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머크사, 대전에 4천 3백억 원 규모 투자계획 확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21 [10:34]

독일 머크사, 대전에 4천 3백억 원 규모 투자계획 확정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21 [10:34]

▲ 머크사 공장 조감도  © 대전시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 독일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이하 머크사·대표 마티아스 하인젤)사의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가 대전에 들어선다.

 

머크사는 21일 대전시에 새로운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 건립을 위해 한화 약 4천 3백억원(3억 유로)을 투자하기로 지난 2월 말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 2023년도 5월, 산업통상자원부 및 머크사와 함께 새로운 아시아태평양 바이오 공정에 사용되는 원부자재 생산시설을 대전에 설립한다는 내용의 투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이번 결정은 양해각서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투자 규모와 계획을 확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대전 머크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유성구 둔곡지구 국제과학비즈니스 벨트 내에 약 4만 3천 제곱미터(약 1만 3천 평) 규모로 건설돼 보다 진화한 생산 및 유통시설과 자동화된 창고시설의 글로벌 수준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생산센터에는 머크사의 건조 분말 세포 배양 배지, 공정 용액(process liquid), 사전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Pre-GMP) 소규모 제조, 멸균 샘플링 시스템 등 바이오의약품 개발과 생산에 필수적인 제품과 솔루션이 공급된다.

 

앞으로 아시아태평양 전역의 제약 바이오 기업 및 바이오텍을 대상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공정 개발, 임상 개발 및 생산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투자는 지금까지 머크사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2028년 말까지 300여 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되며 사업 본격화에 따른 추가 고용으로 2033년에는 총 550여 개의 일자리 창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머크사의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대표는 "한국은 바이오의약품 개발 분야에서 뛰어난 수준의 연구, 제조 및 서비스를 수행하는 수많은 기관이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대전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입지를 확대하는 것은 역동적으로 진화하는 시장에서 고객과의 거리를 좁히고, 환자들에게 새 치료법을 빠르게 전달하고자 하는 머크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은 우수한 전문인력과 탄탄한 기술력, 그리고 성장잠재력이 뛰어난 바이오 기업들이 집적되어 있다”며 머크사와의 상생발전을 강조했다. 

 

대전 머크 바이오프로세싱 생산센터는 오는 5월 말 공사를 착공하여 2025년 준공돼, 2026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ermany's Merck confirms investment plan worth 430 billion won in Daejeon

 

The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of Germany's Merck Life Science (hereinafter referred to as Merck, CEO Matthias Heinzel), a leading global science and technology company, is opening in Daejeon.

 

Merck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s board of directors made a final decision at the end of February to invest approximately 430 billion won (300 million euros) to build a new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in Daejeon.

 

In May 2023, Daejeon City signed an investment cooperation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Merck & Co. to establish a production facility for raw materials used in the new Asia-Pacific bio process in Daejeon, and this decision is based on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It is significant that the specific investment scale and plan for implementation have been confirmed.

 

Daejeon Merck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was built on an area of approximately 43,000 square meters (approximately 13,000 pyeong) within the International Science Business Belt in Dungok District, Yuseong-gu, and boasts world-class smart facilities with more advanced production and distribution facilities and automated warehouse facilities. The factory system will be applied.

 

The production center is supplied with products and solutions essential for biopharmaceutical development and production, including Merck's dry powder cell culture medium, process liquid, Pre-GMP small-scale manufacturing, and sterile sampling systems.

 

In the future, we will support process development, clinical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biopharmaceuticals for pharmaceutical bio companies and biotech companies throughout Asia Pacific.

 

This investment is the largest investment Merck has made in the Asia Pacific region to date. The effect of creating about 300 new jobs is expected by the end of 2028, and a total of 550 jobs are expected to be created in 2033 due to additional employment as the business begins in earnest.

 

Matthias Heinzel, CEO of Merck & Co., said, “Korea is home to numerous organizations that perform high-level research, manufacturing and services in the field of biopharmaceutical development.”

 

“We expect that expanding our presence in the Asia-Pacific region, including Daejeon, will help us achieve our goal of shortening the distance with customers in a dynamically evolving market and quickly delivering new treatments to patients.” “He said.

 

Daejeon Mayor Lee Jang-woo emphasized win-win development with Merck, saying, “Daejeon is home to a concentration of bio companies with excellent professional manpower, solid technology, and outstanding growth potential.”

 

Daejeon Merck Bioprocessing Production Center i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at the end of May, be completed in 2025, and begin full-scale business in 202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