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 의원,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 지원 유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5:51]

유승민 전 의원,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 지원 유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15:51]

 

▲ 박경호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유승민 전 국회의원  © 박경호 사무소


4.10 총선이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4월 첫날 국민의힘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대전 대덕구 박경호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대덕구 법동에서 박경호 후보와 함께 지역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지원 유세를 실시하고, 박 후보가 당선되도록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하는 등 박 후보 지원 사격을 실시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대전 대덕구에서 박경호 후보가 꼭 당선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왔다”고 설명하고 “박경호 후보는 오랫동안 공직에 계셨다. 제가 공약집을 꼼꼼히 읽어봤는데 하나하나가 알차고, 대덕의 구석구석을 생기있게 살리기 위한 공약을 냈다”고 박경호 후보의 정책을 강조했다.

 

이어진 발언에서 유 전 의원은 “박경호 후보는 검사와 국민권익위 부패방지 부위원장을 역임해 범죄와 싸우고 정의를 지켜낸 사람이다”라고 말하며 “박경호야말로 깨끗하고 능력 있고 소 신있고 양심을 지키는 정치이다”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야당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는데, “민주당에서는 반윤 200석, 180석 얘기를 하는데,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일주일에도 몇 번씩 재판을 받으러 다닌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국회의원이 돼도 형이 확정되면 감옥에 가야 한다”고 야권의 범죄성을 강조하며 국민의힘을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유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박경호 후보를 꼭 당선시켜서 국회로 보내달라”고 말하며 현장에 모인 대덕구민들에게 박경호가 일할 수 있도록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서 박 후보는 “재판을 받아야 할 사람이 재판도 받지 않고 법 위에 군림하려 한다. 또 곧 감옥에 갈 사람이 어떻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되어 정치를 하겠다고 나서느냐”고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경호 후보는 “저는 범죄와 부패를 막기 위해 평생을 노력한 사람이다”라고 말하며, “지금까지 살아온 것처럼, 저 박경호는 공정과 상식의 정치를 선보여 대덕구민의 자랑스러운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현장에 있는 유권자들에게 역설했다.

 

한편 박경호 후보는 대전산단 대개조로 첨단 융복합 산업단지 전환 ,조차장부지 미래지향 복합문화공간 종합개발 ,디지털 물산업밸리 클러스터 추진 ,장애인 불편없는 ‘무장애 대덕’추진,청년 및 신혼부부 공공임대 행복주택 건립 확대 ,간병비 부담에 국가 책임 강화 ,평생직업교육을 위한 민관산학 클러스터 조성 ,신탄진,회덕 역세권 복합개발 추진 ,교육발전특구 지정 추진 ,연축지구 공공기관 이전 추진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선거운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is campaigning in support of candidate Park Kyung-ho in Daedeok-gu, Daejeon.

 

With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 approaching in 9 days, on the first day of April, former National Assembly member Yoo Seung-min of the People Power Party campaigned in support of candidate Park Kyung-ho in Daedeok-gu, Daejeon.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campaigned for local voters with candidate Park Kyung-ho in Beop-dong, Daedeok-gu at 1 p.m. on this day and campaigned in support of candidate Park, appealing for active support for candidate Park to be elected.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explained, “I came with the sincere hope that candidate Park Kyung-ho will be elected in Daedeok-gu, Daejeon,” and added, “Candidate Park Kyung-ho has been in public office for a long time. “I have read the pledge book carefully, and every single one is clear, and I have made a pledge to revitalize every corner of Daedeok,” he said, emphasizing candidate Park Kyung-ho’s policies.

 

In his subsequent remarks, former lawmaker Yoo said, “Candidate Park Kyung-ho is a person who fought crime and protected justice by serving as a prosecutor and anti-corruption vice-chairman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nd added, “Park Kyung-ho is a politician who is clean, capable, confident, and keeps his conscience.” I praised it.

 

Meanwhile, he continued to criticize the opposition party, saying, “The Democratic Party is talking about 200 seats for Ban Yoon and 180 seats, but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goes to trial several times a week. “Even if he become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Cho Kuk, the representative of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will have to go to prison if his sentence is confirmed,” he said, emphasizing the criminality of the opposition party and asking people to support the People Power Party.

 

Former Rep. Yoo finally said, “Please make sure to elect candidate Park Kyung-ho and send him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appealed to Daedeok-gu residents gathered at the site to support Park Kyung-ho so that he can do his job.

 

At this event, Candidate Park said, “A person who should be tried is trying to reign above the law without even going to trial. He also strongly criticized Lee Jae-myeo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Cho Kuk, leader of the Cho Kuk Innovation Party, saying, “How can someone who will soon be in prison step forward to beco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resenting the people and engage in politics?”

 

Candidate Park Kyung-ho said, “I am a person who has worked hard all my life to prevent crime and corruption,” and added, “Just as I have lived up to now, I, Park Kyung-ho, will show politics of fairness and common sense and beco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at Daedeok-gu residents can be proud of.” emphasized to

 

Meanwhile, candidate Park Kyeong-ho plans to transform Daejeon Industrial Complex into a high-tech convergence industrial complex, comprehensively develop a future-oriented complex cultural space on the site of the industrial complex, promote a digital water industry valley cluster, promote 'barrier-free Daedeok' without inconveniences for the disabled, and build public rental happy housing for young people and newlyweds. We put all our efforts into the election campaign with major pledges such as expansion, strengthening of national responsibility for the burden of nursing care costs, creation of a public-private-industrial-academia cluster for lifelong vocational education, promotion of mixed development in the Sintanjin and Hoedeok subway stations, promotion of designation as a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and promotion of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Yeonchuk district. I'm leaning.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