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한화이글스처럼 무기력 떨쳐내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5:08]

이장우 대전시장, 한화이글스처럼 무기력 떨쳐내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15:08]

▲ 확대간부회의에서 한화이글스 복장을 하고 있는 이장우 대전시장 사진  © 대전시,이장우 대전시장


이장우 대전시장이 1일 주재한 확대간부회의에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참석해 한화이글스처럼 무기력을 떨쳐내고 초일류경제도시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32년 만에 파죽의 7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한화이글스를 격려하며, 한화이글스의 성과처럼 시정 성과를 주문했다.

 

이 시장은 “우리 시가 도시 브랜드평판 조사에서 20위권에 머물러 있다가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2~3위로 급상승했다. 지난해 2월 발표한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의 '2022년 글로벌 혁신지수' 중 과학기술 집약도 부문 전 세계 3위, 아시아 1위를 차지했다”라며 “대규모 국가산단 지정과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 등 국책사업이나 국가 현안도 우리 시가 승승장구하는 상황에서 한화이글스의 성과는 상징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한화는 열여덟 살의 특급 신인 황준서가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르며 연승 질주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한화는 단독 1위로 3월을 마치고 기분 좋은 4월을 맞이하게 됐다.

 

이 시장은 “내년 신축야구장 개막에 맞춰 한화이글스가 우승 트로피를 함께 들어 올렸으면 좋겠다. 더불어 하나대전시티즌 등 대전을 연고로 한 프로 구단들이 승승장구해 우리 시민들에게 큰 희망을 줬으면 한다”라면서 “우리 시도 한화이글스처럼 그동안의 부진과 무기력함을 완전히 씻어내고 세계 초일류 도시로 가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류경제 도시 실현의 초석이 될 신규 산업단지 535만 평 조성을 가장 먼저 챙겼다.

 

이 시장은 대전도시공사의 자본금 확충계획을 언급한 뒤 “우리 시의 경제 규모를 키우는 일이야말로 가장 큰 현안”이라며 “경제 규모는 그냥 키워지는 게 아니라 좋은 기업을 육성하고 유치하는 것이다.‘우리 도시는 우리 스스로 일군다’라는 원칙에 따라 도시공사의 기능과 역할이 더 확충돼야 하고, 산단 조성은 빠르게 진척돼야 하니까 자본금 확충은 산업용지 구축에 어려움이 없도록 신속히 마무리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산하기관의 혁신 및 생산성 향상, 조직 관리 등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각자의 조직에 헌신하는 것이 시민들에게 봉사하는 길이다. 기관을 책임지는 수장이 됐다는 건 영광스러운 일 아니냐”라며 “그런데 그 영광은 시민들에게 헌신하고 최선을 다해 일할 때 빛나는 것이지, 그 자리에 앉은 것이 영광이 아니다”라고 짚었다.

 

또 본격적인 봄철을 맞이해 산불 예방의 각별한 대비를 주문하며 장태산 휴양림의 경우 진입로가 좁아 산불이 났을 때 어려움이 많은 만큼‘진입로 확장에 대한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대한민국과학축제’가 대전에서 개최되는 만큼 과학 수도에 걸맞은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줄 것을 주문했으며, 총선에 대비하여 투표함 관리 및 투·개표 시스템 등의 철저한 준비를 지시했다.

 

이와 함께 오는 7월 정기 인사에서 승진하는 젊은 국장들에 대해 자치구 부구청장으로 최대한 우선 배치 ,공직자들이 퇴직 이후의 삶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업무 역량 강화 및 자격증 취득 등의 세밀한 준비 ,지방세 고의 체납자 강력 징수 조치 ,0시 축제 홍보 본격화 등을 주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let's shake off lethargy like the Hanwha Eagles...

 

Daejeon Mayor Lee Jang-woo attended the expanded executive meeting presided over on the 1st wearing a Hanwha Eagles uniform and emphasized that, like the Hanwha Eagles, we should shake off lethargy and leap forward into a top economic city.

 

At the meeting that day, Mayor Lee encouraged the Hanwha Eagles, who are on a 7-game winning streak for the first time in 32 years, and requested that the city's administration achieve results similar to those of the Hanwha Eagles.

 

Mayor Lee said, “Our city was ranked 20th in the city brand reputation survey, but has risen sharply to 2nd or 3rd place since the end of last year. “We ranked 3rd globally and 1st in Asia in the science and technology intensity category of the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WIPO)’s ‘2022 Global Innovation Index’ announced in February last year,” he said. “Designation of a large-scal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3 axes of space industry clusters. “I think the performance of Hanwha Eagles has great symbolic significance in a situation where our city is on a roll in national projects and national issues,” he said.

 

Hanwha continued its winning streak with 18-year-old rookie Hwang Jun-seo making an impressive debut. As a result, Hanwha ended March in first place and is entering a pleasant April.

 

Mayor Lee said, “I hope the Hanwha Eagles will lift the championship trophy in time for the opening of the new baseball stadium next year. In addition, I hope that professional clubs based in Daejeon, such as Hanwha Citizens, will continue to win and give great hope to our citizens,” he said. “Like the Hanwha Eagles, our city must work together to completely wash away its past sluggishness and lethargy and become a world-class city.” He emphasized.

 

At the same time, the first priority was to create a new industrial complex of 5.35 million pyeong, which would become the cornerstone of realizing a first-class economic city.

 

After mentioning the Daejeon Urban Corporation's capital expansion plan, Mayor Lee said, "Increasing the size of our city's economy is the biggest issue," and added, "The size of the economy is not just about growing, but fostering and attracting good companies. 'Our city.' “Following the principle of ‘we do it ourselves,’ the functions and roles of urban construction must be further expanded, and the construction of industrial complexes must progress quickly, so I hope that the capital expansion will be completed quickly so that there are no difficulties in establishing industrial land,” he said.

 

He then emphasized innovation and productivity improvement of affiliated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al management.

 

Mayor Lee said, “Devoting oneself to one’s organization is the way to serve citizens. “Isn’t it an honor to be the head of an organization?” he said, adding, “But that honor shines when you are devoted to the citizens and do your best; it is not an honor to sit in that position.”

 

In addition, with the spring season in full swing, he called for special preparations to prevent forest fires and requested that 'measures be taken to expand the access road' as the access road to Jangtaesan Recreational Forest is narrow and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the event of a forest fire.

 

In addition, as this year's 'Korea Science Festival' will be held in Daejeon, it was ordered to show a variety of contents befitting the capital of science, and thorough preparations such as ballot box management and voting and vote counting systems were ordered in preparation for the general election.

 

In addition, young directors who will be promoted in regular personnel appointments in July will be assigned as priority as possible as deputy district heads, detailed preparations such as strengthening work capabilities and obtaining certifications that can help public officials pioneer life after retirement, and local tax He ordered strong collection measures for willful delinquents and full-scale promotion of the midnight festival.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