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에 소상공인 양성 거점 ‘세종 라이콘타운’ 개소

김환일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5:30]

세종시에 소상공인 양성 거점 ‘세종 라이콘타운’ 개소

김환일 기자 | 입력 : 2024/03/04 [15:30]

▲ 세종시 라이콘타운 1호점 개소  © 세종시


세종시가 창의적인 (예비) 소상공인의 창업과 혁신을 돕기 위한 라이콘타운 1호점이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라이콘타운 1호점은 4일 최민호 세종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시 조치원읍(조치원1길 48)에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

 

라이콘(LICORN, Lifestyle & Local Innovation uniCORN)은 거대 신생 기업(유니콘)을 지향하는 생활양식(라이프스타일)과 지역 분야 혁신기업을 의미한다.

 

이는 기술 기반 창업을 지원하는 기존 거점과 달리 기업가형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되는 창업지원 거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날 문을 연 세종 라이콘타운은 지난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라이콘타운 신규설치지역’ 공모 선정에 따라 설치됐으며 시는 기존 세종 보훈회관을 이전한 후 유휴 공간이던 건물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라이콘타운 내부에는 1층 체험형 공간, 2층 코워킹스페이스 및 창업상담실, 3층 강의실 및 스튜디오 등을 갖춰 (예비)창업자피칭대회, 창업 체험 및 상담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다.

 

또 예비 소상공인뿐 아니라 일반 소상공인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어 지역 청년과 혁신 소상공인이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22년 기준 세종시 소상공인 사업체 수는 2만 2000여 개, 종사자 수는 3만 8000여 명으로 2021년과 비교해 각각 8.7%, 4.4% 증가했다.

 

또 신생기업 기업생멸행정통계 조사(2022년)에 따르면 세종시 창업 후 3년 생존율은 47.7%로 전국 46.3%와 비슷한 수준이며 4년차부터는 43.8%로 전국 38.8% 대비 5%p 높게 나타났다.

 

세종시는 이번 라이콘타운 설치가 예비 창업자의 성장단계별 창업지원과 지원성격별 연계를 통한 창업 경쟁력 확보,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 구축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민호 시장은 “라이콘타운은 세종시 지역 상권을 이끌어갈 유망 기업을 육성하는 거점이 될 것”이라며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세종의 미래를 창조하고 도전하는 지역 소상공인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Lycon Town’, a small business training base, opened in Sejong City

 

Sejong City announced that the first Lycon Town store has opened to help creative (prospective) small business owners start up and innovate.

 

The first Lycon Town store held an opening ceremony on the 4th in Jochiwon-eup, Sejong City (48 Jochiwon 1-gil), with Sejong Mayor Choi Min-ho in attendance.

 

LICORN (Lifestyle & Local Innovation uniCORN) refers to an innovative company in the lifestyle (lifestyle) and local fields that aims to become a large new company (unicorn).

 

Unlike existing bases that support technology-based start-ups, this will be used as a start-up support base to support entrepreneurial small business owners.

 

Sejong Lycon Town, which opened on this day, was established in 2021 following the selection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Rycorn Town New Installation Area' contest, and the city provided the building, which was an idle space after relocating the existing Sejong Veterans Hall, free of charge.

 

Inside Rycon Town, there is an experiential space on the first floor, a co-working space and startup counseling room on the second floor, and a lecture room and studio on the third floor, allowing for a variety of activities such as (prospective) startup pitching competitions and startup experience and counseling.

 

In addition, anyone, including prospective small business owners as well as general small business owners, can use it, so it is expected to become a place where local youth and innovative small business owners can actively interact.

 

As of 2022, the number of small business owners in Sejong City was about 22,000 and the number of employees was about 38,000, an increase of 8.7% and 4.4%, respectively, compared to 2021.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administrative statistics survey on the survival and death of new companies (2022), the three-year survival rate after startup in Sejong City was 47.7%, similar to the national rate of 46.3%, and from the fourth year onwards, it was 43.8%, 5 percentage points higher than the national rate of 38.8%.

 

Sejong City expects that the establishment of Lycon Town will serve as a foundation for securing start-up competitiveness and building a sustainable start-up ecosystem through support for each stage of growth of prospective entrepreneurs and linkage by nature of support.

 

Mayor Choi Min-ho said, “Lycon Town will become a base for nurturing promising companies that will lead the local commercial district in Sejong City.” He added, “I hope that there will be more local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not afraid of challenges and are creating the future of Sejong.” said.

 
광고
광고
광고