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충북도, 동반성장 강화 상생발전 ‘맞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6:56]

세종시-충북도, 동반성장 강화 상생발전 ‘맞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16:56]

▲ 세종시-충북도_협약 사진  © 세종시


세종시와 충청북도가 동반성장 강화와 상생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상생발전 강화에 나선 세종시와 충북도는 지역이 주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도모델 구축과 동반성장 강화를 위한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최민호 시장은 1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양 기관의 우수정책과 분야별 자원 활용의 범위를 확대하고 초광역생활경제권 조성 등 협력성과를 지속·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상생협약에 따라 양 지자체는 출산·양육 지원을 통한 저출산 극복과 자원 공유를 통한 문화·관광산업 육성에 나선다.

 

또 충청권 대표 국제행사 공동홍보 성공개최 지원, 농업·농촌 활성화 및 농산물 교류지원, 상생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 세종’, ‘전국 유일 출생율 증가 도시, 충북’이 시행 중인 출산·양육 지원 우수정책을 공유해 저출산과 지방소멸 극복 등 국가 현안 대응을 위한 선도모델 마련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저출산 극복 정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출산율 2.0 희망 공동프로젝트 추진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향후 실무협의를 통해 협력 과제를 추가 발굴·추진하는 등 세종시와 충북도 간 전략적·입체적 동반자 관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이날 협약식 이후에는 최민호 시장이 충북도청 전 직원을 대상으로‘5,000년 빈곤의 극복, 그리고 그 이후’를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는 지난 3월 김영환 충북지사가 세종시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특강에 이어 지역의 핵심정책과 충청권의 발전 방향의 큰 그림을 공유하는 의미로 마련된 것이다.

 

최민호 시장은 특강에서 대한민국 미래 경영을 위한 전략과 세종시 주요 정책을 소개하며 “위기의 대한민국에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세계·미래·문화경영 의지와 청년을 위한 기회 확대가 필요하다”며 “대한민국 제2의 수도 세종의 위상과 지위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면서 충북도와의 상호 협력 체계를 견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 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and Chungcheongbuk-do, join hands for win-win development to strengthen shared growth

 

Sejong City and Chungcheongbuk-do joined hands to strengthen mutual growth and achieve win-win development.

 

Sejong City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which are working to strengthen win-win development, announced that they signed a win-win development business agreement to establish a leading model for region-le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strengthen win-win growth.

 

To this end, Mayor Choi Min-ho visited the Chungcheongbuk-do Provincial Office on the 1st and emphasized the need to expand the excellent policies of both organizations and the scope of resource utilization in each field, and to continue and strengthen cooperation achievements such as the creation of a super-regional living economy zone.

 

According to the win-win agreement on this day, both local governments will overcome the low birth rate through childbirth and childcare support and foster the culture and tourism industries through resource sharing.

 

In addition, we decided to cooperate in supporting the joint promotion and successful hosting of representative international events in the Chungcheong region, revitalizing agriculture and rural areas, supporting exchange of agricultural products, and promoting win-win development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particular, 'Sejong, the youngest city in the country' and 'Chungbuk, the only city in the country with an increasing birth rate' share excellent policies to support childbirth and childcare being implemented, and actively cooperate in establishing a leading model to respond to national issues such as overcoming low birth rates and local extinction. did.

 

To this end, we plan to establish a policy network to overcome low birth rates and cooperate in promoting joint projects for the hope of birth rate 2.0.

 

The strategy is to build a strategic and three-dimensional partnership between Sejong City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including discovering and promoting additional cooperation tasks through future working-level consultations.

 

After the agreement ceremony on this day, Mayor Choi Min-ho gave a special lecture on the topic of ‘Overcoming 5,000 years of poverty and beyond’ for all employees of the North Chungcheong Provincial Office.

 

This was prepared to share key regional policies and the big picture of the development direction of the Chungcheong region following a special lecture given by North Chungcheong Province Governor Kim Young-hwan for Sejong City employees last March.

 

In a special lecture, Mayor Choi Min-ho introduced Korea's future management strategy and Sejong City's major policies, saying, "In order to create opportunities for Korea in crisis, we need a will for global, future, and cultural management and expansion of opportunities for youth." “We will continue to work to secure the status and status of Sejong, the capital of Korea, and strengthen our mutual cooperation system with North Chungcheong Province,”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