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입주예술가 선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5:21]

대전문화재단,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입주예술가 선정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15:21]

▲ 대전문화재단     ©김정환 기자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시각예술 레지던시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이하 창작센터)가 8명의 11기 입주예술가를 최종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창작센터는 개관이래 10년동안 80명의 국내·외 시각예술분야 작가들을 배출했으며, 미술작품을 심화·발전시킬 수 있는 입주예술가 개인 프로젝트 지원, 이론·기술 전문가를 만나는 멘토링과 재료비 지원, 도록 제작 등을 통해 안정적인 작품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인큐베이팅의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연중 그룹전과 개인전을 열어 입주예술가에게 발표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원도심으로 이전한 창작센터는 새롭게 시작될 공간에서 대전지역의 시각 예술인들이 전국적인 예술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인큐베이팅 역할을 강화하고자 지역형 작가제도를 신설했다. 

 

백춘희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창작센터 이전 등을 두고 많은 우려의 목소리가 있음을 알고 있다”며, “대전문화재단은 합리적 예산운영을 통해 입주예술가를 증원할 뿐만 아니라 지원규모도 축소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창작센터에 대한 미술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한편, 일각에서 센터 이전 및 운영비 감액 등으로 창작센터의 정상적인 운영 여부에 대해 우려를 표했으나, 지역형 작가제도를 통해 대전에 연고를 둔 시각예술가를 전년보다 증원했을 뿐 아니라, 총 인원도 확대했다. 

 

창작센터 11기 입주예술가 현황은 보면 김명득(설치, 뉴미디어) ,김민우(평면) ,이현우(평면) ,임장순(평면) ,이정민(평면, 설치) ,임승균(입체, 설치) ,김진(입체, 설치) ,이윤희(입체) 등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ultural Foundation selected as resident artist for Daejeon Temi Art Creation Center

 

Daejeon Themi Art Creation Center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reation Center), a visual arts residency operated by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as finally selected eight artists for its 11th residency.

 

In the 10 years since its opening, the Creation Center has produced 80 domestic and foreign visual arts artists, and provides support for individual projects of resident artists to deepen and develop their art works, mentoring with theory and technology experts, support for material costs, catalog production, etc. It plays the role of incubation to enable stable artistic activities.

 

In addition, group and individual exhibitions are held throughout the year to provide presentation opportunities to resident artists.

 

The Creation Center, which moved to the original city center this year, established a regional artist system to strengthen its incubation role in the new space so that visual artists in the Daejeon area can become national artists.

 

Baek Chun-hee, CEO of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said, “We are aware that there are many voices of concern regarding the relocation of the creative center,” and added,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will not only increase the number of resident artists through reasonable budget management, but will also not reduce the scale of support.” “He dispelled the art world’s concerns about the creative center.

 

Meanwhile, some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normal operation of the creative center due to the relocation of the center and reduction in operating costs, but through the regional artist system, not only did the number of visual artists connected to Daejeon increas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the total number of people also increased. 

 

The current status of the 11th Creation Center's resident artists includes Myeong-deuk Kim (installation, new media), Min-woo Kim (flat), Hyun-woo Lee (flat), Jang-soon Lim (flat), Jeong-min Lee (flat, installation), Seung-gyun Lim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and Jin Kim (three-dimensional, installation). ), Lee Yun-hee (three-dimensional), etc.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