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2030년까지 온실가스 87만 톤 감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09:07]

세종시, 2030년까지 온실가스 87만 톤 감축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29 [09:07]

▲ 세종시청 전경[사진=세종시]     ©김환일

세종시가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줄어든 132만 3000톤으로 감축에 나선다.

 

세종시는 전환, 건물, 수송, 농축산, 폐기물, 흡수원 등 6개 부문별 감축목표를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이응패스 도입과 정원도시 조성 등 90개의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29일 시청에서 ‘세종시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세종시 제1차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최종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민호 시장과 정상만 민간위원장 등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은 이 자리에서 ‘세종시 제1차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최종안과 ‘2023년 세종시 기후위기 적응대책 이행점검 결과보고서’를 심의‧의결했다.

 

이날 확정된 최종안은 ‘2050 탄소중립을 향한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지속가능 미래도시’라는 비전 아래 오는 2030년까지 2018년(219만 1,000톤CO2eq) 대비 40%인 86만 8,000톤CO2eq 감축을 목표로 한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가 관리하는 부문은 전환 ,건물 ,수송 ,농축산 ,폐기물 ,흡수원 등 총 6개 부분이며, 90개의 세부 사업이 추진된다.

 

주요 사업으로는 전환 부문에서는 오는 2030년까지 1㎿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1곳 설치, 6-2 생활권 제로에너지타운 조성, 에너지저감형 그린산업단지 전환 등이 추진된다.

 

건물 부문에서는 신축 공공건물 제로에너지건축물(ZEB) 3등급 수준 시행, 건축물의 에너지효율 향상과 에너지 관리 최적화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8만 3,000톤까지 줄인다는 계획이다.

 

수송 부문에서는 이응패스와 어울링 자전거 이용 활성화, 전기‧수소차 지원 및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등 친환경차 전환, 교통 수요관리로 2030년까지 19만 9,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계획이다.

 

농축산 부문에서는 저메탄 사료, 양질의 조사료 이용 확대 및 저탄소 가축 사양관리가 추진으로 4만 7,000톤의 온실가스 감축할 계획이다.

 

폐기물 부문에서는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저감 활동, 새활용센터 운영으로 3만 4,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한다.

 

흡수원 분야에서는 정원 속의 도시 세종을 통한 다각적 탄소흡수원 확대 방안 마련하여 10만 4,000톤의 흡수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날 확정된 기본계획은 지난해 3월과 5월 두 차례 열린 세종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와 지난해 8월과 10월에 열린 탄소중립 기본계획 수립 정책 세미나 등 회의 내용을 토대로 마련됐다.

 

여기에 지난해 12월 5차에 걸친 감축 부문별 전문가 자문회의와 지난해 12월 28일과 올해 2월 27일 등 2회에 걸친 시민공청회 의견도 반영됐다.

 

최민호 시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이응패스, 정원도시 등 세종시만의 특색있는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탄소중립도시를 만들 것”이라며 “앞으로 2050년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위기로부터 안전한 미래도시 조성에 시민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reduce greenhouse gases by 870,000 tons by 2030

 

Sejong City plan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to 1.323 million tons by 2030, a 40% decrease from 2018, with the goal of achieving ‘carbon neutrality by 2050.’

 

Sejong City sets reduction goals in six sectors, including conversion, buildings, transportation,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waste, and sinks, and promotes 90 detailed projects,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Ieung Pass and the creation of a garden city, to realize them.

 

To this end, Sejong City held the ‘Sejong City 2050 Carbon Neutral Green Growth Committee’ at City Hall on the 29th and announced that it had finalized the final draft of the ‘Sejong City 1st Carbon Neutral and Green Growth Basic Plan’ with these contents.

 

At this meeting, Mayor Choi Min-ho and members of the Carbon Neutrality and Green Growth Committee, including private sector chairman Jeong Sang-man, deliberated on the final draft of 'Sejong City's 1st Carbon Neutrality and Green Growth Basic Plan' and the '2023 Sejong City Climate Crisis Adaptation Measures Implementation Inspection Result Report'. It was decided.

 

The final plan confirmed on this day aims to reduce 868,000 tons CO2eq, which is 40% compared to 2018 (2.191 million tons CO2eq), by 2030 under the vision of 'a sustainable future city safe from climate crisis toward carbon neutrality by 2050.' .

 

To achieve these goals, there are a total of six sectors managed by the city, including conversion, buildings, transportation, agriculture and livestock, waste, and sinks, and 90 detailed projects are promoted.

 

Major projects in the conversion sector include installing one 1MW-class hydrogen fuel cell power plant by 2030, creating a zero energy town in the 6-2 living area, and converting to an energy-reducing green industrial complex.

 

In the building sector, the plan i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by 483,000 tons by 2030 by implementing level 3 zero energy buildings (ZEB) in new public buildings, improving energy efficiency of buildings, and optimizing energy management.

 

In the transportation sector, we plan to reduce greenhouse gases by 199,000 tons by 2030 by activating the use of Eung Pass and Eulling bicycles, converting to eco-friendly vehicles such as supporting electric and hydrogen vehicles and supporting early scrapping of old diesel vehicles, and managing transportation demand.

 

In the agricultural and livestock sector, we plan to reduce greenhouse gases by 47,000 tons by expanding the use of low-methane feed, high-quality forage, and low-carbon livestock breeding management.

 

In the waste sector, 34,000 tons of greenhouse gases will be reduced through activities to reduce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by public institutions and operation of an upcycling center.

 

In the area of sinks, we plan to secure a sink of 104,000 tons by preparing a plan to expand various carbon sinks through Sejong, a city in a garden.

 

The basic plan confirmed on this day was prepared based on the contents of meetings such as the Sejong City Carbon Neutral Green Growth Committee held twice in March and May of last year and the policy seminar for establishing the carbon neutral basic plan held in August and October of last year.

 

In addition, opinions from the five expert advisory meetings for each reduction sector held in December last year and the opinions of two public hearings held on December 28 last year and February 27 this year were also reflected.

 

Mayor Choi Min-ho said,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we will continue to discover unique policies unique to Sejong City, such as Ieung Pass and Garden City, to create a carbon-neutral city.” He added, “We will achieve carbon neutrality in 2050 and create a future city that is safe from the climate crisis.” “We hope for the active participation of citizens and businesses,”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