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갑 유지곤 후보, 3당 후보에 토론회 참석 동의 요청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0:43]

대전 서갑 유지곤 후보, 3당 후보에 토론회 참석 동의 요청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27 [10:43]

▲ 유지곤 후보  © 유지곤 사무소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앞두고 무소속 대전 서갑 유지곤 후보가 3당 후보에게 선관위 실시 토론회에 자신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동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지곤 후보는 27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장종태, 조수연, 안필용 후보에게 유일한 청년 후보인 자신이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 나갈 수 있도록 동의해 줄 것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선거관리위원회 선거방송 규정에 의하면 무소속 후보자는 여론조사 5% 초과 지지율을 받거나, 모든 후보자들이 동의할 경우 방송토론회에 참여가 가능하다.  

 

유지곤 후보는 “제 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임하는 무소속 청년 출마자로서 원내정당 후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규정으로 어려움이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라며, “서구갑 지역에서 저와 같은 40대 이하, 어린 자녀를 키우는 젊은 인구는 15만 999명으로 전체유권자 25만2271명의 59.8%에 달한다”고 설명한 뒤 “서구에서 세 아이를 키우는 40대 청년 후보로서 저출산 고령화 시대 청년 세대의 참여기회를 보장하고, 유권자의 알 권리 확대를 위해 청년후보인 유지곤이 존경하는 세 분 후보님과 토론회에서 서구갑 발전을 위한 미래비전을 나눌 수 있도록 동의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유지곤 후보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선의의 경쟁은 반드시 필요하며 “공정한 경쟁, 다양한 경쟁을 포용하는 모습에서 서구갑 유권자들은 정당과 후보자를 더욱 신뢰하게 될 것”이라며 동의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날 유지곤 후보는 이번 선거에 임하는 각오로 “두 번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아픔을 겪었지만 이제는 희망의 이야기만 하고 싶다”며, “선거는 민주주의 시민의 축제다. 행복한 정치를 꿈꾸는 청년 정치인으로서 유권자에게 이로운 행복한 선거운동을 통해 정치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 구민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선거 캠페인을 펼쳐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Yoo Ji-gon of Daejeon Seogap requests consent to attend debate from candidates of three parties

 

Ahead of the full-scale election campaign, independent candidate Daejeon Seogap Yoo Ji-gon asked candidates from three parties to agree to allow him to participate in a debate conduc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n the 27th, candidate Yu Ji-gon visited the Daejeon City Council press room and held a press conference asking candidates Jang Jong-tae, Su-yeon Cho, and Pil-yong Ahn to agree to allow him, as the only young candidate, to participate in a debate hosted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ccording to the Election Commission's election broadcasting regulations, independent candidates can participate in broadcast debates if they receive an approval rating exceeding 5% in public opinion polls or if all candidates agree.

 

Candidate Yoo Ji-gon said, “As an independent young candidate running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it is true that there are difficulties due to regulations that do not apply to candidates of the parliamentary political parties.” He added, “In the Western Gap region, there are young people like me in their 40s and under and raising young children. “The population is 150,999, which is 59.8% of the total voters of 252,271,” he said. “As a young candidate in his 40s raising three children in the West, I will guarantee participation opportunities for the young generation in an era of low birth rate and aging, and expand voters’ right to know.” “For this purpose, I would be grateful if you could agree to share the future vision for the development of the Western Gap in a debate with the three candidates whom youth candidate Yoo Ji-gon respects,” he said.

 

Candidate Yoo Ji-gon expressed his expectation for agreement, saying that good-faith competition is essential in a democratic society and that “Western-American voters will have more trust in political parties and candidates as they embrace fair competition and diverse competition.”

 

On this day, Candidate Yoo Ji-gon expressed his determination in this election, saying, “I experienced the pain of not being given a second chance, but now I want to only tell stories of hope,” and “Elections are a festival for democratic citizens. “As a young politician who dreams of happy politics, I will resolve distrust in politics through a happy election campaign that is beneficial to voters and run an election campaign that residents can sympathize with,”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