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규 산업단지 535만 평 조성 가속화...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15:48]

대전시, 신규 산업단지 535만 평 조성 가속화...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26 [15:48]

▲ 브리핑하는 이장우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민선 8기 이장우 대전시장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의 신규 산업단지 535만 평 조성계획이 본궤도에 올랐다.

 

대전시는 첨단 전략산업 육성을 통한 일류경제 도시 실현을 위해 경제발전에 초석이 될 신규 산업단지 5개소(1,891천m2, 58만평)를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신규 산업단지 예정지는 동구 판암IC 일원 삼정지구(218천m2, 7만 평), 서구 오동 지구(824천m2, 25만 평)와 봉곡 지구(332천m2, 10만 평), 대덕구 신대지구(291천m2, 9만 평), 유성구 가정로 일원 대덕특구 K-켄달스퀘어(L=1.8km, 226천m2, 7만 평)로 총 5개소이다.

 

대전시는 동구 삼정지구와 서구 봉곡지구는 뿌리산업 육성을 위한 특화 산단으로 조성하며, 서구 오동지구는 국방·우주·항공 산업 육성을 위한 첨단 산단이 들어선다. 대덕구 신대지구는 물 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는 등 4개 산단은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또 대덕특구 가정로 일원에 직장·주거·문화가 융복합된 고밀도 혁신 공간구축을 위한‘대덕특구 K-켄달스퀘어’(규모 L=1.8km, 226천m2, 7만 평) 조성계획도 발표했다.

 

‘대덕특구 K-켄달스퀘어’는 정부의‘첨단산업 글로벌 클러스터’육성 방안에 맞춰 미래 첨단전략 산업 육성을 위한 다기능·고밀도의 융복합 혁신 공간구축 사업이다.

 

대전시는 지난해 11월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였으며, 올해 안에 공기업 평가원의 타당성 검토를 완료하고 과기부에 특구 개발계획 수립을 요청하는 등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 신규 산단 5개소 위치도  © 대전시


대전시는 이번 발표한 신규 산단 조성 예정지 중 K-켄달스퀘어를 제외한 4개 지구(1,665천m2, 51만 평)에 대하여 본격적인 산업단지 개발에 앞서 개발행위허가 제한을 이날 실시했다고 밝혔다.

 

K-켄달스퀘어 조성 예정지는 과기부, 대전시 등 공공기관이 토지소유자로서 개발행위허가 제한이 필요하지 않다.

 

개발행위허가 제한 조치는 산단 조성 예정지의 무질서한 난개발 및 투기 방지를 통해 체계적인 산단 조성을 위한 것으로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지구에서 건축물의 건축과 공작물 설치, 토지형질 변경 등의 행위가 제한된다.

 

이번 신규 산업단지 5개소 조성 완료 후에는 생산유발효과 3579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677억 원, 고용유발효과 3068명의 기대효과가 예상된다.

 

대전시는 지난해부터 해당 지역에서 신규 산단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를 진행해 왔으며, 향후 신속한 산단 조성을 위해 공기업 평가원의 타당성 검토와 개발제한구역 해제 행정절차를 병행하여 추진할 방침이다.

 

일류 경제도시 실현의 초석 마련을 위해 산업단지 535만 평 조성계획을 발표(2023.9.8.)한 대전시는 산업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2027년까지 5개소 101만 평을 조성하고 2030년까지 15개소 434만 평의 신규 산업단지를 순차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accelerates the creation of a new industrial complex of 5.35 million pyeong...

 

Daejeon City's plan to create a new industrial complex of 5.35 million pyeong, which Lee Jang-woo, the 8th popularly elected mayor of Daejeon, is promoting as a key project, is on track.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create five new industrial complexes (1,891,000 m2, 580,000 pyeong) that will become the cornerstone of economic development in order to realize a first-class economic city by fostering cutting-edge strategic industries.

 

The planned locations for this new industrial complex are Samjeong District (218,000m2, 70,000 pyeong) near Panam IC in Dong-gu, Odong District (824,000m2, 250,000 pyeong) and Bongok District (332,000m2, 100,000 pyeong) in Seo-gu, and Sindae District in Daedeok-gu. (291,000m2, 90,000 pyeong), and K-Kendall Square, Daedeok Special District, around Gajeong-ro, Yuseong-gu (L=1.8km, 226,000m2, 70,000 pyeong), for a total of 5 locations.

 

In Daejeon, Samjeong District in Dong-gu and Bongok District in Seo-gu will be created as specialized industrial complexes to foster root industries, and Odong District in Seo-gu will be a high-tech industrial complex to foster defense, space, and aviation industries. It was announced that four industrial complexes, including the Sindae District in Daedeok-gu, will be created as a water industry cluster, are scheduled for completion in 2029.

 

Daejeon City also plans to create 'Daedeok Special District K-Kendall Square' (scale L=1.8km, 226,000m2, 70,000 pyeong) to build a high-density innovative space where work, residence, and culture are integrated in the Gajeong-ro area of Daedeok Special District. announced.

 

‘Daedeok Special District K-Kendall Square’ is a multi-functional, high-density convergence innovative space construction project to foster future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lan to foster a ‘high-tech industry global cluster’.

 

Daejeon City began establishing a basic plan in November of last year, and plans to proceed with speed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8, including completing a feasibility review by the Public Enterprise Evaluation Institute within this year and requesting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to establish a special zone development plan.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had implemented development permit restrictions on four districts (1,665,000m2, 510,000 pyeong) excluding K-Kendall Square among the newly announced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sites prior to full-scale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In the area where K-Kendall Square is scheduled to be built,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Daejeon City are the land owners, so there is no need for restrictions on development activities.

 

The restrictions on development activity permits are intended to create systematic industrial complexes by preventing disorderly development and speculation in areas scheduled for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and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and regulations, activities such as construction of buildings, installation of structures, and changes to land characteristics are restricted in the district.

 

After completing the construction of these five new industrial complexes, the expected production effect is 357.9 billion won, the added value effect is expected to be 167.7 billion won, and the employment effect is expected to be 3,068 people.

 

Daejeon City has been conducting a basic plan and feasibility review for the creation of a new industrial complex in the area since last year, and plans to carry out a feasibility review by the Public Enterprise Evaluation Institute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lifting restricted development zones in parallel in order to quickly create an industrial complex in the future.

 

Daejeon City, which announced a plan to create an industrial complex of 5.35 million pyeong (September 8, 2023) to lay the foundation for realizing a first-class economic city, is accelerating the creation of an industrial complex. We plan to sequentially build new industrial complexes in 15 locations with an area of 4.34 million pyeong.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