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임산부 이동지원 서비스사업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8:56]

대전시, 임산부 이동지원 서비스사업 추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4/01 [08:56]

▲ 임산부 택시 이용, 홍보 포스터


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국가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면서 정부 차원의 출산정책과 임산부에 다양한 정책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임산부의 이동 편의를 위해 4월 1일부터 ‘임산부 이동지원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임산부 이동지원서비스는 마이데이터플랫폼(무브메이트)과 대전사랑카드를 연계하여 임산부가 대전의 모든 개인·일반택시를 자유롭게 이용하고 바우처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기존에‘사랑나눔콜’임산부 이동지원서비스는 이용 가능한 바우처택시가 210대로 한정되어 있어 장시간 대기해야 하는 등 여러 불편이 있었다. 

 

이에 대전시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대전교통공사(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함께 데이터를 활용한 마이데이터 플랫폼(무브메이트)을 만들어 바우처택시뿐만 아니라 대전의 모든 개인·일반 택시를 임산부가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환경을 구축했다.

 

마이데이터플랫폼(무브메이트)을 이용하면 임산부는 예약 없이도 지나가는 택시를 이용할 수 있으며 택시플랫폼(카카오택시, 온다택시 등)도 이용 가능하다. 

 

마이데이터 플랫폼(무브메이트)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우선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임산부로 등록되어야 하며,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와 대전사랑카드가 있어야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romotes mobility support service project for pregnant women

 

Amid concerns over the weakening of national competitiveness due to population decline, various government-level maternity policies and policies for pregnant women are being promoted.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promote the 'Pregnant Women's Mobility Support Service' project from April 1 to facilitate the transportation of pregnant women. .

 

The pregnant women's mobility support service is a service that connects the My Data Platform (Move Mate) and the Daejeon Sarang Card to allow pregnant women to freely use all private and general taxis in Daejeon and use voucher subsidies.

 

Previously, the 'Love Sharing Call' pregnant women's mobility support service was limited to 210 voucher taxis, so there were many inconveniences, such as having to wait for a long time.

 

Accordingly, Daejeon City, together with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KISTI) and the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Mobility Support Center for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created a My Data platform (Move Mate) using data to provide not only voucher taxis but also all private and regular taxis in Daejeon to pregnant women. A service environment has been established so that people can use it.

 

By using My Data Platform (Move Mate), pregnant women can use passing taxis without making a reservation and can also use taxi platforms (Kakao Taxi, Onda Taxi, etc.).

 

In order to use the My Data Platform (Move Mate) service, you must first be registered as a pregnant woman at the Daejeon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Mobility Support Center and have a mobile phone in your name and a Daejeon Love Car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