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후보 ”중단없는 대덕 발전 위해 반드시 총선 승리하겠다“

오정네거리 출정 유세 후 현충원 참배, 이어 새로운미래 대전 집중 유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17:15]

박영순 후보 ”중단없는 대덕 발전 위해 반드시 총선 승리하겠다“

오정네거리 출정 유세 후 현충원 참배, 이어 새로운미래 대전 집중 유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28 [17:15]

▲ 새로운미래 집중유세에 참여한 박영순 후보와 안필용 후보  © 박영순 사무소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8일, 현 대덕구 국회의원인 박영순 후보와 새로운 미래 지도부가 오정네거리에서 출정식을 열고 총선 승리를 결의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우천과 이른 시간에도 오정네거리에 모인 지지자들과 함께 새로운미래 오영환 선대위원장을 포함한 지도부가 박영순 후보 출정의 힘을 모았다. 

 

박영순 의원은 “지난 4년간 대덕구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저를 선택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대덕구민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정치와 멈추지 않는 대덕구에 대한 대덕구민의 여망을 담아 반드시 총선 승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가로막고 있는 거대 양당의 방탄정치를 무너뜨리고, 새로운 미래, 희망의 정치문화를 창출하겠다”고 했고 “일 잘하는 재선 국회의원이 되어 ‘신성장 혁신도시 대덕’의 완성을 책임지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이날 박영순 후보는 출정식을 마치고 새로운미래 대전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과 새로운 미래 지도부와 함께 대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를 올리고 한민시장에서 대전 집중 유세를 이어갔다.

 

박영순 후보는 제22대 총선에서 ‘신성장 혁신도시 대덕’이라는 목표로 연축 스마트 혁신도시 조성, 공공기관 유치 가속화 ,경부선 철도 지하화와 연계한 대전 조차장 부지 복합개발 ,사통팔달 비래동~와동~신탄진동 도로개설사업 ,신대지구 4차산업혁명 테스트베드단지, 디지털 물산업 클러스터 조성 ,대전을 대전특별자치시로, 특별법 도입 등을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Park Young-soon: “I will definitely win the general election for the uninterrupted development of Daedeok.”

 

After campaigning at Ojeong intersection, visited the National Cemetery, followed by intensive campaigning in Daejeon for a new future.

 

On the 28th, the first day of the official campaign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candidate Park Young-soon, the current Daedeok-gu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the new future leadership held a launch ceremony at Ojeong Intersection and resolved to win the general election.

 

At the launch ceremony on this day, the leadership, including New Future campaign chairman Oh Young-hwan, along with supporters who gathered at Ojeong intersection despite the rain and early hours, gathered their strength for the launch of candidate Park Young-soon.

 

Assemblyman Park Young-soon said, “I am deeply grateful to the people of Daedeok-gu for choosing me and supporting me to work for Daedeok-gu over the past four years,” and expressed his ambition, “I will definitely win the general election with the hopes of Daedeok-gu residents for new politics and an unstoppable Daedeok-gu.” revealed.

 

He then said, “I will destroy the bulletproof politics of the two major parties that are blocking the present and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create a new future and a political culture of hope.” He added, “I will become a re-electe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works well an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completion of the ‘new growth innovation city of Daedeok.’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On this day,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Candidate Park Young-soon visited the Daejeon National Cemetery with the candidates running for the New Future Daejeon region and the New Future leadership, paid their respects, and continued intensive campaigning in Daejeon at Hanmin Market.

 

Candidate Park Young-soon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has the goal of 'Daedeok, a new growth innovation city' ▲Creation of a smart innovation city with rapid growth and acceleration of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Complex development of the Daejeon railroad yard site in connection with the undergrounding of the Gyeongbu Line ▲Road construction project in Birae-dong~Wadong~Sintanjindong in all directions ▲ Shindae District 4th Industrial Revolution test bed complex, creation of a digital water industry cluster ▲ Daejeon as Daejeon Special Self-Governing City, and the introduction of special laws were promis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