미래를 만들어 갈 강하면서도 유연한 힘은 도서관에서 찾을 수 있다"며 "도서관을 지식정보 문화공간으로 시민의 일상과 함께 하는 공유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인프라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은 도서관 한 곳당 회원 수가 7만여 명이며 도서 대출 권수는 16만 권으로 전국 1위지만, 인구 100만 명 기준 도서관 수는 17개로 전국 최하위권이다.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도서관을 향유할 수 있도록 수요에 맞는 인프라 확충이 필요한 배경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2개의 권역별 도서관과 명품 대표도서관을 새로 건립할 예정이다. 

 

먼저 두 번째 시립도서관으로 동부권역 동대전 시립도서관이 세워진다. 현재 동구 가양동에 건립 공사 중으로, 오는 9월 준공 예정이다. 연면적 7354㎡에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총사업비 290억 원이 투입된다. 연내 시범 운영을 거쳐 2025년 상반기 정식 개관한다. 어린이 청소년 중심의 창의 융합 도서관으로, 교육과 문화 인프라가 부족한 동부지역의 지식·정보·문화 향유권 강화가기대된다.

 

서구 관저동엔 제3 시립도서관이 건립된다. 연면적 6500㎡에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436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2026년 착공, 2028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의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심사가 진행 중이며, 이달 중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관저 지역은 도시확장에 따라 신 주거지역으로 개발되고 있는 곳"이라며 "지역의 정체성을 보존하고 공동체의 소통과 화합을 이루는 지역 커뮤니티의 중심이자 모든 세대가 자유롭게 이용하는 시민의 생활문화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제2시립도서관(동대전도서관)조감도  © 대전시


이와 함께 시를 상징할 대표도서관도 짓는다. 연면적 2만㎡ 내외로 약 1,500억 원이 투입되며 2027년 착공, 2029년 개관이 목표다. 대표도서관의 입지는 도시의 균형발전과 지역 간 문화 격차 해소, 지역발전의 파급효과를 고려해 대덕구 오정동 일대를 검토 중이다.

 

도시 명품화를 위해 획기적인 디자인을 적용, 건물 자체로 대전시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한밭도서관의 경우에는 45억 원을 투입, 2020년 본관 3층(2725㎡) 전 층을 북카페형 자료실로 리모델링한 데 이어 에너지 절감과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현재 그린 리모델링을 추진 중이다. 2025년 준공 예정으로 10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시장은 이날 공공도서관 신축 및 리모델링과 함께 일류시민의 힘을 키우는 건강한 독서생태계 조성을 위해 영유아를 위한 '우리대전 북스타트' 운동 확대 계획도 밝혔다. 대전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출생 등록 아동 약 7,000명에게 평생독서의 시작이 될 책꾸러미를 선물, 이를 더 확대할 방침이다.

 

또 시민들이 쉽게 책을 만날 수 있도록 동네마다 도서관 환경을 조성하는 '1동 1도서관' 확충도 추진키로 했다. 현재 시의 82개 행정동 중 25개 동에는 도서관 시설이 부재해 접근시간은 평균 44분으로 시민 편의를 위한 도서관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동네마다 여건에 맞는 공공도서관, 작은도서관, 스마트도서관, 북카페 등 다양한 형태의 독서 공간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 시장은 "도서관 확충은 시민 누구나 비용 없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도심 속에서 머물 수 있는 공간이 늘어난다는 뜻"이라며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세계적 도서관 건립과 건강한 독서생태계 조성으로 일류시민의 품격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Daejeon Representative Library established in Ojeong-dong, Daedeok-gu

 

Daejeon City is significantly expanding the Daejeon Public Library to establish itself as a first-class cultural city.

 

To this end,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1st that the second and third city libraries will be built in Gayang-dong, Dong-gu and Gwanjeo-dong, Seo-gu, and a representative library representing Daejeon will be built in Ojeong-dong, Daedeok-gu.

 

According to Daejeon City, Hanbat Library, the first municipal library, is pursuing green remodeling to save energy following the remodeling of the third floor of the main building, and in addition to public libraries, small libraries, smart libraries, and book cafes have been created throughout the region to encourage citizens to use the library. This becomes even more convenient.

 

Daejeon Mayor Lee Jang-woo announced the ‘8th popularly elected library expansion and revitalization of reading culture plan’ at Daejeon City Hall on the 1st.

 

Mayor Lee said, “Libraries are like outer space that provide infinite possibilities and imagination, and the strong yet flexible power to create the future of first-class cultural citizens can be found in libraries.” He added, “Libraries serve as knowledge, information, and cultural spaces for citizens. “We plan to significantly expand our infrastructure to make it a place to share our daily lives,” he said.

 

Daejeon ranks first in the country with approximately 70,000 members per library and 160,000 books borrowed, but ranks last in the country with 17 libraries per population of 1 million. This is why there is a need to expand infrastructure to meet demand so that citizens can enjoy libraries without inconvenience.

 

To this end, Daejeon City plans to build two new regional libraries and a premium representative library.

 

First, the Dongdaejeon City Library in the eastern region will be built as the second city library. It i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in Gayang-dong, Dong-gu, and is scheduled for completion in September. The total project cost will be KRW 29 billion, with a total floor area of 7,354 m2, 3 floors above ground and 1 floor underground. After pilot operation within the year, it will officially open in the first half of 2025. As a creative convergence library centered on children and youth, it is expected to strengthen the right to enjoy knowledge, information, and culture in the eastern region, which lacks educational and cultural infrastructure.

 

The third city library will be built in Gwanjeo-dong, Seo-gu. KRW 43.6 billion is scheduled to be invested for a total floor area of 6,500㎡, 5 floors above ground and 1 floor underground.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begin in 2026 and open in 2028. Currentl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s conducting a preliminary evaluation of the establishment feasibility, and we plan to quickly pursue follow-up administrative procedures as soon as the results are released within this month.

 

Mayor Lee said, “The official residence area is being developed as a new residential area as the city expands,” adding, “It is the center of the local community that preserves local identity and promotes community communication and harmony, and is a civic living and cultural space freely used by all generations.” “I will make it happen,” he said.

 

□Along with this, a representative library will be built to symbolize the city. With a total floor area of approximately 20,000 m2, approximately 15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and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begin in 2027 and open in 2029. The location of the representative library is being considered in the Ojeong-dong area of Daedeok-gu, taking into account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ity, resolution of cultural gaps between regions, and ripple effects of regional development.

 

The plan is to apply a groundbreaking design to make the city a luxury building, so that the building itself can become a landmark of Daejeon.

 

In the case of Hanbat Library, 4.5 billion won was invested to remodel the entire 3rd floor (2,725㎡) of the main building into a book cafe-type data room in 2020, and green remodeling is currently being promoted to save energy and create a pleasant environment. I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5 and 1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Along with the construction and remodeling of public libraries, Mayor Lee also announced plans to expand the 'Our Daejeon Book Start' movement for infants and toddlers to create a healthy reading ecosystem that empowers first-class citizens. Daejeon City is the only city in the country to gift book bundles to about 7,000 children registered at birth, which will be the start of lifelong reading, and plans to expand this further.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romote the expansion of 'one library per building', which creates a library environment in each neighborhood so that citizens can easily access books. Currently, 25 of the city's 82 administrative wards do not have library facilities, and the average access time is 44 minutes, which means there is a need to expand libraries for the convenience of citizens. Accordingly, the city plans to create various types of reading spaces such as public libraries, small libraries, smart libraries, and book cafes that suit the conditions of each neighborhood.

 

Mayor Lee said, “The expansion of libraries means that there will be more space for all citizens to stay safely and comfortably in the city without cost,” adding, “We will raise the quality of first-class citizens by building a groundbreaking and creative world-class library and creating a healthy reading ecosystem.” emphasiz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