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인구 감소 ...최원철 시장 인구 증가 정책 '실종' 지적

2024년 2월 인구 10만 1772명...증가는 고사하고 708명 감소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11 [15:19]

공주시 인구 감소 ...최원철 시장 인구 증가 정책 '실종' 지적

2024년 2월 인구 10만 1772명...증가는 고사하고 708명 감소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11 [15:19]

▲ 공주시 전경  © 공주시


충남 공주시 인구가 2024년 2월 기준 10만 1772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2023년 보다 708명이 감소한 인구수로 최원철 공주시장이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인구 늘기기 정책이 무색할 정도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공주시가 대책도 없이 정책 대안으로 제시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행안부 자료에 따르면 2024년 2월 현재 공주시 인구는 10만 1772명으로 지난해 2월 10만 2480명 보다 702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년 전인 2019년 2월 인구수 10만 7175명과 비교, 금년 2월 인구수가 5403명 감소했다. 이는 연 평균 1080명 정도 줄고 있어 현 추세를 감안하면 2026년이나 2027년에는 10만명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이같은 인구수 감소는 세대원수 감소와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주시 세대당 인구수는 지난 2019년 2.14명에서 2020년 2.1명, 2021년 2.04명으로 세대당 2명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2022년 1.99명으로 2명 이하로 내려 앉았고 2023년 1.95명, 2024년 1.92명으로 지속적으로 줄어들어 세대원수 감소가 공주시 인구 감소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지적됐다.

 

인구 감소가 지방소멸로 이어지는 원인으로 부상한지가 하루 이틀 지난일도 아닌데, 눈 앞에 인구가 감소한 것이 뚜렷이 나타나고 있음에도 공주시 정책이 대안을 가진 정책이 아닌 선언적 의미의 정책을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최원철 공주시장이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지난해 야심차게 인구 증가 정책을 추진했으나, 1년도 되지않은 상황에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자 공주시의 인구감소 대응 전략이 대책없는 대책을 세운것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이에 따른 행정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공주시는 인구증가 정책 일환으로 지난해 10개 사업에 303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공주시가 진행한 사업 내용을 보면 △공주형 일자리 플랫폼 구축 20억원,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사업 100억원 △공주에서 살아보기(도심형) 15억원 △공주에서 한 달살기(농촌형) 500만원 △생활인구 증가를 위한 워케이션 사업 1억 2000만원 △청년 맞춤형 공공주택 조성사업 32억원 △공주시민 안전주거 플랫폼 구축 2억원 △농촌주거공간 개선사업(충남형 리브투게더) 120억원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8200만원 △글로벌평생학습도시 구현 12억원 등이다.

 

특히 공시는 지난해 인구감소 대응 5개년 계획 수립 및 1개년 시행계획 수립을 위해 400만원 상당의 포상금을 걸고 아이디어 공모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했다.

 

또한, 시는 매년 입학시즌을 맞아 국립공주대와 국립공주교대 대학생과 고등학생 등 타 지역에서 들어오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입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전입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공주시의 전략은 임시방편식 전략으로 항구적인 인구 늘리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공주시 관계자는 언론에 “청년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것이 공주시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며 특히 65세 이상 인구가 30%를 기록, 사망에 의한 자연감소가 큰 것도 원인”이라며 “일부 지자체에서 성공을 거둔 예처럼 신혼부부의 전출을 억제해 신생아 출산을 통한 자연 증가를 높이는 등 인구증가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City population decline...Mayor Choi Won-cheol points out population growth policy as ‘disappearing’

 

In February 2024, the population was 101,772... let alone increased, it decreased by 708.

 

The population of Gongju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was confirmed to be 101,772 as of February 2024.

 

This is a decrease of 708 people compared to 2023, and it is pointed out that Gongju City has presented it as a policy alternative without any countermeasures, as the population has decreased to the point that the population increase policy that Gongju Mayor Choi Won-cheol is ambitiously pursuing is ineffective.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population of Gongju City as of February 2024 was 101,772, a decrease of 702 from 102,480 in February of last year.

 

In particular, compared to the population of 107,175 in February 2019, five years ago, the population decreased by 5,403 in February of this year. This is decreasing by an average of 1,080 people per year, so considering the current trend, the number is expected to fall below 100,000 by 2026 or 2027.

 

It was confirmed that this decrease in population is not unrelated to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household members.

 

The population per household in Gongju City increased from 2.14 in 2019 to 2.1 in 2020 and 2.04 in 2021, recording more than 2 people per household.

 

However, the number dropped to 2 or less at 1.99 in 2022, and continued to decrease to 1.95 in 2023 and 1.92 in 2024, pointing out that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household members was a direct cause of Gongju City's population decline.

 

It hasn't even been a day or two since population decline emerged as a cause of regional extinction, and even though the population decline is clearly visible before our eyes, concerns are being raised that Gongju City's policy is being implemented as a declarative policy rather than a policy with an alternative. there is.

 

Above all, Gongju Mayor Choi Won-cheol pursued an ambitious population increase policy last year to prevent population decline, but when the population was found to have decreased in less than a year, it was pointed out that Gongju City's strategy to respond to population decline was a lack of measures. It is pointed out that this is causing distrust in administration.

 

In fact, Gongju City promoted a project investing 30.3 billion won in 10 projects last year as part of its population increase policy.

 

Looking at the details of the projects carried out by Gongju City, △ KRW 2 billion to build a Gongju-type job platform, △ KRW 10 billion for the construction of a rental smart farm complex, △ KRW 1.5 billion for living in Gongju (urban type) △ KRW 5 million for living in Gongju for a month (rural type) △ Living population KRW 120 million for work-related business for growth △ KRW 3.2 billion for youth-customized public housing creation project △ KRW 200 million for establishment of a safe housing platform for Gongju citizens △ KRW 12 billion for rural residential space improvement project (Chungnam-type Live Together) △ KRW 82 million for youth after-school academy △ Global 1.2 billion won for the implementation of a lifelong learning city.

 

In particular, the public notice system focused its administrative power last year on establishing a five-year plan to respond to population decline and a one-year implementation plan by holding a contest for ideas with a reward worth 4 million won.

 

In addition, the city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the number of people moving into the city every year during the admission season by providing relocation subsidies to students from other regions, such as college students and high school students from Gongju National University and Gongju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Gongju City's strategy is a temporary strategy and has limitations in permanently increasing the population.

 

In relation to this, an official from Gongju City told the media, “The declining youth population is considered to be the main cause of the population decline in Gongju City. In particular, the population over 65 years old recorded 30%, which is also due to the large natural decline due to death,” and “Some local governments have succeeded.” As in the previous example, we are seeking measures to increase population, such as suppressing the migration of newlyweds and increasing natural increase through the birth of newborns,”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