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배 후보, 세종교통공사 근로자 근무환경 개선 약속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31 [14:31]

이준배 후보, 세종교통공사 근로자 근무환경 개선 약속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31 [14:31]

▲ 세종교통공사 버스운영센터를 찾은 이준배 후보가 버스 승무원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 이준배 사무소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을 맞은 이준배 국민의힘 세종(을) 국회의원 후보가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정치 행보로 세종시민의 표심 공략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31일 세종교통공사 버스운영센터를 찾아 시민의 발이되어 고생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약속했다.

 

이 후보의 ’우문현답‘은 세종시 발전과 시민들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분들의 일터를 찾아 문제점을 찾고, 이를 개선시키기 위해 현장에서 직접 일하는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31일 오후 1시 30분 경 세종교통공사 버스운영센터를 찾아 ‘우문현답’에 나선 이 후보는 운행을 마치고 돌아온 기사님들과 교대하는 기사님들 등 시민의 발이 되어 고생하고 계신 기사님들을 만나 애로사항 및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대화를 나눴다.

 

특히 이 후보는 버스 차고지의 주변환경과 휴게실 등을 둘러보고 기본 시설이 많이 미흡, 기사님들에게 환경 및 휴식공간 개선에 의지를 피력했다.

 

이준배 후보는 “시민의 발이 되어 365일 누구보다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기사님들”이라며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현장을 찾은 만큼 앞으로도 지역의 대소사를 가리지 않고 해결을 위해 현장중심의 정치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Jun-bae promises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for Sejong Transportation Corporation workers

 

People Power Party's Sejong National Assembly candidate Lee Joon-bae is trying to target the votes of Sejong citizens with his political move of 'answering the right question (the answer to our problems is on the ground)'. On the 31st, he visited the Sejong Transportation Corporation Bus Operation Center to ask for citizens' support. He promised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of workers who are suffering due to the above-mentioned conditions.

 

Candidate Lee’s ‘Foolish Questions and Answers’ was prepared to visit the workplaces of those who are dedicated to the development of Sejong City and its citizens, find problems, and listen to the opinions of those working directly on site to improve them.

 

At around 1:30 p.m. on the 31st, candidate Lee visited the Sejong Transportation Corporation Bus Operation Center and answered 'Right Questions and Answers'. He met with drivers who were working hard as citizens, including drivers who returned from work and drivers on shift, and asked about their difficulties. and had conversations about improving the working environment.

 

In particular, candidate Lee looked around the surrounding environment and rest room of the bus depot and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improve the environment and rest area for drivers, noting that the basic facilities were insufficient.

 

Candidate Lee Jun-bae said, “Drivers are the people who serve as citizens and work harder day and night than anyone else, 365 days a year,” and added, “As I visited the site to actively solve unresolved problems, I will continue to work on site-centered efforts to resolve issues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large or small in the region.” “I will pursue politics,” he emphasiz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